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 재외유권등록인수 사상 최대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6°C
Temp Min: 13°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19대 대선, 재외유권등록인수 사상 최대

표영태 기자 입력17-04-01 13:48 수정 17-04-01 13:52

본문



밴쿠버 신고ㆍ신청 최종집계 7,301명

 

제19대 대통령선거의 재외선거인 등 신고·신청자 수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중앙선관위)는 “한국시각 31일 오후 1시 기준으로 제19대 대통령선거의 재외선거에 국외부재자 24만4,499명, 재외선거인 5만3,420명(영구명부 등재자 4만466명 포함) 등 총 29만7,919명이 신고·신청했다”고 발표했다.

재외선거 시행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재외선거 신고·신청 기간이 지난 제18대 대통령선거 당시 91일보다 70일이나 짧은 21일에 불과했지만, 오히려 재외 유권자의 참여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이는 전체 추정 재외선거권자인 197만 명의 15.1% 수준으로, 지난 18대 대선의 22만2,389명보다 33.9% 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밴쿠버 총영사관 관할 신고·신청한 최종 등록수는 국외부재자 6,620명, 재외선거인 681명(이번 기간 신청 298명, 영구명부 383명)으로 총 7,301명이 등재되었다. 

이는 제18대 대선 대비 179%로 약 2배 가량 높아진 비율이다.

이렇게 단기간  접수기간임에도 재외선거인 신고·신청이 늘어난 가장 큰 이유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를 통한 신고·신청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중앙선관위는 “22개 공관에 파견된 재외선거관의 적극적인 활동과 유튜브·구글·페이스북 광고 등 다양한 홍보활동도 효과를 봤다”고 평가했다. 

주밴쿠버총영사관의 남우경 재외선거관은 지난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인터넷 접수 비율이 97% 이상"이라고 밝혔다.

세계 전체적으로도 인터넷 접수가 92%가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이유는 한국 헌정 사상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며 재외유권자의 관심도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렇게 재외국민이 참정권을 행사하겠다고 적극적으로 신고·신청을 한 것이 이번 대선에서 어떤 결과를 낼 지는 미지수이다.

재외국민의 참정권이 시작된 이후로 모든 선거에서 재외국민은 한나라·새누리로 이어졌던 여당보다는 야당에 더 많이 투표했었다.

하지만 최근 밴쿠버 주총영사관에 신고·신청자들 중에 한국 국적을 회복한 65세 이상 유권자들도 꽤 있다는 것이 접수 담당자의 말이다.

특히 노인층 유권자들이 신고·신청을 하러와 장시간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무효라는 주장하면서 다른 유권자와 접수 담당자들의 민원 업무를 방해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게 신고·신청자 수가 늘었다고 투표자수가 크게 증가한다는 보장은 없어 보인다.

최소 90% 이상의 재외유권자가 인터넷을 통해 쉽게 신고·신청을 했지만 투표는 재외공관 등 재외투표소를 찾아가 직접 투표하는 방법 밖에 없기 때문이다.

결국 재외유권자의 투표자 수는 지난 18대 대선에 비해 크게 늘어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비롯해 관련 기관은 투표률을 높이기 위해 적극 홍보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외언론인협회를 비롯한 재외 언론사들도 박근혜 게이트로 인해 실추된 한국인의 긍지를 높이고 모국의 발전된 민주주의 정신을 고양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표 참여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정기봉 밴쿠버민주연합 대표는 "단기간 등록 기간에도 지난 대선보다 2배 가깝게 신고·신청이 늘어난 만큼 재외국민의 이번 대선에 대한 열망을 확인할 수 있는 것 같다."며, "모든 신고·신청을 마친 유권자가 이번 투표에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선관위는 4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재외선거인명부 등을 작성한 뒤 열람 및 이의신청 기간 없이 4월 9일에 명부를 확정한다. 

재외투표는 오는 4월 25일(화)에서 4월 30일(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