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여왕 꿈꾸는 ‘연아 키즈’ 쑥쑥 자란다 > JTV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0°C
Temp Min: 14°C


JTV

피겨 여왕 꿈꾸는 ‘연아 키즈’ 쑥쑥 자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1-02 14:27 조회316회 댓글0건

본문

2014년 2월 21일. ‘피겨 여왕’ 김연아(28)가 2014 소치 겨울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목에 건 날이다. 선수로 출전한 마지막 경기였다. 그날 이후 김연아는 태극마크가 달린 경기복을 입지 않았고, 김연아 덕분에 ‘피겨 강국’으로 불렸던 한국은 다시 ‘피겨 불모지’처럼 잠잠해졌다.
 
소치 올림픽 후 한국 피겨 다시 잠잠
아시안게임 금 최다빈 평창행 유력
김하늘·안소현 남은 티켓 확보 경쟁

10대 중반 임은수·김예림·유영
주니어 국제대회 잇따라 상위권
2022년 대회서 빛날 황금세대

 사실 한국의 피겨 인프라는 척박하다. 엘리트 선수는 남녀를 합쳐 100여명, 피겨 전용경기장은 0개다. 피겨 역사를 새로 쓴 김연아가 나온 게 ‘기적’이라 할 정도다. 그로부터 4년. 어려운 환경 속에서 또다시 꽃망울이 맺히고 있다. ‘피겨 여왕’을 잇는 ‘피겨 공주’들이 쑥쑥 자라고 있다.
 
여자 싱글의 ‘맏언니’ 박소연(21·단국대)은 김연아와 함께 소치올림픽에 출전했다. 당시 긴장 탓에 실수해 21위에 그쳤다. 하지만 한 달 뒤 2014 세계선수권에서 9위를 차지하며, 김연아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톱10에 들었다. 청순한 외모로 사랑받는 박소연은 김연아 이후 한국 여자 피겨의 간판선수였다. 그러다 2016년 말, 다리 골절상을 당해 오랜 시간 재활에 매달렸다. 경기력도 떨어진 상황이라 다음 달 개막하는 평창올림픽 출전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래도 박소연은 “어릴 때부터 꼭 나가고 싶은 대회였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겠다”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박소연의 부상으로 간판선수가 없던 여자 피겨에 최다빈(18·수리고)이 혜성처럼 등장했다. 지난해 2월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선 한국 피겨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키는 1m55㎝로 좀 작은 편이지만, 정확한 점프로 아시아를 평정했다. 기세를 몰아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 10위를 차지했다. 그 덕분에 한국의 평창올림픽 여자 싱글 출전권은 2장이 됐다.
 
평창행이 유력한 최다빈은 김연아로부터 많은 노하우를 전수받고 있다. 최근 김연아가 코치로 나서서 최다빈의 연기를 지도하는 장면이 한 통신사 광고로 방영됐다. 실제로 김연아는 최다빈에게 피겨와 관련해서 많이 조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다빈은 “평창에서는 실수 없는 연기를 보여주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하늘(16·평촌중)과 안소현(17·신목고)도 주목받는 ‘피겨 공주’다. 둘은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다. 최다빈이 1·2차 선발전 합산 350.16점으로 평창행 티켓을 사실상 확보한 가운데, 김하늘(333.35점), 안소현(319.93점)이 그 뒤를 따른다. 티켓의 주인공은 오는 5~7일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리는 피겨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에서 확정된다.
 
포스트 김연아’의 진짜 황금세대는 따로 있다. ‘연아 키즈(Yuna Kids)’로 불리는 임은수(15·한강중), 김예림(15·도장중), 유영(14·과천중)이 그들이다. 2010 밴쿠버 겨울올림픽에서 김연아가 금메달을 따는 것을 보면서 피겨에 입문했다. 만 16세 미만이라서 올림픽에 출전하지는 못하지만, 4년 뒤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에선 메달을 충분히 기대할 만한 선수들이다.

임은수는 지난해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 시원시원한 점프를 앞세워 4위에 올랐다. 김연아 이후로는 첫 5위 이내 진입이다. 나이는 어려도 다양한 표정 연기가 일품이다. 김연아를 가르쳤던 브라이언 오서(캐나다) 코치는 임은수를 본 뒤 “세계적 선수가 될 자질이 있다”고 했다. 김예림은 동갑인 임은수와 엎치락뒤치락하며 국내 1, 2위를 다툰다. 차분한 성격처럼 기복 없는 연기가 장점이다. 방상아 SBS 피겨 해설위원은 “임은수와 김예림은 점프·스케이팅 등 기본기를 잘 갖췄다”고 평가했다.
 
임은수·김예림보다도 한 살 어린 유영은, 언니들을 제치고 수차례 국내대회 정상에 올랐다. 타노 점프(손을 머리 위로 올리고 뛰는 점프)가 장기인 유영은, 11살이던 2015년 피겨종합선수권에서 최연소 우승했다. 당시 김연아는 “(유영은) 내가 초등학생일 때보다 잘한다”고 칭찬했다.
 
유영은 계속 성장하고 있다. 지난달 회장배 랭킹대회에서 197.56점을 얻었다. 김연아 이후 국내 대회 여자 싱글 최고점이다. 김연아와 함께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도 했던 유영은 “평창올림픽은 못 나가지만, 베이징올림픽 때는 (김)연아 언니처럼 꼭 시상대에 서겠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피겨 여왕 꿈꾸는 ‘연아 키즈’ 쑥쑥 자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JTV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5건 1 페이지
JTV 목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공지 `2018 봄 세계한인언론인대회 04-26 424
공지 `2018 세계한인언론인협회 개막영상 04-26 473
공지 `2018 봄 세계한인언론인대회 (2) 04-26 482
162 [영사관소식 18-3] 2018 한국어 말하기 대회 05-11 86
161 뉴욕 황소상 앞에 맞선 '겁 없는 소녀' 올해까지만 관람 가능 04-23 666
160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모바일 생중계 한다" 04-23 612
159 미 영 불, 14일 새벽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공습 04-19 310
158 `2018년 제17회 세계한인언론대회,조명균 통일부장관 축사 04-16 188
157 [대입개편] 현재 중 3부터 수시·정시 동시에 보게 될 수도 04-12 192
156 文 대통령 "남북 정상회담, 북미 회담 성공의 길잡이 되도록 준비" 04-12 237
155 박근혜 전 대통령 1심…징역 24년·벌금 180억 선고 04-06 214
154 [평양예술공연단] 가수도 관객도 '눈물바다'…강산에 '라구요' 눈물흘린 사연 04-05 307
153 13년 만의 평양 공연 '봄이 온다'…조용필 등 11팀 무대에 04-03 291
152 길러서 먹고 사는 일상, 한일 양국의 영화 '리틀 포레스트' 03-30 308
151 주밴쿠버총영사관 소식 동영상 18-1호 03-26 290
150 올 들어 최악…미세먼지에서 폐 건강 지키는 방법 5 03-26 405
149 "전화말고 문자로 해주세요" 콜포비아 세대 03-22 355
148 솔리드 21년 만의 컴백, 신화의 20돌 잔치 “오빠를 부탁해” 03-22 346
147 팀킴, 청소기 광고 조회수 35만건-예능 시청률 14.3%-세계선수권 첫승 03-20 336
146 방탄소년단 8부작 다큐 28일 유튜브에서 만나세요. 03-15 329
145 김기덕·이윤택 피해자 변호인 "미투 운동은 남녀 싸움 아냐" 03-15 310
144 "평창 마스코트도 대박"…패럴림픽 '반다비' 바통터치 03-13 294
143 PD수첩 1146회 '#미투 그 후, 피해자만 떠났다.' 03-13 353
142 평창 패럴림픽 막 올랐다…한계 넘는 열정! 03-09 281
141 올림픽 메달엔 없지만 패럴림픽 메달에 있는 건? 03-08 335
140 PD수첩 ‘김기덕 성폭력’ 보도 예고 03-05 372
139 방탄소년단 제이홉, 데뷔 후 첫 믹스테이프 발표…'접속자 폭주' 03-01 417
138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마스코트 공개 02-28 353
137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폐막식 하이라이트 02-26 425
136 ‘하늘 나는 택시’ 개발 경쟁 뛰어든 중국…드론 택시 현실화될까 02-23 337
135 쇼트트랙 여자 3000m 결승 대한민국 금메달 02-20 370
134 "이것이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시상식 (최민정 금메달) 02-19 371
133 경기장에 울려 퍼진 한국 가요…북한 응원단 반응은? 02-19 394
132 [평창올림픽] 윤성빈 선수의 스켈레톤 금메달 시상식 02-16 348
131 [평창 2018] 윤성빈 스켈레톤 금메달 장면(아시아 최초 스켈레톤 종목 금메달) 02-16 359
130 의성 마늘소녀들, '컬링 최강' 캐나다 꺾었다. 02-14 372
129 [평창] 클로이 김·숀 화이트가 훈련한 매머드 마운틴은 어디? 02-14 344
128 [평창] '인기폭발' 수호랑 인형탈, "사람들이 좋아해줘 하나도 안힘들어" 02-14 392
127 [평창]스피드스케이팅 1500m 김민석 아시아 최초 1500m 동메달 획득 02-13 301
126 평창 드론쇼는 ‘반도체의 인텔 잊어라’ 선언 02-13 349
125 `2018 [평창] - 개막식 하이라이트 (Pyeongchang2018 Opening Highlight) 02-09 285
124 2018평창 문화올림픽 개막축제 "평화의 하늘로" 공중아트쇼 02-09 259
123 환상적인 평창올림픽 개막식 (Pyeongchang `2018 Olympic Opening) 02-09 244
122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 주제가 뮤직비디오 02-08 276
121 ‘캔디 나라’에서 온 트와이스, 일본을 흔들다 02-07 327
120 방탄소년단(BTS)과 콜라보하고 싶다고 밝힌 '美 빌보드 1위 가수' 02-05 339
119 암호화폐 거래소 만드는 네이버 라인…'라인코인' 상장? 02-01 465
118 '검찰 내 성추행 폭로' 서지현 검사 01-29 350
117 정현 ‘호주오픈 4강’ 영웅 탄생. 세계 테니스계의 떠오르는 샛별 정현 01-24 357
116 4살 소년의 능숙한 흡연 영상 충격…6100만 농민공 자녀 문제 심각 01-22 475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