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소나타·기아 옵티마, 美 헤드라이트 성능 검사서 부적합 판정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2°C
Temp Min: 10°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이민 | 현대 소나타·기아 옵티마, 美 헤드라이트 성능 검사서 부적합 판정

dino 기자 입력16-03-30 14:50

본문

 

 

야간에 운전을 할 때 전방의 물체를 잘 식별하지 못하는 이유는 운전자의 시력 때문이 아니라 헤드라이트(전조등)의 성능이 떨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고속도로 안전을 위한 보험연구소'(IIHS)의 조사 결과 드러났다.


IIHS가 미국 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31개의 2016년형 중형차들의 헤드라이트 성능을 조사한 결과 양호(good) 판정을 받은 것은 도요타의 프리우스 Ⅴ 단 한 개 차종뿐인 것으로 드러났다.
프리우스의 헤드라이트는 약 116m 전방에 있는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나 보행자, 기타 장애물들을 식별할 수 있었다. 이 경우 시속 110㎞로 주행 중이었다 해도 장애물과 충돌하지 않고 제동이 가능하다.


반면 헤드라이트 성능이 가장 떨어지는 차종은 BMW 3 시리즈로 이 차의 헤드라이트로는 불과 39m 앞의 장애물까지만 식별할 수 있었다. 이 경우 56㎞ 이하로 주행 중이어야만 충돌을 피할 수 있다.


양호 판정을 받은 프리우스 Ⅴ를 제외한 30개 차종 가운데 아우디 A3 등 11개 차종은 '받아들일 만 하다'(acceptable)는 판정을 받았으며 혼다의 아큐라 TLX 등 9개 차종은 '최저 한도'(marginal)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현대의 소나타와 기아의 옵티마 등 10개 차종은 '부적합'(poor) 판정을 받았다.


IIHS의 데이비드 주비 부회장은 지난해에만 3만2000명 이상이 교통사고로 사망했으며 이 중 약 절반이 야간 운전 중 발생한 것에 비춰볼 때 헤드라이트 성능은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이번 조사를 계기로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1960년대 이후 바뀌지 않고 있는 헤드라이트 성능 기준을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받아들일 만 하다는 판정을 받은 11개 차종은 아우디 A3, 혼다 어코드 4도어, 인피니티 Q50, 렉서스 ES, 렉서스 IS, 마즈다 6, 닛산 맥시마, 스바루 아웃백, 폭스바겐 CC, 폭스바겐 제타, 볼보 S60 등이다.


최저 한도 판정을 받은 것은 아큐라 TLX, 아우디 A4, BMW 2 시리즈, BMW 3 시리즈, 크라이슬러 200, 포드 퓨전, 링컨 MKZ, 스바루 레거시, 도요타 캠리 등 9개 차종이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10개 차종은 뷰익 베라노, 캐딜락 ATS, 쉐보리 말리부, 쉐보레 말리부 리미티드, 현대 소나타, 기아 옵티마, 벤츠 C 클래스, 벤츠 CLA, 닛산 알티마, 폭스바겐 파사트 등이었다. /【워싱턴=AP/뉴시스】유세진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