세상에 단 하나 뿐인 커피와 추억을 만드는 곳 > 비지니스 탐방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2°C
Temp Min: 10°C


비지니스 탐방

세상에 단 하나 뿐인 커피와 추억을 만드는 곳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작성일17-04-06 15:43 조회525회 댓글0건

본문

싱글 오리진 커피 전문점 - 스탠딩 에그 커피
다양한 커피 향기와 함께 떠나는 새로운 세상

 
 20161229_171304_HDR.jpg


사람들을 매혹시키는 커피 맛은 무엇일까?
 
커피는 세상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기호식품이다. 커피가 든 머그잔을 들거나, 아니면 가까운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으로 들어가 커피의 맛과 향을 즐겨야 현대인처럼 보인다. 그런데 과연 커피의 진짜 맛은 무엇일까? 쓰고 쌉싸름한 맛? 그래서 연유와 설탕 또는 시럽을 넣어야 하나?
커피는 맛 뿐만 아니라 그 향기도 중요하다고도 말한다.
 
unnamed.jpg

(사진=기존 커피와는 다른 느낌의 싱글 오리진 커피를 맛볼 수 있는 색다른 화제의 장소)


그런데 지금까지 우리가 즐겨왔던 커피 맛은 '진짜 커피의 고유한 맛'이 아닌 여러가지 원두가 섞인 블렌딩(2가지 이상) 커피였다. 두 개 이상 산지에서 생산되는 커피를 섞어서 볶는 것을 블렌딩 커피라고 한다. 즉 커피 고유의 맛이라기 보다는 여러가지 커피를 섞어 평균 맛으로 재탄생한 커피를 주로 마셔왔던 셈이다.
그럼 왜 블렌딩 커피가 일반화 됐을까?
언제나 일정한 맛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모든 음료의 기본이 되는 에스프레소, 그 맛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다. 생두 공급에 품질이나 가격 등 문제가 생겨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더라도 다른 유사한 맛의 생두로 대체해 기존의 맛을 해치지 않고 똑같은 맛을 유지하는 것이 블렌딩 커피 전략이다.  테일러 마켓(tailor market)이 아니라 매스 마켓(mass market)에 맞춰 규격화된 일정한 맛과 향으로 브랜드화 하기 위해 만들어진 블렌딩 커피다. 결국 지금까지 우리는 기업이나 커피 전문점이 만든 기성복처럼 획일되게 만들어진 맛과 향을 즐겨왔고 그 맛과 향이 커피의 순수한 맛이라고 믿어 왔다.
그러나 최근 싱글 오리진 커피 붐이 일고 있다. 싱글 오리진 커피란 특정국가에서 특정 생산자가 생산한 생두로 만든 커피를 말한다. 바로 이 싱글 오리진 커피를 통해 수천 수만가지의 고유의 맛과 향을 지닌 커피의 고유의 풍미를 즐길 수 있게 된 셈이다.
 
노스로드 플라자의 싱글 오리진 커피 전문점

 

<콜럼버스의 달걀> 비유가 있다. 남이 한 것을 보고 누구나 따라 할 수 있지만 처음 발상의 전환을 하는 일 그 자체가 위대하다는 의미다.  지난 해 5월 27일 은은한 커피 향처럼 밴쿠버 한인들의 중심지인 노스로드 플라자 한 켠에 조용히 문을 연 스탠딩 에그 커피. 이민자 사회에서 멋과 맛, 향기와 향수를 함께 누리는 일은 호사처럼 느껴져 팀 호튼이나 찾는 한인들에게 스탠딩 에그 커피는 콜럼버스의 달걀처럼 새로운 공간이다. 대중화된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과 달리 고급스러우면서도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DSC_0237.JPG

(사진=마음을 편하하게 만드는 다크 브라운 분위기의 매장에서 묘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더치 커피 장비들)


다크 브라운 범선과 같은 분위기의 나무로 된 테이블과 장식들은 마치 먼 미지의 긴 항해를 끝내고 고향으로 향하는 그런 설렘과 함께 편안함으로 다가온다. 그리고 벽과 중앙 선반을 가득 채운 다양한 커피 관련 용기와 장비들은 조금은 색다르면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우선 눈에 먼저 들어오는 마치 기다란 실험실 기구 같은 더치커피 기계 10대는 여느 커피전문점에서 볼 수 없기에 손님들에게는 생소한 느낌이다.
손님들을 맞이하는 스탠딩 에그 커피의 양세진(Jin Yang) 대표는 다정한 미소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커피를 먼저 권한다, 마치 콜럼버스의 달걀처럼.
추운 겨울철,  따스함과 건강함을 지켜 주기 위해 계피 향을 더한 시나몬 커피는 서로 잘 조화된 계피와 커피의 향으로 몸에 활력이 솟아나게 만든다. 그리고 실제 계피는 겨울 불청객인 감기에도 효과가 있다. 양 대표가 추천 하는 커피는 쉐이커레토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개념을 발전시켜, 얼음과 시럽을 넣고 흔들어 거품이 위에 생기도록 만든 메뉴다. 마치 맥주거품의 느낌을 즐기는 커피의 맛을 준다. 이외에도 다양한 커피 메뉴를 개발하고 있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바로 기본 원두가 싱글 오리진이라는 사실이다. 양 대표는 "한 지역 한 농장에서 생산된 싱글 오리진 원두커피(아라비카)의 맛에는 과일 향과 산미가 강한 느낌이 난다"고 귀띔해 준다.
싱글 오리진 원두와 함께 원두 생산 농장의 히스토리가 함께 오는 것이 또 다른 특징이다. 어떤 농부가 가족들과 어떻게 커피를 재배했는지 스토리텔링이 담겨 온다. 그리고 오늘 맛 본 싱글오리진 커피는 1개월 반이면 다시는 이 세상에서 맛볼 수 없는 커피가 된다.
브렌딩 커피와 달리 한 농장에서 그 해에 생산된 제한된 양의 커피이기 때문이다. 내년에 같은 농장에서 커피가 자라도 일조량과 강우량, 그리고 바람과 벌과 나비 활동이 다르기 때문에 결코 이전에 생산된 커피의 맛과 향기와 똑 같을 수는 없다.
이렇듯 싱글 오리진 커피는 잠깐 스쳐 지나가는 추억의 한 장면처럼 아름다운 이야기와 느낌 그리고 아쉬움을 담고 있는 셈이다.
 
같은 원두라도 기계에 따라 달라지는 맛
 
스탠딩 에그 커피 데스크 위에는 3대의 커피 기계가 자리를 잡고 있다. 케맥스, 사이펀 그리고 에어로 프레스다. 왜 복잡하게 3개의 기계가 자리를 잡고 있을까? 그러나 진짜 각 기계가 만들어 내는 다양한 커피의 맛을 안다면 3대도 부족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스탠딩 에그 커피 전문점에서는 케맥스 드롭 커피를 여과지 대신 스테인레스 망을 써 순하고 일정한 맛을 유지한다. 그리고 에어로 프레스도 가압식으로 스테인레스 망을 여과해 커피를 내려준다.
 
DSC_0266.JPG

(사진=끓는 물이 위로 올라가 원두를 녹이고 다시 융 필터를 통해 아래 용기로 커피를 내리는 사이펀 커피 기계)


또 다른 방식인 사이펀은 다소 복잡해 보인다. 아래 용기에 물을 넣고 끓이면 물이 수증기가 되서 올라가 위에 있는 원두를 녹여낸다. 그리고 내려오면서 융으로 된 필터를 통과하며 다시 아래 용기에 커피가 모아진다. 마치 기품과 정취가 느껴지며 커피 향기가 감돌기 시작한다. 그런데 나온 커피에 기름이 떠 있다. 진짜 원두커피에는 기름기가 많다. 융으로 걸러지면서 기름은 그대로 남아 고소하고 은은한 커피의 풍미를 더해 준다. 스탠딩 에그 커피을 가득 채운 10개의 대형의 더치커피 장비들은 또 하나의 볼거리다. 
사전에 주문을 받아 만들어지는 더치커피는 다른 곳에서 쉽게 맛 볼 수 없다. 와인병과 같은 병속에 담겨 판매되는 더치커피는 연말연시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정성이 가득한 한 방울 한 방울 찬물로 떨어트려 만든 커피의 결정판이다.
 
멋을 알고 따스함을 아는 사람들이 찾는 공간
 
스탠딩 에그 커피를 찾는 사람들은 모두 즐겁다. 입소문으로 이미 맛있고 분위기 있는 장소라고 알려져 있다. 그런 공간에 앉아 있다는 그 자체가 색다른 경험이다. 양 대표는 "주로 낮에는 중장년층이, 그리고 밤에는 젊은이들이 찾고 있다"고 말한다. 또 손님 절반은 한인이지만 나머지 절반은 중국인과 타민족 손님들이 찾아온다. 이미 SNS를 통해 맛과 향, 그리고 분위기가 좋은 명소로 소문이 퍼져 있다. 쓰고 무거운 커피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지만 나이와 민족에 관계없이 싱글 오리진의 맛과 향기를 찾아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
 
 DSC_0245.JPG

(사진=커피와 잘 어울리는 다양한 사이드메뉴들)


또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사이드 메뉴도 남다른 자부심이 함께 한다. 다운타운 헤이스팅에 위치한 유명한 케이크 전문점으로 CTV Vancouver 방송까지 나왔던 체크리스토프에서 납품 받는 무스 케익, 트리즈 오르가닉의 치즈케익, 유명한 벨기에 풍의 와플 등 커피의 풍미를 더해 주는 달콤한 디저트가 같이 하면 금상첨화가 된다. 또 싱글 오리진 커피 이외에도 블렌딩 커피에 익숙한 손님을 위한 커피도 준비해 놓았다. 또 커피 이외에 블랙, 그린, 허벌티도 즐길 수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스탠딩 에그 커피에서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즐거움은 바로 다양한 커피와 관련된 정보들이다. 스탠딩 에그 커피의 한 벽에는 세계 지도에 커피 생산지가 표시돼 있다. 각기 다른 나라에서 생산되는 너무나도 다양한 커피에 관한 이야기를 듣다보면 이제 범선을 타고 먼 곳으로 여행을 떠나는 듯한 환상을 보게 된다. 특히 저녁에 조명이 어두워지고 촛불이 켜지면 사랑하는 사람들과 다정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긴 여행을 떠나는 듯 헤어지는 사람에게는 안녕을, 그리고 다시 만난 사람들에게는 반가움에 미소를, 그리고 오래 같이 해 온 사람에게는 행복의 미소를 나눌 수 있는 스탠딩 에그 커피점이다. / 표영태 기자

20161229_172018_HDR.jpg

(사진=스탠딩 에그 커피에서는 집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싱글 오리진 원두를 직접 판매한다.)

SNS            www.facebook.com/standingeggcoffee

주소            4501 North Rd #109, Burnaby, BC V3N
영업시간

Friday         10:30AM–11PM
Saturday     10:30AM–11PM
Sunday        2–10PM
Monday       10:30AM–10PM
Tuesday      10:30AM–10PM
Wednesday 10:30AM–10PM
Thursday     10:30AM–10PM
연락처: (604) 836-912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