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권 & 시민권 영어점수 위한 캐나다 실용영어 셀핍] 'Speaking Task 2; 자신의 경험담 이야기하기' > 셀핍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7°C
Temp Min: 6°C


셀핍

[영주권 & 시민권 영어점수 위한 캐나다 실용영어 셀핍] 'Speaking Task 2; 자신의 경험담 이야기하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프리 킴 작성일17-11-01 16:18 조회106회 댓글0건

본문

- Preparation Time: 30 sec.  Response Time: 60 sec. 

 

EE(Express Entry)에서 일자리 오퍼의 점수 비중이 600점에서 최소 50에서 최대 200점으로 크게 줄어들면서 연방이민 EE를 통해 이민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전략이 바뀌고 있다. 이런 변화는 상대적으로 이민 승인에 있어 영어 점수의 비중이 그만큼 커졌다는 의미이다. 영어 점수로 취득할 수 있는 점수가 기혼자의 경우 최대 136점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그 중요성을 짐작할 수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흔들리지 않고 영어 공부에 매진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판단이라 생각한다.    

우선 지난 주에 연습했던 ‘충고하기(Giving Advice)’를 정리해보자 1인칭 관찰자로서 상대방에게 대화하는 형식으로 녹음하면 되고, 화자(speaker)의 결론을 암시하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이렇게 서론을 시작하고 본론 부분에서는 제일 우선으로 문제로 나온 상황과 관계 있는 자신의 경험담을 통한 에피소드를 가져오면 가장 무난한 답변이 된다. 생각나는 경험이 없다면 영화나 드라마, 책이나 인터넷에서 본, 혹은 타인의 이야기를 가져올 수도 있고(인용), 그것도 정 힘들다면 마지막으로 픽션(Fiction)을 만들면 된다. 본론에는 경험이나 인용을 이용해서 주제에 대한 얘기를 뒷받침(supporting idea)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따라서 전하는 이야기의 진위여부에 대해서는 채점의 대상이 되지 않으며 상대방에게 설득적이고 공감되는 면이 더 중요하다. 본론의 이야기가 끝나면, 결론을 의미하는 접속어나 관용구를 사용해서 마지막 의도를 깔끔하게(Clear) 전하자.  

다음은 Part 2, 개인의 경험담에 대해 이야기 하기(Talking about a Personal Experience) 에 대해 다루어 보겠다.

모든 영어 스피킹에서 의미를 전달하는 최고의 방법과 내용은 아마도 말하는 이의 경험을 통한 비교, 인용, 설명과 설득일 것이다. 셀핍 시험에서 주어지는 질문은 대부분 캐나다 일상 생활에서 흔히 듣거나 받을 수 있는 질문들이다. 예를 들어 외국에서 캐나다를 처음 방문한 사촌이 쇼핑을 좋아하는데 어디서 쇼핑할 것을 권할 것인지 같은 문제, 혹은 친구가 직장 상사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데 그가 스트레스를 줄이고 직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조언하라든지 이런 유형의 문제들이다. 

이런 유형은 기출 문제가 다시 나오더라도 하나도 이상할 게 없다. 저마다 경험과 의견이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충고가 가능하다. 서론에서는 결론의 방향을 제시하거나 암시하는 것이 좋다. 어떤 문제든 자신의 문제를 객관적으로 보기 위해서는 자신의 힘든 점을 털어 놓고 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식으로 서론을 시작하는 것도 좋다. 또한 자신의 직간접 경험을 통해 직장 상사, 선배의 스트레스에서 벗어난 이야기들을 인용할 수 있다. 이렇게 경험과 에피소드를 곁들이면 듣는 이에게 흥미유발과 재미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좋은 Body의 진행이 될 수 있고 그만큼 설득력과 공감을 얻기가 수월하다.

스피킹에서 좋은 점수를 받으려면 평소의 영어 훈련이 필요하다. 상황이 주어지면 그 상황에 맞는 자신의 영어를 구사해 타인을 설득 이해시킬 수 있어야 한다.  영어권인 밴쿠버이므로 한국에서 보다 훨씬 더 영어를 사용할 수 있는 기회는 무궁무진하다. 현장이든 전화든 자신이 습득한 표현들을 바로 써먹을 수 있는 장점을 잘 활용해야 영어가 빨리 는다.  그 동안 제자리 걸음이던 당신의 영어 구사력을 한 단계 올려줄 수 좋은 멘토가 필요하다.  

Type of class you have never experienced before. It's only one phone call away. Thanks. See you around.^^

* Trial lesson도 환영하오니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글/ 제프리 킴(CLC 교육센터 대표강사)

문의/ 604-838-3467, clccelpip@gmail.com 카톡 ID: clc91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