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6°C
Temp Min: 4°C


칼럼

금융 | 두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6-30 08:26 조회322회 댓글0건

본문

보험은 이론적으로 확실히 발생할 것에는 성립되지 않습니다. 만약 자동차 사고가 반드시 일어난다면 보험회사는 그 사고 위험을 지지 않거나, 진다하더라도 보험료를 상당히 많이 요구하게 됩니다. 이와 반대로 만약 자동차 사고가 전혀 일어나지 않는다면, 보험가입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므로 아무리 보험료가 싸도 우리는 보험에 가입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생명보험은 다릅니다. 사람은 반드시 죽습니다. 따라서 반드시 발생하기 때문에 이론적으로는 보험으로 성립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그 시기가 불확실하다는 점에서 보험이 성립될 수 있는 것입니다. 생보사로서는 오랫동안 생존할 것이라고 판단되어야 저렴한 보험료로 보험가입을 허락하고 사망의 싯점이 가까왔다고 판단되면 가입을 허락할 이유가 없는데 이것이 젊고 건강할 때 생명보험에 가입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생명보험에는 크게 2가지 기능이 있는데, 사망시 경제적 위험을 대비하기 위한 보장기능과 노후의 경제적 위험을 대비하기 위한 저축기능입니다. 이 중 본래의 기능은 사망시 경제적 위험에 대한 보장입니다. 왜냐하면 생명보험은 본인 사망시 가족들에게 닥칠 경제적 위험을 대비하기 위하여 탄생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초기에는 순전히 ‘보험금’(Death Benefit)에 대한 ‘비용’만 생보사에 지불하는 텀 라이프(Term Life, 이하 텀라)가 소개되었던 것인데, 편의상 그 ‘비용’을 ‘보험료E’라고 하겠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재산없이 오래 사는 것도 경제적 위험이므로 이를 대비하여 본인이 생전에 사용할 ‘해약환급금’(Cash Surrender Value)을 축적하는 기능을 생명보험의 부가기능이라고 하는데, 이를 위하여 추가로 내는 보험료를 ‘보험료S’라고 하겠습니다.  

 텀라 이후 탄생한 캐나다의 홀 라이프(Whole Life, 이하 홀라)는 위 두가지 기능을 모두 포함합니다. 즉 생보사가 ‘보험료(E+S)’를 부과하고 ‘보험금’과 ‘해약환급금’을 보장합니다. 따라서 홀라는 설사 부과된 월 ‘보험료(E+S)’가 비싸더라도 생보사가 보장하는 ‘해약환급금’이 크면 오히려 좋은 상품이 될 수도 있습니다. 즉 홀라는 부과된 ‘보험료(E+S)’에 대한 ‘보험금’과 ‘해약환급금’을 모두 고려하여 상품의 질을 판단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이후에 탄생한 유니버살 라이프(Universal Life, 이하 유라)는 홀라와 완전히 다릅니다. 유라는 생보사가 ‘보험금’에 대한 ‘보험료E’만 보장할 뿐, ‘해약환급금’의 축적을 위한 ‘보험료S’와 투자는 전적으로 각 가입자의 소관입니다. 따라서 ‘보험료E’를 확인하고 가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유라에 가입하여 월 $500의 ‘보험료(E+S)’를 낸다면, 그 월 $500중 생보사에 지불되는 ‘보험료E’를 제한 나머지인 ‘보험료S’를 가입자가 직접 생보사의 펀드에 투자하여 ‘해약환급금’을 축적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보험금’이 크면 그만큼 ‘보험료E’가 많이 지불되므로 ‘해약환급금’의 축적을 위한 ‘보험료S’로는 적게 할당되는 반면에 ‘보험금’을 적게 책정하여 ‘보험료E’를 줄이면, 상대적으로 더 많은 ‘해약환급금’의 축적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보험금’을 줄이지 않고 더 많은 ‘해약환급금’을 축적하는 방법으로는, ‘보험료E’를 매년 오르게 내는 YRT 또는 ART(Yearly or Annually Renewable Term)로 계약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계약은 20-30년 후에 ‘보험료E’가 너무 상승하여 ‘보험금’을 포기해야 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보험금’과 ‘해약환급금’의 2가지 목적을 모두 달성하려면 그만큼 많은 보험료가 요구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한마리 토끼밖에 못 잡는 보험료로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황당한 말에 현혹되면 결국 한마리도 제대로 못 잡는 우를 범하게 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서동임
심현섭
안세정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224건 1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3/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4
22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2/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59
22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1/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244
22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재 가입과 복원의 차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237
22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사가 판매를 선호하는 효자상품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274
219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잘못된 믿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101
21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료가 오르는 캐나다 생명보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117
21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에 대한 ‘순수보험료’는 저축이 아닙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112
21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바르게 알자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9 118
21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가입자의 의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1 115
21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남의 문제가 아닙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143
21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저축성’ 생명보험에 대한 환상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220
21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 생명보험의 ‘순수보험료’ 부과 원리 -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175
21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명세서(Statement)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5 156
21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유니버살 라이프’(Universal Life)의 함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198
209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저축성' 정기보험의 함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194
20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가상 시나리오(2/2)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5 160
20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가상 시나리오(1/2)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189
20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분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88
20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료를 어떻게 평생 냅니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220
20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현금’(Cash Surrender Value) or ‘보험금’(Deat…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6 246
20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유니버살 라이프의 다양한 ‘순수보험료’ 조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241
20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보험료와 납부기간’은 말로 보장되지 않습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284
20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Death Benefit)과 ‘해약환급금’(Cash Surre…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208
20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유니버살 라이프의 ‘보험료와 납부기간’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204
199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가입시 주의사항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306
19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잘 못 알고 계십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2 306
19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순수보험료’는 과연 적정한가?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307
19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캐나다의 저축성 생명보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 461
19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홀 라이프의 해약환급금(CSV)과 완납보험금(PUI)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1 314
19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보험료와 납부기간’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307
19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허울좋은 ‘저축성’ 생명보험의 실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8 369
19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중개인의 올바른 선택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316
19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장성’과 ‘저축성’의 보험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4 347
19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전환은 빠를수록 좋습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8 268
189 금융 [김경태 박사의 금융 이야기] 공동소유권과 투자자산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311
18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중도 해약을 전제로 가입하는 생명보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1 267
18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Death Benefit)에 대한 ‘순수보험료’는 비용입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3 290
18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해약시 주의사항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7 380
열람중 금융 두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323
184 금융 저금리시대 절세투자전략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399
183 금융 상속용(JLTD) 계약의 함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2 299
18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 or ‘해약환급금’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5 671
18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결코 남의 얘기가 아닙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419
18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공평하게 부과되는 ‘조의금’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431
179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설계] 금리의 변동추이와 장기 전망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9 490
17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잘못된 고정관념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5 456
17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의 암보험과 캐나다 중병보험의 차이점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8 563
17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말이 됩니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382
17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순수보험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595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