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이민 희망지 1위는... > 이민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C
Temp Min: 4°C


이민정보

한국인 이민 희망지 1위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작성일17-12-18 13:09 조회58회 댓글0건

본문

8a9c56dba312dd441071787b12c9377a_1513631319_2115.jpg

 

 

한국의 성인 절반 이상이 이른바 ‘헬조선’에 공감하며 이민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민을 갈 경우 희망국은 단연 캐나다가 꼽혔다.   

7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설문조사기관 두잇서베이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5일까지 회원 등 성인 371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한국은  헬조선이다’라는 말에 62.7%가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14.2%에 그쳤다.   
  
‘살면서 이민을 꿈꿔본 적 있습니까’란 질문에 54.3%가 ‘있다(꿈꿔봤다)’고 답했다. ‘없다’는 31.6%, ‘잘 모르겠다’는 14.1%로 조사됐다.   
  
이민 희망 나라는 캐나다(25.2%)가 1위로 꼽혔다. 이어 ▲뉴질랜드(21.2%) ▲싱가포르(8.6%) ▲호주(8.1%) ▲스위스(7.6%) ▲스웨덴(5.5%) ▲미국(5.4%) ▲독일(4.2%) ▲일본(3.9%) ▲노르웨이(3.6%) 등의 순이었다.   
  
이민 가고 싶은 나라를 결정하는 기준은 의료시스템, 주거설비, 치안환경 등 ‘생활안정 인프라’(55.3%)를 첫손으로 꼽았다.   
  
‘이민에 성공한다면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할 의향이 있는가’란 질문에는 35.0%가 ‘약간 있다’, 21.0%가 ‘매우 있다’고 답했다. 반면 ‘전혀 없다’는 5.1%, ‘별로 없다’는 15.4%로 각각 집계됐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