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PIP의 모든 것] 영주권 ㆍ시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 셀핍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4°C
Temp Min: 7°C


셀핍

[CELPIP의 모든 것] 영주권 ㆍ시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티븐 작성일17-04-13 15:12 조회135회 댓글0건

본문

“부담감과 부정적인 생각은 나쁜 결과로 이어져"

 

지난 칼럼에서는 제대로 된 스피치(speech)가 취해야 할 기준에 대해 설명하였다. 제대로 된 스피치의 기준이란‘ 서론-본론-결론’의 형태를 갖추고 답변하는 것을 의미한다. 서론은 항상 ‘보편적인생각(General idea)’으로 시작하되 질문의 주제에 대한 일반적인 견해와 가치관, 혹은 상황에 대해 수긍하는 긍정적인 표현을 한 줄 혹은 두 줄로 표현한다.  
그리고 답변을 할 때는 반드시 문제가 가지고 있는 핵심을 본론에서 꼭 짚어 이야기해주어야 한다. 이것은 문제가 요구하는 ‘임무의 완성(task fulfillment)’이라는 중요한 채점의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 요인인 것이다. 이런 포인트를 잡아내는 답변이야말로 셀핍 채점자가 원하는 것으로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이는 문제의 ‘Key words’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어야 하며 따라서 평소에 정확한 어휘를 꾸준히 익혀두는 게 중요하다. 
상황 속에서 표현을 통해 소통을 하게 하는 언어적인 방법으로 배우고 잘 받아들여 자기 영어로 만든 사람은 실전 시험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는다. 준비한 것을 차분히 잘 발휘하며 답변하는 분도 있지만, 정작 중요한 시험 당일에 그 동안 배우고 익혔던 모든 것을 갑자기 잊어 버려 평소에 하던 '콩글리쉬'나 ‘Broken English’로 급하고 자신 없게 스피킹 답변을 녹음하게 되는 사례가 종종 있다.  
이런 경우의 대부분 사람들은 평소에 영어를 사용하지 않거나, 거의 안 쓴다는 공통점이 있다.  ‘영어하기 싫은데 어쩔 수 없이 영어능력을 증명하는 점수를 내야 해서’라는 생각이라면 공부가 재미 없어진다. 많은 분들이 처음부터 이런 부담감과 부정적인 마음을 갖는 것을 자주 본다. 과연 그 어떤 것을 성취하려고 할 때, 시작부터 어려울 것이라는 부정적인 마음을 가진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수가 없다. 


긍정의 힘은 자신의 원래 능력 이상의 결과를 준다
영주권 때문에 영어 시험을 봐야 하는 상황을 영어 공부에 매진할 수 있는 긍정적인 기회로 삼아보자. 캐나다 실용영어도 배우고 점수도 따 영주권이나 시민권 신청용 점수로 낼 수 있다면 일거양득 아닌가. 긍정의 힘은 수 많은 에너지를 불어 넣어 주고 자신의 원래 능력 이상의 결과를 주는 행운으로 이어질 수 있다. '셀핍을 공부하게 되어서 너무 행복하다'는 마음으로 임한다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두 배 이상 목표에 빨리 도달 할 수 있다고 감히 단언한다. 
지나간 학창 시절을 생각해보자. 시험이 없다면 과연 공부를 했을까. 너무나도 학생답게 시험이 없더라도 예습, 복습을 하며 열심히 공부할 것이라고 말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는 거의 100% 거짓말이다. 시험이라는 것이 없다면 아무리 학생이라도 공부를 하지 않을 게 뻔하다. 시험이 있어도 공부를 안 하는 게 다반사인데 시험까지 없다고 생각해보자. 과연 시험 없는 학교에서 그저 배움의 기쁨으로만 공부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이렇듯 시험이라는 것은 매우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 공부의 동기를 부여해 주고 그 결과는 격려와 더불어 기쁨이 되기도 혹은 쓴 약이 되어 자신을 채찍질 하는 계기를 만들어 주기도 한다. (혹자는 포기해 멀리해버리는 경우도 있기는 하다)
자신의 영어실력을 솔직히 인정하고 기초 단어도 모른다면 한국이 중학교 수준 영어부터 외우며 시작해야 한다. 인터넷 포탈 사이트에서 검색하면 기초 단어 자료들은 너무나 많다. 영문법을 다 잊었다면 유튜브에서 검색하면 수많은 문법 명강의들이 즐비하다. 자료가 없어 공부를 못한다는 건 정말 핑계다. 아주 기초적인 단계부터 중급이상 영어에 이르기까지 공부하려는 각오를 다지고 해나간다면 인터넷 세상 속에는 정말 좋은 공부자료들이 많다. 
시작하기도 전에 시간, 교재 등 이것 저것 핑계를 대며 정작 영어공부는 제대로 시작도 못하는 경우를 본다.  포기하지 않고 한 걸음씩 뚜벅뚜벅 걸어 간다면 자신의 목표에 어느새 도달해 있다.  

 

정리/ 스티븐 리(CLC 교육센터 원장)
문의/604-838-3467, clccelpip@gmail.com, 카톡: clc91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