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가 산책] 어느 노병의 이야기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C
Temp Min: 7°C


LIFE

문학 | [문학가 산책] 어느 노병의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송요상 작성일17-11-06 09:06 조회41회 댓글0건

본문

                   송요상(시인, 캐나다 문학가협회 회원) 

 

낮에는 

수그리. 수그리.

밤에는 

아까맨치로. 아까맨치로.

 

그래서 우리는 살았다.

이름 모를 산 능선 어느 전선에서

소대장의 짧고 큰 사투리 구령에

그대로 따르고 총알받이가 되지 않고 

우리는 살아남았다. 

 

어느 가을  날

침묵으로 고요한 단풍 물든 산속에

굽이쳐 흐르는 계곡의 물소리가 

조금도 쉴 사이 없이 마음에 수를 놓듯이

풀어도 풀어도 넘쳐 지나간 살아 숨 쉬는 이야기 

가슴에 남기지 않고 산 아래로 흘려보낼 때가 되었는데도.

 

태풍이 몰아쳤던 역경의 체험들이 

지난 날 기억 속에서 흩어져 

다시 몇 배의 나이가 되었어도 

 

생생했던 전우는 함께 남아서 살아 온 일정을 헤아리며 

숙명이었는지 들판의 억센 풀처럼 

사시사철 새롭게 돋아나며 빛으로 반짝였는지....

 

우왕좌왕하다가 날은 저물었다.

너무 바쁘게 생각나는 대로 방황하면서

물질에 충실했고 추구한 것도 많았지만 

여유 없는 생활 속에서 종내 남아있는 

푸른 넋의 그림자들이야 잃을 수 있을까.

 

그때마다 떠오르던 것들이 

지금은 어느 계곡에서 들려오나.

 

낮에는 

수구리. 수구리.

밤에는 

아까맨치로. 아까맨치로.

 

 

52ae5f042c74e6e1242aa31053967325_1509991677_8367.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