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가 산책] 별과 숲의 눈물샘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3°C
Temp Min: 11°C


LIFE

문학 | [문학가 산책] 별과 숲의 눈물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내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2-26 10:20 조회547회 댓글0건

본문

이 내 들(시조시인) 

 

 나무는 가을에 떠나보낸 잎들이 서운해

겨우내 눈물 글썽이다 눈꽃을 피운다

눈꽃은 꽃이 아니라 고드름 나무 눈물이다

 

별들은 지상 아픔 내려다보다 눈물이 괸다

별이 눈 깜빡일 때마다 눈물이 비쳐

우리들은 별의 눈부심에 위로를 받는다 

 

때론 길게 훔쳐내는 별 하나의 눈물이

별똥별 되어 마을로 내려설 때면

 

우리들은 별의 마음 짐작이나 한 것처럼

발을 구르면서 경탄을 자아내지만

그 눈물이 원래 자기 것인지는 모른다

 

그래서 자꾸만 하늘 오르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마음은 어리석기만하다

 

진정으로 처음 불리는 슬픔이란 것도

이 땅에서 비롯된 시작일 뿐인 것을

 

나무처럼 겨울 마중물 길어 해마다 다시

새잎 열고 단장하면 새들 노래 듣게 될 걸

 

오늘도 별들은 하늘 숲 이루어내고

우리들 눈물을 받아 반짝이며 말해준다.

 

 

 

2e2f88d3d19ad9d94f93d75058a7997e_1519670818_4156.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IFE 목록

Total 1,70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