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주목 한인 디자이너, 밴쿠버 S/S 참가 예정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4°C
Temp Min: 12°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세계한인 | 세계주목 한인 디자이너, 밴쿠버 S/S 참가 예정

안슬기 수습 기자 입력17-05-19 08:57 수정 17-05-19 15:12

본문

유채윤 디자이너 (사진= 유채윤 디자이너 공식사이트) 

 

최연소 차세대 글로벌 패션디자이너 유채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2017년 이탈리아 밀란에서 열린 A'Design Award & Competition 패션디자인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한 CHAE newyork의 유채윤 디자이너가 주목받고 있다. 

이 어워드는 180개국 110개의 카테고리에 총 3만 5,500여점의 프로젝트가 참가해 최종심사 750명만 갈라나잇(시상식)에 초청이 됐다. 

유 디자이너는 미국 뉴욕 맨하탄의 파슨스대학에서 패션을 전공하고 입체재단 명장의 수하에서 패턴과 드레이핑, 테일러링의 크리에이티브 테크닉 과정을 거치면서 26세의 나이에 이탈리아 어워드 패션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업계에서는 그의 재능이 기존 모방디자인보다 창의적인 디자인으로 평가를 받는 세계의 일류 디자이너들이 참여하는 대회에서 유감없이 드러났다고 평가하고 있다.

유 디자이너는 주 무대인 뉴욕에서 콜라보네이션을 진행하며 럭셔리 브랜드 디자이너 파트너십 제의를 받으며 디자인 디렉터로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특히 올해 9월에는 캐나다에서 열리는 벤쿠버 패션위크에 초청을 받아 패션쇼를 통해 S/S 18 시즌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10월에는 뉴욕의 여러 편집숍에 CHAE newyork F/W2017 컬렉션이 입점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녀는 패션인더스트리의 경험을 위해 마이클코어스, 알렉산더 왕, 등 여러 곳에서의 디자인팀 경험과 패션문화의 아이콘 뉴욕패션과 때로는 한국시장을 파악하기 위해 동대문 시장 조사를 다니며 다양한 경험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채윤 디자이너는 "세계무대의 새로운 패션을 리드하는 것과 아직은 고정적인 틀이 주류를 이루는 한국의 패션시장에 변화를 주고 싶다"고 말했다.

 

안슬기 수습기자

 

12208ce8275731c6b0488d9df62d241f_1495216283_2998.jpg
12208ce8275731c6b0488d9df62d241f_1495216284_3287.jpg

유채윤 디자이너의 2017F/W 콜렉션 작품 (사진= 유채윤 디자이너 공식사이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