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내가 지식으로서 알고 있다는 생각이 공부에 미치는 영향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7°C
Temp Min: 5°C


교육칼럼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내가 지식으로서 알고 있다는 생각이 공부에 미치는 영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동필 작성일17-07-06 08:51 조회67회 댓글0건

본문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내용을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전체적인 개념을 다룬 강의를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링크: https://youtu.be/ito6vBvZ1w4) 필자의 유튜브 강의 또는 7월 12일과 19일에 밴쿠버 중앙일보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필자의 무료 공개강좌를 통해 전체적인 내용을 접하신 후 칼럼의 내용을 적용하여 공부하신다면 공부의 효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공개강좌에 대한 내용은 밴쿠버 중앙일보 Business&Money에 게재된 광고를 참고해 주세요.

내가 지식으로서 알고 있다는 생각이 공부 미치는 영향

설명이 쉽도록 현실적이지는 않지만 아래의 예를 먼저 살펴보고 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

복어라는 물고기에 대해 아는 것이 없는 A라는 사람이 낚시를 하다가 복어를 한 마리 잡아놓았습니다. 옆에 있던 A와 마찬가지로 복어에 대한 지식이 없는 B라는 사람이 ‘그 물고기를 내가 매운탕 해 먹어도 될까?’라고 하자 선뜻 내어줍니다. 복어를 끓여먹은 B는 잠시 후 목숨을 잃습니다. 얼마가 지난 후 낚시꾼 A가 또 복어를 잡습니다. 옆에 있던 C라는 사람이 ‘그 물고기 내가 먹어도 될까?’라고 묻습니다. 그러자 A가 ‘그거 독이 있어서 먹으면 죽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C는 고집을 피워 물고기를 얻어갑니다. 그리고 회를 선호해서 살만 발라 회로 먹습니다. 물론 죽지도 않습니다.

위의 예에서 A가 말한 ‘복어는 독이 있어서 먹으면 죽어!’라는 말을 ‘맞다’고 할 수 있을까요? B와 C의 경우가 다르기에 참이라고도 또 거짓이라고도 말하기 어렵습니다. 즉, ‘맞다/틀리다’를 이야기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맞다/틀리다’ 또는 ‘이건 이렇다/저건 저렇다’와 같이 자신의 관점으로 단정을 내려 무엇을 설명하게 되면, 경우에 따라 받아들여질 수도 또는 반발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즉, 관점에 따라 동의를 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으로 나뉘어 벌어지는 갑론을박으로 인해 갈등도 생길 수 있습니다. 물론 이러한 관점의 차이를 극복하고 어느 한 쪽의 손을 들어주는 방법으로 어떤 사회는 ‘민주주의’라는 다수를 따르는 방법을 또 어떤 사회는 독재와 같이 권력자의 의견을 관철시키는 형태를 선택하여 자신들의 사회를 유지해 가고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소수의 의견도 또 독재자와 다른 의견도 경우에 따라서는 시간이 흐를수록 점차 그 세력을 늘려갈 수 있기에 사회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갈등이라는 시한폭탄을 안고 살아가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한 마디로 ‘맞다/틀리다, 이건 이렇다/저건 저렇다’와 같이 단정적으로 결론을 내린 형태의 서술이 부부 사이, 부모와 자녀사이, 그리고 사회 구성원 사이의 갈등과 그로인한 분란을 일으키는 불씨라는 것이 필자의 관점입니다. 따라서 내가 살아가는 삶 속에서 갈등과 분란을 줄이는 한 방법이 바로 내가 표현하는 말 중에서 단정적으로 이야기하는 표현들을 줄여가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맞다/틀리다, 이건 이렇다/저건 저렇다’와 같은 표현을 줄여가는 것이 단지 갈등을 줄이는 역할만을 하는 것일까요? 이것을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과 연관 지어서 설명해 보겠습니다. 

경험이나 배워서 익힌 지식을 바탕으로 ‘맞다/틀리다, 이렇게 해야 한다/저렇게 해야 한다’와 같이 단정적으로 이야기 하는 순간 그 사람은 자신의 생각과 다른 즉, 반론을 제기하는 사람이 있는 경우 그 사람에 대한 반감을 가질 수 있습니다. 위의 예에서 만일 복어를 먹고도 죽지 않은 C가 A를 보고, ‘봐, 나 죽지 않았지?’라고 했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A의 반응은 어떨까요? 사람에 따라서는 '어떻게 죽지 않았지?‘라는 생각으로 받아들이고 자신의 사고를 넓혀가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지만 아마도 자신이 틀렸다는 생각으로 인해 부끄러워하거나 ’복어는 독이 있다‘라는 자신의 생각을 관철시키기 위해 다양한 핑계를 가져다 대는 경우가 더 많을 것으로 필자는 생각합니다. 이것은 무엇을 뜻할까요?

단정적으로 이야기한다는 것은 곧 자신의 생각을 자신이 만든 작은 상자에 가두는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필자는 이야기합니다. 즉, 자신의 말로 인해 스스로의 생각이 갇힐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했을 때 자신의 사고를 가두지 않고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도록 열어둘 수 있을까요? 같은 상황에서 이번에는 A가 아래와 같이 표현했다고 생각해 보겠습니다.

‘지난번에 B라는 사람이 같은 물고기를 매운탕으로 끓여 먹고 죽었어. 내가 보기에는 독이 있는 것 같아.’

여기서 차이는 단순히 자신이 겪은 사실만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자신의 생각을 표현했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표현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 사람이라면 아마도 반론을 제기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따라서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을 익히려면 ‘내가 경험 또는 배워서 지식으로 안다’는 생각을 지우고 구체적인 서술과 함께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훈련을 하시라고 필자는 제안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