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석 교수의 건강 이야기] 오메가 음식에도 陰陽 의 원리가 있다?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FE

건강 | [심정석 교수의 건강 이야기] 오메가 음식에도 陰陽 의 원리가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심정석 작성일17-09-08 08:57 조회121회 댓글0건

본문

 

 

지금까지 7차례에 걸쳐 나눈 이야기를 요약해 보겠습니다. 우리가 식품으로 사용하는 지방에는 오메가-6 와 오메가-3 지방산이 있습니다. 둘 다 우리의 생명유지와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영양소이지만, 현재 우리의 식생활은 오메가-6 지방산은 너무 흔한 반면 오메가-3 지방산은 너무 결핍돼 있습니다. 그 결과, 우리 몸 안의 오메가-6 와 오메가-3 지방산의 비율이 20:1 이상으로 높습니다. 균형을 잃은 우리 몸은 건강을 해치는 질병에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오메가-3 지방산을 부지런히 찾아 섭취해 지방산 균형을 1:1에 가깝도록 바로 잡아야 합니다. 오늘은 이 내용을 뒷받침해 줄, 몸 안에서 일어나는 생화학적 구조 (Biochemical Mechanism)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우리 몸에는 아라키도닉산(Arachidonic acid) 또는 약자로 AA라고 칭하는 지방산이 있습니다.  이 지방산은 우리 몸 안에서 오메가-6 지방산을 대표합니다. 4개의 불포화 이중연결이 20개 탄소사슬의 끝에서부터 6번째 탄소에서 시작되는 불포화 지방산이란 뜻입니다. 짧게 20:4 ω-6 으로 표기합니다. 이 AA 가 아이코사노이드 (Eicosanoids) 호르몬으로 전환하는 전구물(Precursor) 이 됩니다. 이 호르몬은 다양한 기능으로 우리 몸 안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규제하는데, 예를 들어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염증(inflammation)현상을 주관합니다. 염증(炎症)이 무엇인지 다 아시지요? 우리가 몸 안팎에서 크고 작은 상처를 입으면 몸은 즉각 면역 반응을 발동 합니다. 예를 들어, 손가락에 가시가 박혔다고 가정해 봅시다. 첫번째로 상처 부위에 열(Heat; fever)이 납니다. 두번째로 통증(Pain)을 느낍니다, 세번째로 부어 오릅니다(Swelling). 네번째로는 핏발(Redness)이 서게 됩니다. 이 일련의 신호들이 모두 염증의 증상들입니다. 오메가-6 지방산 AA가 프로스타글란딘 호르몬으로 전환되면서 이 염증의 전 과정을 만들어 관여합니다. 모든 병은 염증 반응을 동반합니다. 그래서 병에 걸리면 통증을 경험하니 “병들면 아프다”라고 표현하는 것 같습니다. “통증의 근원이 우리가 먹는 기름 때문이다”라는 말은 언뜻 받아들여지지 않습니다만, 안타깝게도 이는 사실입니다.

 

몸의 한 부위에 상처가 나면 우리 몸에 COX-2라는 효소(enzyme)가 즉시 활성화되고 AA 오메가-6 지방산을 프로스타그란딘이란 호르몬으로 전환시킴니다. 이 호르몬은 상처 부위에 염증을 일으키고 통증 신호(Pain signals)를 증폭(Magnify) 시켜 두뇌로 전달합니다. 우리 몸은 그제서야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이 호르몬의 또 다른 기능도 있습니다. 피의 혈소판(platelets)을 한데로 집합시켜 피를 걸쭉하게 만들어 뇌출혈 이나 심장질환을 초래하는 위험 요인을 제공하게 됩니다.

 

우리가 감기에 걸리거나 두통이 나면 아스피린을 복용합니다. 복용 후 곧 열과 통증이 사라지는 경험을 다 해 보셨지요? 아스피린이 COX-2 효소를 억제해 주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되면 AA가 프로스타그란딘으로 전환되는 통로가 막히고 호르몬 생산이 정지됩니다. 그 결과, 통증 신호가 두뇌로 전달되는 수단이 상실됩니다. 그러면서 신기하게 두통은 사라지게 됩니다. 이 때 또한 신기하게도 아스피린이 피를 묽게 만들어 응혈 작용 또는 혈전을 막는 효과도 얻게 됩니다. 병원의 의사들이 아스피린 복용을 자주 권하는 이유는, 아스피린이 심장질환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아스피린을 너무 오랫동안 다량 복용하게 되면 피의 응고 기능을 잃게 돼, 출혈의 위험이 있게 됩니다. 그래서 수술을 준비하는 환자들에게는 아스피린 복용을 금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우리 몸에 오메가-6 와 오메가-3 의 비율이 1:4 이하로 낮아지면 어떤 현상이 일어 날까요? 오메가-3에 EPA라는 지방산이 우리 몸에 충분히 있게 됩니다. EPA는 20개 탄소사슬에 5개의 불포화 이중연결이 끝에서부터 3번째 탄소에서 시작한다는 뜻으로, 연구 문헌이나 음식 상표에 EPA 혹는 20:5ω-3등으로 표시됩니다. 여러분들께서 꼭 기억하실 일은 프로스타글란딘을 만드는 COX-2 는 오메가-6 인 AA보다 오메가-3 지방산인 EPA를 더 선호한다는 사실입니다. EPA가 프로스타그란딘 호르몬으로 만들어 지면 신기하게도 염증 반응시 통증에 대한 신호를 증폭시키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 반대로 통증을 완화시켜 줍니다. 피의 끈적임의 점도(viscosity)도 낮추어 줍니다. 혈전(Blood Clots)을 막아 주고 결국 심장질환의 위험요소를 낮추어 줍니다. 그래서 오메가 지방산이 심장질환 예방에 좋다고 하는 것입니다. 

 

자, 이제 왜 오메가-3 지방산을 부지런히 찾아 섭취해야 하는 지 의문이 풀리셨을 줄 압니다.  우리는 우리 몸이 AA 대신 EPA로 프로스타글란딘 호르몬을 만들도록 해야 합니다.  AA 와 EPA 의 비율이 낮으면 낮을수록 COX-2효소가 EPA를 더 선호하게 됩니다. 오메가-3 지방산의 경쟁억제(Competitive inhibition)가 커지고, EPA가 호르몬이 되면 AA가 호르몬이 되어 생산하는 염증 증상으로의 통증과 심장질환 위험 요소인 피의 점도를 낮추어 주는 중화 (Counteraction)효과를 보게 됩니다.

우주 원리에 음과 양의 견제와 조화가 있듯, 우리가 섭취하는 음식에도 음과 양의 원리가 있어 상호 보완, 견제하고 우리의 생명과 건강을 운영, 조절합니다. 우리의 전통 한방에서도 음양의 기가 상호 견제를 통해 조화되면 건강이 유지된다고 합니다. 음양의 균형이 깨지면 병이 나게 됩니다.  침술(Acupuncture)은 바로 이 음양의 균형을 잡아 주는 의술입니다. 그동안 여러분들께서 공부하신 오메가-6 와 오메가-3 지방산의 관계도 이와 흡사합니다. 둘이 서로 보완(Complement)되고 견제(Inhibition) 하며, 균형 있고 건강한 몸을 유지시킬 수 있습니다. 

 

오늘날 우리의 식문화에 빠질 수 없는 이 오메가-3 지방산이 발견되기까지는 수 많은 학자들의 노력이 있어 왔습니다. 1929년 경 처음으로 필수 지방산에 대해 알려진 후, 1930년경 Raphael 박사가 푸론스타글란딘 호르몬을 발견했고, 1935년에 von Euler 박사가 이를 확인했으며, 1964년경 스웨덴 생화학자 Bergström 박사와 Samuelsson박사는  AA 지방산이 호르몬으로 전환됨을 증명했고, 그 후 1971년에 영국인 생리학자인 Vane 박사는 아스피린이 COX-2효소를 방해함으로써 AA 가 푸로스타글란딘 호르몬으로 전환 합성되는 것을 막는다는 화학적 증거를 규명했습니다. 말로는 쉽고 간단하게 보일지라도, 이는 현대 의학의 쾌거요, 의술의 흐름을 바꾸어 놓은 대발견이었습니다. 참고로, 이 연구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총 여섯 명의 노벨 수상자가 배출되기도 했습니다.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식의 근본이거늘”,(잠언1:7) “미련하여 지식을 버리지 않는 우리가 되게 하옵소서. (호세아서4: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