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 가정에, 새 연방예산 ‘큰 선물’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5°C
Temp Min: 14°C


LIFE

여성 | 저소득 가정에, 새 연방예산 ‘큰 선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 dino 작성일16-03-25 13:27 조회111회 댓글0건

본문

자녀 나이따라 차등지급 


연방 자유당정부가 집권후 첫 예산안을 통해 도입한 캐나다 아동양육보조비(CCB)프로그램으로 저소득층 가정이 가장 큰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해 총선에서 중산층-저소득층에 대한 지원확대를 약속한 자유당 정부는 지난 22일 발표한 예산안에 공약 이행을 위해 CCB를 포함해 가족 복지 프로그램에 100억달러를 배정했다. 

 

17살 미만 자녀를 둔 가정을 대상으로 한 새 프로그램은 오는 7월1일 캐나다 건국 기념일에 맞춰 시행된다. 

 

이와관련, 연방 재무성에 따르면 연 소득 9만 달러 미만 가정이 혜택을 받게되며 해당 자녀의 나이에 따라 지급액이 차이가 나고 소득 신고에서 면세 조항으로 분류된다. 


또 소득 기준도 각종 세금 등을 납부한 이후 실제 순 소득을 바탕해 적용된다. 6살 미만은 1인당 최고 연 6천 4백 달러, 6살~17살 미만은 1인당 최고 연 5천 4백 달러가 지급된다. 

 

일례로 6살 미만 아동 2명을 둔 연 소득 3만달러 이하 가정의 경우, 매년 1만2천 8백 달러(월 1천 66달러)를 받는다. 

 

6살에서 17살 사이 두 자녀를 둔 연 소득 9만 달러 가정은 매년 수령액이 최고 4천 650 달러(월 387달러)에 이른다. 

 

복지정책 전문가들은 연방차원에서 육아 보조금이 자리잡은 이후 가장 획기적인 새 프로그램으로 특히 저소득층에 대한 지원폭이 크게 늘어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유당정부는 CCB도입에 앞서 지난 1월1일부터 연소득 9만 달러 미만 중산층의 소득세율을 낮췄다. 또 이와 함께 연 20만 달러 이상 소득층에 대해선 세율을 올려 ‘부의 사회적 배분’이라는 진보 정책을 실천했다.

 

토론토 중앙일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