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 or ‘해약환급금’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7°C


칼럼

금융 |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 or ‘해약환급금’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양석 작성일17-06-15 17:01 조회322회 댓글0건

본문

“얼마 전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캐나다에는 유니버살 라이프라고 굉장히 좋은(?) ‘저축성’ 생명보험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 중 한 친구의 설명에 의하면 작년에 자기 남편을 가입시켰는데, 한달에 $250을 20년간 내면 65세에 10만불을 찾아 쓰고 30만불의 보험금도 평생 보장된다고 합니다. 그 친구의 남편이 45세 정도라는 점을 고려할 때 그 숫자가 너무 황당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 친구의 말이 사실인지요?”  

 한국은 캐나다와 달리 생명보험을 본인 사망시에 지급되는 ‘보험금’(Death Benefit)보다 ‘해약환급금’(Cash Surrender Value)이나 ‘만기환급금’과 같이 본인이 생전에 사용할 자금에 촛점을 맞춘 ‘저축성’에 관심이 많은데, 그 이유는 아마도 은퇴 이후를 본인이 스스로 준비해야 하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반면에 캐나다는 65세 이후의 기본적인 경제적 삶을 정부가 보장하기 때문에 오히려 ‘보험금’을 남기기 위한 ‘보장성(소멸성)’이 잘 발달되어 있습니다.  

 ‘저축성’ 생명보험이란 보험기간 만기 생존시나 사망 전 계약 해지시, 즉 본인이 생전에 사용할 자금까지 포함되어 있기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즉 사망시에 지급되는 ‘보험금’을 위한 ‘순수보험료’(Insurance Cost)를 ‘보험료E’라고 한다면, ‘보장성’이란 생보사가 ‘보험료E’만 부과하므로 사망 전 해약시나 보험기간 만기시에 생존해 있다면 아무런 혜택이 없습니다. 따라서 본인 생존시에도 혜택을 받으려면 추가로 ‘보험료S’를 내야 하는데, 이렇게 생보사가 ‘보험료(E+S)’를 부과하고 ‘보험금’과 ‘해약환급금’을 보장하는 것이 ‘저축성’이라는 뜻입니다. ‘보험료(E+S)’를 내면 그 중에서 ‘보험료E’는 사망시까지 생보사에 지불되고, ‘보험료S’는 본인이 생전에 사용할 수 있는 ‘해약환급금’으로 축적됩니다. 따라서 ‘보험료E’만 내는 ‘보장성’은 연금(Annuity)을 기대할 수 없는데, 왜냐하면 연금이란 본인 사후에 지급될 ‘보험금’을 생전에 당겨서 받는 것이 아니라 ‘해약환급금’이 있을 경우에 그것을 분할하여 생전에 받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캐나다의 유니버살 라이프(Universal Life, 이하 유라)는 ‘해약환급금’의 축적을 위하여 각 가입자가 ‘보험료S’를 임의로 내어 생보사의 세그펀드에 직접 투자하는 ‘저축성’ 상품으로 ‘해약환급금’의 운용에도 다양한 세제의 혜택이 있습니다. 또한 그 투자기간 동안 수익에 대한 세금의 유예, 투자에 대한 생보사의 보너스, 세금없이 ‘해약환급금’을 사용할 수 있는 기능까지 있습니다. 게다가 캐나다는 ‘보험금’에 대한 ‘보험료E’가 상당히 저렴한 나라 중에 하나입니다. 따라서 유라는 제대로 잘 활용하면 생명보험은 물론 노후대책과 상속의 수단으로도 최고의 상품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그러나 캐나다의 유라가 아무리 혜택이 많은 기능성 상품이라고 하더라도 45세 남성이 ‘보험료(E+S)’로 월 $250을 20년간 낸 후 65세에 10만불을 찾아 쓰고 30만불의 ‘보험금’도 평생 보장할 수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만약 그가 10년 후 사망하면 생보사는 3만불 받고 30만불 지급하니 엄청난 손해이며 만약 그가 월 $250씩 20년을 내고 생존해 있다면 그는 기껏 6만불을 낸 셈인데 생보사는 그에게 10만불의 현금을 지급하고 그 이후 사망시에는 30만불을 지급해야 하니 이런 조건으로는 살아 남을 생보사는 하나도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보험료S’가 연 8%-10%로 20년간 계속 복리로 자란다고 무리하게 가정한다면 65세에 10만불을 만들 수는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또한 10만불을 생전에 받으면 계약이 종료되므로 30만불의 ‘보험금’은 자동으로 소멸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 친구는 40만불을 모두 받는 것으로 알고 있다니 상식적으로 말이 됩니까? 참으로 딱한 일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