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6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9°C
Temp Min: 21°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361건 6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한국 헌재, 탄핵심판 내달 3일 본격 '변론' 시작…朴, 출석 안할듯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2차 준비기일인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국회 탄핵소추위원인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이 준비기일을 마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회 준비기일서, 박 대통령 측 사실조회 신청 놓고 신경전도 헌재 &
12-27
한국 대통령은 시간 끌고, 최순실은 혐의 부인 '전략'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최순실씨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형사대법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첫 재판에 입장해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6.12.19. photo@newsis.com 16-12-19
12-19
한국 정우택 "유승민 비대위원장 되면 당 풍비박산 나"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9일 비박계가 유승민 의원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천키로 한 데 대해 "유 의원이
12-19
한국 유승민, 탈당 초읽기… 친박-비박 결별 임박
비박계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의 탈당이 막판 초읽기에 들어가는 모습이다. 유승민 의원이 '전권을 행사하는 비대위원장'이라면 받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친박계는 '유승민 절대 불가' 입장을 고수하면서 친박계와 비박계의 결별이 임
12-19
한국 朴대통령 탄핵안, 찬성 234표 '압도적 가결'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제3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후 브리핑룸을 나서고 있다.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착수…'황교안 권한대행 체제'
12-09
한국 '축제의 촛불이냐, 분노의 횃불이냐'…10일 집회 어떻게 될까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표결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문화예술인이 박 대통령 퇴진 및 구속수사 촉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탄핵안 가결 시 축제 분위기 속 각종 정부 정책 재검
12-08
한국 "모든 준비는 끝났다"…3野, '탄핵전야' 대오정비
야3당, 탄핵안 부결시 의원직 사퇴하겠다 공언하며 국회 안팎서 밤샘농성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을 하루 앞둔 8일 저녁, 탄핵안 가결을 위한 대오정비에 총력전을 펼쳤다.
12-08
한국 BBC "국민은 정직한데 상층부는 부패한 한국, 이유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 같은 일이 왜 자꾸 반복되는지를 BBC가 분석했다. [BBC 캡처]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에 대한 관심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높아지는 가운데
11-26
한국 "朴 최순실에 속았을뿐 잘못없다"…보수단체 맞불집회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주말 5차 촛불집회가 26일 열린 가운데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등 보수단체도 맞불 집회를 열었다. 
11-26
한국 광화문 촛불집회 마침내 150만명 돌파…전국 200만 임박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5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어올리며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오후 9시40분 지방 40만명 등 190만명 운집" "전세계 20개
11-26
한국 정두언·정태근도 '새누리 탈당'…"새누리 해체해야"
새누리당 김상민(왼쪽부터), 정문헌, 이성권 원외 당협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한 3명의 위원장과 함께 정두언, 정태근, 김동성, 박준선, 김정권 위원장 등도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했다. 
11-23
한국 검찰, 29일까지 박 대통령 '피의자' 대면조사 요청
"특검 임명 시점 고려…결과 기다려보겠다"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 기한을 29일까지로 못 박아 요청했다. 29일까지 대면조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사실상 검찰 조사가 무산될 가능성까지 염두에 둔
11-23
한국 법무장관·민정수석 사표…朴대통령 수용 여부 주목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순실 게이트' 정국에서 동시에 사의표명을 한 것으로 23일 알려지면서 그 배
11-23
한국 '최순실 특검법' 오늘 발효…'한·일 군사정보협정' 재가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오후 신임 정무직 임명장 수여식이 열린 청와대 충무실로 입장하고 있다.    朴대통령, 특검법 재가 이어 관보 게재…오늘 발효 靑 "특검 후보자 임명 거부 없을 것
11-22
한국 "최순실이 비례 공천했다"…새누리 '발칵'
민주 박범계 "최순실, 3명 비례 공천에 관여 제보" 새누리 비례들 발끈, "난 아냐, 절대 아냐…지라시 돌리면 법적대응" 새누리당이 22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
11-22
한국 무디스 "글로벌 불확실성에도 韓 신용 '안정적'…'최순실 게이트' 영향 적어"
경제성장률, 2.5% 전망…"전반적인 내수에 부정적 영향 미치지 않을 것" 시중은행, 조선·해운업 부실 영향 미미 유통 철강 '흐림', 정유 화학 통신 '맑음'
11-22
한국 비박계 "朴, '책임총리' 번복 시도…또 국민 속이나?"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검찰수사 수용 입장을 밝히는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기 위해 마이크를 잡고 있다.  새누리당 비박계는 21일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이 약속했던 '국회추천 총리 임명' 철회를
11-21
한국 검찰, 공소장에 대통령 '주범' 지목…'박근혜 게이트'로 비화
  최순실·안종범·정호성 공소장이 아니라 사실상 '박근혜 공소장'  미르재단 설립 박 대통령이 직접 지시…재단 운영 최순실에 맡겨  2015년 7월 안종범에게 "대기업
11-20
한국 총리 1순위 오르는 김종인 "대통령 탄핵, 내각제 개헌"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13일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해 "정치체제에 변화를 가져오지 않고선 안 된다. 내각제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내각제는 혼자 국
11-14
한국 한일 군사정보협정 가서명…논의 재개 18일 만에 '일사천리'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미국 대선 결과 관련 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최순실'사태로 국정혼란한 가운데 GSOMIA 체결강행 비판
11-14
한국 野 추천 최순실 특검…우병우 전횡·朴 7시간도 수사 대상
여야 3당은 14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임명과 국정조사를 동시에 도입키로 합의했다. 새누리당 김도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11-14
한국 영수회담 해프닝 끝에 야3당, 하야·탄핵 의견일치
朴대통령 하야 촉구하면서 탄핵 준비할 듯   박근혜 대통령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양자 영수회담 계획이 거의 반나절만에 철회되는 촌극이 벌어지면서 야권의 결속도가 오히려 더 높아지는 결과가 됐다. 국민의당과 정의
11-14
한국 여야3당, 최순실 특검·국정조사 17일 본회의 처리
  여야 3당은 14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임명과 국정조사를 동시에 도입키로 합의했다. 새누리당 김도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
11-14
한국 민주, TK에서 새누리 추월…새누리 20% 지지율 붕괴
  더불어민주당이 TK(대구 경북)에서 사상 처음으로 새누리당을 밀어내고 지지율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새누리당은 전체 정당 지지율에서 처음으로 20% 지지율이 붕괴하며 추락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1-13
한국 朴대통령, 秋대표 양자회담 제안 수용…15일 회담 개최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과의 면담을 위해 국회 본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양자 영수회담 제안을 수용키로 했다. 다만 시
11-13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