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허울좋은 ‘저축성’ 생명보험의 실체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7°C


칼럼

금융 |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허울좋은 ‘저축성’ 생명보험의 실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양석 작성일17-08-18 08:45 조회150회 댓글0건

본문

 

K씨는 20년 전인 35세에 ‘보험금’(Death Benefit) 10만불의 홀 라이프(Whole Life, 이하 홀라)에 가입하여 월 $200의 보험료를 내고 있는데, 최근의 명세서(Statement)에 의하면 K씨의 홀라는 ‘해약환급금’(Cash Surrender Value)도 보장하고 ‘배당금’(Dividend)도 지급하는 유배당(Participating) 홀라입니다. 따라서 매년 ‘배당금’을 받고 있으며 보장된 ‘해약환급금’도 제법 됩니다. 그런데 만약 K씨가 그 당시 ‘보험금’에 대한 ‘순수보험료’(Cost of Insurance)만 내는 텀100(Term100)에 가입했다면 K씨는 지금까지 월 $50의 ‘순수보험료’를 내고 있을 것입니다. 물론 이렇게 ‘순수보험료’만 부과되는 ‘보장성’ 상품은 월 $50을 내는 중에 사망하면 10만불이 지급되지만 사망 전에 그 $50을 못(안) 내면 계약이 종료(Termination)되고 아무런 환급금이 없습니다. 

 즉 100세까지(이후 면제)의 ‘순수보험료’는 월 $50에 불과하기 때문에 월 $150의 보험료를 부과하고 ‘해약환급금’도 보장(Guarantee)하는 홀라가 존재할 수 있으며, K씨가 가입한 월 $200의 보험료를 부과하고 ‘배당금’까지 주는 홀라도 있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 한국에는 월 $1,000을 5년만 내면 그 이후 사망시 10만불을 지급하고 사망 전에 해약하면 원금 100%를 보장하는 ‘저축성’ 상품도 있습니다. 따라서 ‘저축성’ 상품은 ‘해약환급금’, ‘배당금’등 생전에 부수적으로 받을 수 있는 혜택이 다양하기 때문에 단순히 ‘보험금’과 월 보험료만으로는 그 질을 평가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홀라 이후 1990년 중반부터 유니버살 라이프(Universal Life, 이하 유라)가 본격적으로 소개되었기 때문에 이민 20년 이상 된 한인들은 거의 K씨와 비슷한 홀라를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K씨가 가입한 홀라의 실체를 알아봅니다. 35세 남성의 ‘보험금’ 10만불에 대한 평생 ‘순수보험료’가 월 $50이므로, K씨는 월 $150을 추가로 더 낸 것입니다. 따라서 만약 지금 해약하면 10만불은 포기해야 하지만, 적어도 $36,000($150x12개월x20년)과 이자는 이론적으로 돌려 받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월 $50의 ‘순수보험료’를 제외한 월 $150은 K씨가 추가로 더 낸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동안 K씨에게 지급된 ‘배당금’과 현재의 ‘해약환급금’ 합계가 $36,000에도 훨씬 못 미친다면 이것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게다가 사망하여 10만불의 ‘보험금’이 지급되면 $36,000의 ‘해약환급금’은 자동으로 사라지니, 앞으로 더 많은 ‘해약환급금’이 보장된 들 별 의미가 없지 않습니까? ‘저축성’ 생명보험의 ‘보험금’과 ‘해약환급금’은 둘 중에 하나만 취하는 것입니다.      

 과거는 그렇더라도 문제는 K씨가 10만불의 ‘보험금’을 위하여 앞으로도 최고 45년간 월 $200을 내야 한다는 점입니다. 그런데 만약 지금 K씨가 55세의 나이로 10만불의 유라에 다시 가입하면 월 $230의 보험료로 20년 완납을 보장받을 수 있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만약 K씨가 10년 전인 45세에 그 홀라를 해약하여 ‘해약환급금’을 챙기고, 당시에 월 $220로 10년 완납을 보장하는 타사의 유라에 가입했다면 55세가 된 지금은 더 이상 보험료를 안 내도 10만불의 ‘보험금’이 확보되었을텐데, 그렇다면 억울하지 않습니까? 

 홀라가 유라에 비하여 무조건 나쁘다는 것이 아니라, 한국이나 캐나다나 생보사가 ‘저축성’ 상품으로 더 많은 이익을 챙길 수 있다는 점을 잘 인식하고 있자는 얘기입니다. 가입 10년이 넘은 홀라라도 ‘그동안 부었는데, 해약하면 손해’라는 그놈의 뿌리깊은 고정관념만 버리면 적어도 미래의 손실은 줄일 수 있습니다. 현재 살아 있으니 10만불의 보험혜택은 받은 것이고, 그동안의 손해도 이미 과거입니다. 앞으로 살 날이 더 많이 남았는데, 계속 생보사만 좋은 일 시킬 수는 없지 않습니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