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억원 '오·롤·까' 아성 도전하는 수백만원짜리 이 시계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6°C
Temp Min: 2°C


LIFE

럭셔리 | 수억원 '오·롤·까' 아성 도전하는 수백만원짜리 이 시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작성일17-12-05 16:00 조회55회 댓글0건

본문

한국에서 흔히 3대 예물 시계로 불리는 브랜드가 있다. 롤렉스·오메가·까르띠에다. 예물 시장에서는 이를 줄여서 ‘오롤까’라고 부른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계 브랜드인 셈이다. 전 세계 시계 시장에서 매출 1~3위를 기록하는 걸 보면 세계인이 사랑하는 브랜드이기도 한 모양이다. 그리고 그다음, 매출 4위가 론진이다. 앞의 세 브랜드가 모두 고가의 럭셔리 시계 브랜드라는 점에서 의미있는 순위다. 100만~300만 원대 시계를 주력 모델로 삼는 론진이 수억원대 모델이 즐비한 럭셔리 시계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비결을 베이징에서 만난 월터 본 캐널(76·Walter von Känel) 사장에게 물었다.
 
글=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사진=유지연 기자, 론진 
    b2bfe781054b3fa5eebca189e1c86b29_1512518442_3881.jpg
     

2017년 11월 16일 중국 베이징 태묘에서 론진의 185주년 기념 행사가 열렸다. [사진 론진]


 

 
베이징 태묘 속 시계 박물관

 
1911년에 만들어진 미닛 리피터(시간을 읽어주는) 포켓 워치. 1915년에 만들어진 손목시계. 10분의 1초 단위를 측정할 수 있는 크로노카메라(1949). 모두 100년 가까이 된 빈티지 시계와 시간 계측기다. 마치 현대 시계가 걸어온 역사를 축소해 놓은 듯한 오래된 전시품들이 중국 베이징에 사흘동안 옮겨왔다. 

중국 베이징서 론진 185주년 기념전
본 캐널 사장 "소비자 장악은 아무도 우리 못 따라"

11월 16일 베이징 태묘에는 스위스 론진 본사의 쌍티미에 박물관 소장품이 옮겨왔다. 오른편 계측 기기는 1949년에 만든 크로노카메라. [사진 론진]

11월 16일 베이징 태묘에는 스위스 론진 본사의 쌍티미에 박물관 소장품이 옮겨왔다. 오른편 계측 기기는 1949년에 만든 크로노카메라. [사진 론진]

론진이 창립 185주년을 기념해 11월 16일 베이징 태묘(太庙)에 작은 시계 박물관을 만들었다. 17~18일에는 일반에도 공개된 이 전시는 스위스 쌍띠미에 있는 론진 본사 박물관의 작은 버전이다. 1832년 설립된 이후 줄곧 쌍띠미에 지역에 본사가 있다. 론진 역사를 담은 박물관도 이곳에 함께 있다. 한 브랜드의 시계 박물관이지만, 그 소장품만큼은 흔한 웬만한 유명 시계 박물관을 압도할 만큼 규모가 크고 구성도 충실하다. 단순히 오래되서가 아니라 늘 시계 산업을 이끌어나가는 개척자 위치에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이번 베이징 전시는 쌍띠미에 박물관에서 공수해온 전시품들로 구성됐다. 
스위스 쌍띠미에 지역의 론진 본사 변천사. 각각 1880년, 1911년, 1950년, 2006년의 모습이다. [사진 론진]

스위스 쌍띠미에 지역의 론진 본사 변천사. 각각 1880년, 1911년, 1950년, 2006년의 모습이다. [사진 론진]

태묘는 명·청 시대 황실의 신주를 모신 조묘(祖廟)로, 우리나라로 치면 종묘와 같은 역사적 의미가 있는 장소다.  
론진 185주년 기념 행사가 열린 베이징의 태묘. 유지연 기자

론진 185주년 기념 행사가 열린 베이징의 태묘. 유지연 기자

아주 오래된 곳에서 열린 아주 오래된 브랜드의 전시였지만, 그 안에는 혁신으로 가득했다. 전시물 곳곳에 ‘최초’라는 단어가 눈에 띄었다. 최초의 크로노그래프(시계 안에 있는 별도로 들어 있는 계기판) 회중시계(1878), 최초의 크로노그래프 손목시계(1913), 최초로 논스톱 대서양 비행을 함께한 시계(1927) 등이었다. 185년에 이르는 혁신의 역사, 분명 론진의 저력이다.  
2017년 11월 16일부터 3일 동안 중국 베이징 태묘에 전시된 론진의 빈티지 타임 피스 및 광고 기록물들.

2017년 11월 16일부터 3일 동안 중국 베이징 태묘에 전시된 론진의 빈티지 타임 피스 및 광고 기록물들.


 

 
소비자 장악하는 무기는 가격

 
11월 16일 오프닝 행사를 앞두고 론진 월터 본 캐널 사장을 베이징의 한 호텔에서 만났다. 론진이 거듭해온 혁신의 역사에 관해 물어볼 참이었다. 하지만 캐널 사장은 브랜드의 강점을 역사에서 찾지 않았다. 그는 “독특하다(unique)”라는 예상치 못한 답변을 해 왔다. 예상치 못한 이유는 론진은 전혀 독특한 브랜드가 아니기 때문이다. 아니 오히려 전통적이고 점잖은 편이다. 디자인은 물론 브랜드가 풍기는 전체적인 이미지가 그렇다.  
론진의 월터 본 캐널 사장(오른쪽)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된 중국의 신예 배우 자오리잉. [사진 론진]

론진의 월터 본 캐널 사장(오른쪽)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된 중국의 신예 배우 자오리잉. [사진 론진]

그런데 어째서 론진의 수장은 론진을 독특하다고 할까? 그는 “론진의 독특함은 제품 가격대별로 다른 수요 계층을 장악하는 힘에서 나온다”고 했다. 비슷한 가격대라면 론진이 다른 어떤 브랜드보다 고객을 만족시켜 준다는 뜻이다. 
론진 가격대는 주력 모델이 100만원~300만 원 사이로, 다른 스위스 시계 브랜드에 비해 문턱이 낮은 편이다. 인생에서 처음으로 하나쯤 좋은 시계가 갖고 싶을 때 구매하는 엔트리(entry·진입)급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캐널 사장은 “아시아에서 잘 하고 있는데 중국의 엔트리 시계 시장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론진 레코드 컬렉션 'L2.821.4.76.2'. 가격은 300만원대 미만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사진 론진]

론진 레코드 컬렉션 'L2.821.4.76.2'. 가격은 300만원대 미만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사진 론진]

캐널 사장은 “연매출 1억 스위스 프랑(1109억원) 이상을 기록하는 브랜드는 롤렉스, 오메가, 까르띠에, 론진, 티쏘, 파텍 필립 정도”라며 "론진 앞의 세 브랜드가 모두 럭셔리 군의 고가 시계라는 걸 고려할 때 우리가 그만큼 더 많은 사람에게 시계를 판매한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론진은 하루에 시계 8500개를 만든다.  

 

 
일상으로 들어온 하이엔드

 
특정 가격대를 원하는 소비자에게 최고의 선택지를 준다는 것은 다시 말해 동급 최강의 품질이라는 자신감이다. 185년의 혁신 역사가 빛을 발하는 부분이다. 특히 이번 185주년 기념행사와 함께 공개된 신제품 레코드 컬렉션을 보면 론진의 주장에 무게가 실린다. 
레코드 컬렉션은 겉으로는 아주 평범한 시계처럼 보인다. 깨끗한 케이스에 단정한 로마자나 아라비아 숫자, 혹은 단순한 바(bar) 인덱스를 새기고 입체적인 바늘이 올라간 아주 전형적인 드레스 워치(dress watch·정장에 어울리는 단정한 시계)다.  
론진 레코드 컬렉션 'L2.821.4.11.6' 제품. 아주 단정한 드레스 워치처럼 보이지만 시계의 심장으로 불리는 무브먼트는 동급 최강을 자랑한다. [사진 론진]

론진 레코드 컬렉션 'L2.821.4.11.6' 제품. 아주 단정한 드레스 워치처럼 보이지만 시계의 심장으로 불리는 무브먼트는 동급 최강을 자랑한다. [사진 론진]

하지만 품고 있는 무브먼트(시계 작동 장치)는 단순하지 않다. 조절장치인 ’밸런스 스프링’이 특히 그렇다. 오토매틱 시계는 밸런스 스프링이 감겼다가 풀리는 힘으로 움직인다. 하지만 자성이나 온도 변화, 일상적인 사용으로 인한 마모 등이 더해지면서 시간 오차가 생긴다. 론진은 정밀도와 수명을 높이기 위해 크리스털 소재의 밸런스 스프링을 하나 더 추가했다. 온도나 자기장, 대기압의 영향을 적게 받고, 마모의 위험도 훨씬 적어졌다. 덕분에 론진 최초로 스위스 공식 크로노미터 인증기관(COSC)에서 공인을 받았다. 모든 레코드 컬렉션 다이얼 위에 ‘크로노미터’ 라벨을 확인할 수 있는 이유다. 
태묘 안쪽 195주년 기념 전시의 메인 공간은 신제품 레코드 컬렉션의 전시로 꾸며졌다. [사진 론진]

태묘 안쪽 195주년 기념 전시의 메인 공간은 신제품 레코드 컬렉션의 전시로 꾸며졌다. [사진 론진]

레코드 컬렉션은 26·30·38.5·40mm의 4가지 사이즈로, 여성 제품 7개와 남성 제품 6개로 구성되어 있다. 제품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레코드 컬렉션은 모두 300만원 미만대로 가격이 책정될 예정이다. 다른 브랜드에서는 이 스펙에 이런 가격을 찾기가 쉽지 않다.  
론진 레코드 컬렉션 'L2.321.0.87.6' 제품. 화이트 다이얼 위에 13개의 다이아몬드 인덱스를 갖춘 여성용 시계다. [사진 론진]

론진 레코드 컬렉션 'L2.321.0.87.6' 제품. 화이트 다이얼 위에 13개의 다이아몬드 인덱스를 갖춘 여성용 시계다. [사진 론진]

마지막으로 캐널 사장은 “시장이 원하는 걸 항상 제공하려고 노력한다”며 론진의 경영철학을 말했다. “수년 동안 기술자들이 갑이었다. ‘우리가 원하는 걸 만들 테니 당신은 팔라’는 식이었는데 많은 시간 공을 들인 결과 지금은 ‘시장이 원하는 걸 만들어라’고 얘기할 수 있게 됐다. ” 

[출처: 중앙일보] 수억원 '오·롤·까' 아성 도전하는 수백만원짜리 이 시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