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가 산책] 편도바람 민들레처럼 -역이민 떠나고플 때-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5°C


LIFE

문학 | [문학가 산책] 편도바람 민들레처럼 -역이민 떠나고플 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내들 작성일17-07-31 08:59 조회104회 댓글0건

본문

 캐나다한인문학가협회 이 내 들

 

 

키 작은 하늘 당당히 고개 들었으나

 

보고도 모를 사각지점에 이르면

 

생각만으로 또렷하잖을 우리들 이름

 

 

 

턱없이 내밀었던 호기심의 긴 목은

 

잔디들과 함께 섰던 이유 하나로

 

동일한 키 높이로 잘려나가야 했다

 

 

 

떠나고 싶을 때 그만 떠나자

 

노오란 수줍음의 밤 밝힌 열정들로

 

아무에게도 그저는 등 기대지 말고

 

 

 

넉넉한 이슬 전조 몹시 맑은 날

 

편도바람 길만 꼭 골라서 타고

 

사방팔방 타오르다 흩어져 버리자

 

 

 

호된 사랑 나만의 깨우침 위해

 

바람 불 기미 있다면 우리들은

 

내일을 서두르지 않을 이유는 없다

 

 

 

생각해보면 삶 절반이 까맣던 하늘

 

크고 작은 이별의 사유를 대며

 

멀어져가는 또 한 친구의 얼굴처럼

 

 

 

사뭇 망설여지는 이웃들과는

 

가벼운 수인사로도 족한 거다

 

 

 

보이는 것처럼 전부 느낄 수 없었던

 

거짓되고 부실함 모두 갈아엎고서

 

돌아다보니 우리만의 헐벗었던 세상

 

 

 

슬픔도 이방인의 사치처럼 버리고

 

바람 난 바람 만나면 무임승차로

 

 

 

바람 불기만을 기다렸다가

 

그 바람 타고 일제히 날아 버리자

 

 

 

딱지 맞은 마음 기댈 나비 밭두렁서 

 

아들 딸 상관 말고 많이 불린 다음

 

잡초라던 따돌림 수긍 말고 함께 살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