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 칼럼] EE 선발점수 하락세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5°C
Temp Min: 12°C


칼럼

이민 | [이민 칼럼] EE 선발점수 하락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2-27 10:58 조회652회 댓글0건

본문

 

이민부 확인 절차 강화, 요리사 지원 많은 한인들 검증 절차 대비 필요

 

 

지난 주 수요일에 이민부의 익스프레스 엔트리 (EE: Express Entry) 선발이 있었습니다. 이번 EE선발은 올해 들어 5번째이며 약 3천 6백명이 ITA (Invitation To Apply)를 받아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선발인원이 작년보다 대폭 확대된 3,600명선을 유지하면서 선발 점수 역시 하향 추세에 있습니다. 특히 이번 선발은 EE 제도 출범 이후 커트라인이 가장 낮은 441점으로 나타나 추가 하락에 대한 신청인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작년 12월 중순의 선발 점수가 497점이었던 것에 비하면 약 두 달여 사이에 커트라인이 무려 56점이 떨어진 것입니다. 2017년 1월 4일에 첫번째로 이루어졌던 선발에서도 합격점수가 468점이었던 것에 비해 약 한 달여만에 27점이 하락한 것입니다.  또한 지난 5-6번의 EE 선발 점수의 추세를 살펴보면 매번 약 6-7점 정도가 떨어지고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반면 이민부에 따르면 400점 이상의 EE점수를 확보한 신청인이 많고 점수대가 골고루 분포되어 있다고 합니다. 물론 새로 400점 이상의 점수를 받아 등록하는 신청인도 상당수에 이른다고 합니다.

이민업계에서는 선발 점수의 하락세가 좀 더 이어질 수 있겠지만 어느 선에서는 저항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예상처럼 선발 점수가 400점대 초반까지 떨어질 지의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될 것 같습니다.      

 

이번 EE 선발 점수인 441점은 한인들이 쉽게 받기는 어려운 점수대이기는 합니다. 단순히 계산해 볼 때 이 점수는 20대나 30대 초반의 한인이 캐나다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현지에서 1년의 근무경험을 쌓은 후에 영어 능력에서 IELTS 7레벨이나 CELPIP 9레벨을 받아야 가능한 점수입니다. 물론 이 정도의 영어 성적을 확보하는 것이 외국인 입장에서는 쉽지 않습니다. 대학을 졸업한 백인 등 현지인들도 방심하면 writing등에서 9레벨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을 정도입니다.

한인들의 경우 위의 조건은 갖추었지만 영어능력에서 다소 부족하다면 고용주를 통해 영주권 지원용 LMIA를 확보하거나, 한국에서의 직장 경험이 있거나, 대졸 이상의 학력을 소유한 경우 등이라면 420-440점은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는 점수대입니다.

이민부에서 금년 중에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인 형제자매가 있는 EE신청인에게 추가 점수를 부여할 것으로 보이며, LMIA를 확보한 신청인에게 현재 50점의 추가 점수도 재조정될 가능성도 있어 EE 신청을 포기할 필요는 없습니다.      

반면 30대 후반이 넘은 신청인은 EE보다는 BC주정부이민에 촛점을 맞추는 것이 유리할 듯 합니다. BC 주정부이민은 나이에 대한 차별이 없으며 대신 직업의 종류와 연봉, 그리고 경력점수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입니다.

 

지난 2월 17일에 이어 23일에도 BC PNP 선발이 있었습니다. 올해 들어 세번째 선발이었으며 선발인원은 국제 학생 부문을 제외하고는 소폭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이번 선발의 주요 골자를 살펴보면 전문인력 부문의 점수는 지난 번과 동일한 점수대였으나 국제학생 부문은 EEBC (국제학생 부문)과 SI (국제학생 부문) 모두 큰 폭으로 점수가 하락하였습니다. 

EEBC (국제학생 부문)은 연방 이민인 EE를 신청한 상태에서 다시 주정부이민을 신청한 경우이며, 주로 1년 이상 캐나다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신청인들에게 해당이 됩니다.     

두 가지 부문의 국제학생 선발 점수가 지난 번 90점에서 이번에는 70점으로 무려 20점이나 하락하였습니다.  국제학생부문은 캐나다에서 공립대학을 졸업하였거나 학사등 학위를 받은 신청인은 고용주만 확보하면 신청이 가능합니다. 또한 국제학생 부문의 신청자격이 졸업후 2년에서 3년이내로 완화되어 경력을 쌓아 추가 점수를 확보할 수 있어 종전보다 유리한 상황인 것 같습니다.     
연방이민과 BC 주정부이민 모두 신청인간의 경쟁제도로 운영되다 보니 영주권 신청 준비기간이 길어지고 선발되는 과정 또한 어려워 졌지만 시간을 가지고 잘 준비한다면 선발될 가능성이 많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마지막으로 이민부의 동정입니다. 최근 들어 이민부의 익스프레스 엔트리 신청인에 대한 경력사항 확인이 종전보다 까다로워지고 있습니다. EE 등록시에는 한국에서의 경력 사항에 대한 정보만을 입력하게 됩니다. 이 때에는 경력증명서나 기타 증명서류를 준비하지 않기 때문에 나중에 이민부의 ITA를 받아 증명서류를 제출할 때나 제출 이후 이민부의 검토시에 문제가 생기는 것입니다.  

얼마전 복수의 한인이 익스프레스 엔트리 신청후 갑작스럽게 이민부의 경력 확인을 받았습니다. 캐나다 동부에 위치한 CIO에서 주한 캐나다 대사관에 연락해 신청인의 요리사 경력 상황을 확인하였습니다. 캐나다 대사관에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이 고용주인 식당주인에게 전화를 걸어 신청인의 직무와 근무기간, 급여 등을 자세히 물어보고 확인절차를 밟았다고 합니다.

보통 전화로 확인한 후 답변이 충분하지 못한 경우 추가 서류제출 통보를 받게 됩니다. 

한인들의 경우 직업군 중에 요리사의 비중이 특히 높은데 일부는 경력 증명서류가 미비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EE 신청시에 세심한 준비가 필요하며 경력확인 강화에 대한 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공인이민컨설턴트 최주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서동임
심현섭
안세정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157건 2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7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 시민권, 영주권 포기와 한국국적 회복절차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303
106 이민 [이민컬럼]이민국 서류 진행상황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666
105 이민 [ 이민 칼럼 ] 배우자 초청이민 시 주의할 점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516
104 이민 [이민 칼럼] 주정부 이민신청시 주의할 점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785
103 이민 [이민 칼럼] '장애자녀' 또는 '장애 부모' 초청 이민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844
열람중 이민 [이민 칼럼] EE 선발점수 하락세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653
101 이민 [이민 칼럼] E.E 연방선발점수와 대서양(Atlantic) 파일럿 이민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0 483
100 이민 [이민 칼럼] BC PNP 소폭 개정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6 712
99 이민 [이민칼럼] 유효한 영주권 카드 소지와 연장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30 869
98 이민 [이민 칼럼] 새 이민부 장관에 거는 기대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3 441
97 이민 [이민 칼럼] 전자 여행 허가서 (Electronic Travel Authorization) 시행과 여파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6 451
96 이민 [이민 칼럼] 취업비자 영주권 취득 쉬워져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9 1335
95 이민 [이민 칼럼] 부모,배우자 초청서류 양식과 접수방법 변경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0 446
94 이민 [이민 칼럼] 이민자 위한 제도 변경, 현실화 되고 있어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9 424
93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 사회가 원하는 영주권자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508
92 이민 [이민 칼럼] LMIA, 노동허가서의 미래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2 406
91 이민 [최주찬 이민 칼럼] 새 시민권법 연내 처리될 가능성 높아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5 500
90 이민 시민권 인터뷰 사례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964
89 이민 [이민 칼럼] 부모 초청이민 준비 시작해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818
88 이민 [이민 칼럼] 영주권 갱신과 여행자 증명서 (Travel Document) 발급 애로사항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4 1517
87 이민 [최주찬 이민 칼럼] 주정부이민 선발점수 대폭하락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7 607
86 이민 [이민 칼럼] LMIA심사와 고용주 조사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30 868
85 이민 [이민 칼럼] 이민부 9월 동향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6 447
84 이민 [이민 칼럼] 재정비 되는 외국인 고용 (LMIA) 프로그램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9 518
83 이민 [최주찬 이민 칼럼] EE 선발시 LMIA 비중 줄어들 듯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 479
82 이민 <리앤리이민칼러> 변화되는 정책들과 이민서류의 급행 신청제도 여론조사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9 349
81 이민 [이민 칼럼] LMIA 수속 지체 현상 개선되어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2 746
80 이민 [이민 칼럼] 국제학생 졸업 후 워킹 비자를 통한 영주권 신청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5 505
79 이민 [이민 칼럼] 신분유지 및 복권신청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8 493
78 이민 [이민 칼럼] 비숙련직군 (NOC C, D) 이민방법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529
77 이민 [이민칼럼] 캐나다 이민역사 150년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528
76 이민 [이민 칼럼] 신속한 온라인 비자 연장 수속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317
75 이민 [이민 칼럼] 올 가을 이후 EE 합격점수 떨어질 듯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7 403
74 이민 [이민 칼럼] 신속해질 배우자 초청이민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0 416
73 이민 [이민 칼럼] 금년들어 이민 증가세로 돌아서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305
72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 외국인 노동자들의 명과 암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6 514
71 이민 [이민 칼럼] EE 신청후 거절되는 경우도 많아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0 743
70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 영주권은 어떻게 받나?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3453
69 이민 [이민 칼럼] 캐나다 난민정책의 이모저모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2 554
68 이민 [이민 칼럼] BC 주정부이민 2차 선발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350
67 이민 [이민 칼럼] 개선되는 캐나다 이민정책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385
66 이민 [이민 칼럼] 익스프레스 엔트리 승인된 한인은 605명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416
65 이민 [이민 칼럼] 국제학생 졸업 후 이민정책은 개선 되어야 한다.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309
64 이민 [이민 칼럼] 올해 30만명의 이민자 받아 들이기로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287
63 이민 [이민 칼럼] 6개월 유예된 캐나다 전자 여행 허가제도(eTA)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4 445
62 이민 [이민 칼럼] 시민권법 개정을 환영하며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461
61 이민 [이민 칼럼] ​ 심각한 PR 카드 수속지체 현상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2 1628
60 이민 [이민 칼럼] 2016년, BC주 전문인력 이민 세부사항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507
59 이민 [이민칼럼] 재개된 BC 주정부 이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1 334
58 이민 캐나다 난민정책이 이민자에 미치는 영향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642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