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 취업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5°C
Temp Min: 3°C


취업정보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2-19 17:03 조회596회 댓글0건

본문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는 학생들 많아져~

뉴욕에 사는 유학생 이모(30)씨는 “비자 문제로 타국 일자리를 알아보는 친구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까다로운 취업비자 발급 대신 미군 입대 후 시민권을 취득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이조차도 쉽지 않다. 

미군에 입대해 지난해 10월 전역한 정수훈(24)씨는 아직 시민권을 받지 못했다. 트럼프 당선 후 시민권 취득이 어려워질지도 모른다는 소문에 신청자가 폭주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이민정책으로 미국 거주 한인들의 불안감이 커져가고 있다. 지난달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을 내려 이슬람권 7개국의 비자 발급과 입국을 금지하면서부터다. 한인들에게 직접적 타격은 없지만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팽배하다. 또한 이번 행정명령으로 졸업을 앞둔 미국 유학생들에게 캐나다 등이 새로운 취업 선호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6만3700여명(지난해 기준)에 이르는 한인 유학생들이 특히 그렇다.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대학교에 다니는 전가연(22)씨는 졸업하면 현지 무역 회사에 취직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최근 캐나다•호주•뉴질랜드 등으로 눈을 돌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인 유학생의 취업비자 취득 심사를 까다롭게 바꾸려한다는 소식을 접했기 때문이다. 전씨는 “외국인 유학생이 미국 대학 졸업 후 1년간 합법적으로 인턴 근무를 할 수 있는 ‘졸업후현장실습(OPT)’ 제도 폐지도 검토되고 있다고 들었다. 그렇게 되면 취업이 안 된 대졸자는 곧바로 불법체류자로 전락한다”고 말했다. 

한미비자지원센터 이병기 대표는 “앞으로는 미국에 입국하는 의도를 까다롭게 묻고 연장을 거부할 가능성이 크다. 비자 발급 문의를 해오는 사람들에게 갱신 가능 기간에 해당하면 빨리 갱신하라고 조언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학생이 아닌 한인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로스앤젤레스 공항 근처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홍화기(58•여)씨는 “여차하면 못 돌아올 수도 있다는 생각에 한인들이 외국으로 나가지도 않고 불안감 때문인지 돈도 안 쓴다”고 말했다. 현지 법인장으로 미국 워싱턴DC에서 파견 근무 중인 김모(50)씨도 지난달 30일 업무 차 한국으로 귀국하다가 딸로부터 “혹시 아빠가 한국에 있는 동안에 미국으로 돌아올 수 없게 되는 것 아니냐”는 말을 들었다. 

김씨는 “설마 그렇게까지 되지는 않겠지만 한국인 불법체류자가 꽤 있다는 이유로 미국 정부가 한국인 입국을 통제하는 장면이 상상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미주 한인 여성들이 주로 모이는 인터넷 커뮤니티 ‘미시유에스에이(MissyUSA)’에는 “며칠 전 한국 방문하는 비행기 티켓을 샀는데 가족들이 ‘와도 되냐’고 걱정한다”, “여름에 아버지 팔순 잔치가 있는데 나가도 되는지 모르겠다” 등의 글이 올라와 있다. 

“트럼프 당선 뒤 인종차별 심해져” 하소연 재미교포들은 인종차별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 뒤 ‘보이지 않는 차별’이 심해졌다는 반응도 있다. 위스콘신주의 윤이나(37•여)씨는 “얼마 전 지인이 옷을 사러 갔는데 주인 백인 노파가 멸시하듯 쳐다봐 싸웠다고 했다. 트럼프가 대통령이 된 후 노골적으로 인종차별 성향을 드러내는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미준모(미국이민 영주권 시민권 준비자들의 모임)’에는 “트럼프를 좋아하는 백인 친구들이 많은데 뒤에서 내 욕을 하지 않을까 걱정된다”는 글이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취업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39건 1 페이지
취업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일자리 ’ 뉴 브런스윅 몽턴 1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286
38 외국인 근로자를 채용한 고용주가 주의할 점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271
37 5월 7일 밴쿠버에 취업의 길이 열린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647
36 BC주 1월 평균주급 961.09달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8 224
35 2018 캐나다기업 취업준비 세미나 ewcsl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374
34 BC 취업 파트타임 늘고 풀타임 줄고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9 272
33 취업 성공을 위한 최고의 무기 "적극성"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345
32 [해외취업] 캐나다 취업을 꿈꾼다면? 2018년 캐나다 EFC 박람회 신청!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65
31 BC・알버타 주급 200달러 차이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477
30 밴쿠버, 아시아계식당, 주방장 인력난에 한숨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465
29 BC주, 최저임금인상에 대한 입장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272
28 온주.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속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272
27 국내 실업률 올들어 다시 상승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3 231
26 BC주 최저임금 6월부터 $12.65 이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590
25 외국인 임시취업자, 상당수 국내 잔류, 계약 끝나도 귀국 미뤄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273
24 “비숙련 인력도 많이 필요”, 이민전문지 분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349
23 레스토랑 인력난 심각, 요리사 뽑기 위해 각종 묘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4 409
22 캐나다, 전국 걸쳐 '구인난' 심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384
21 BC주 실업급여 수혜자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312
20 새 이민자 어느 사업 해야 성공할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366
19 BC주 지난달 실업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285
18 캐나다기업들, 신입사원 자리 조차 2년경력 요구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459
17 취업을 위한 캐나다 추천 전공- 유아교육학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469
열람중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9 597
15 한국 취준생, 가장 선호하는 국가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335
14 캐나다에서 제일 일하기 좋은 기업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544
13 비씨주 실업률 3개월 연속 전국 최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272
12 메트로 밴쿠버 근로자중 43%가 이민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293
11 캐나다, 고용시장 호조지속, 풀타임 일자리 계속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 307
10 비씨주 최저임금 2021년까지 15달러로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 281
9 캐나다 도시들, IT 인력 뽑기 위해 사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1015
8 온주, 최저임금 인상안 확정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315
7 팁, 도대체 얼마나 적당한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401
6 밴쿠버 식당들, 요리사 구하기에 혈안( 영어기사와 해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341
5 미국 여행비자로 캐나다 밀입국 단속 강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335
4 비씨주, 외국인 특별취득세 면제대상 추가확대방침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335
3 [BC]주 ECE 자격증 신청서 작성하기 블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 981
2 밴쿠버 식당들, 요리사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576
1 캐나다에서 일자리 찾기 가장 좋은 도시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674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