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살기 좋은 도시, 밴쿠버 102위, 노스밴 20위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5°C
Temp Min: 19°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캐나다 살기 좋은 도시, 밴쿠버 102위, 노스밴 20위

표영태 기자 입력17-07-04 10:34 수정 17-07-04 14:38

본문

퀘벡주의 Saint-Bruno-de-Montarville은 자녀가 있는 가정이 48.4%이며 월 자녀데이케어 비용이 164달러로 자녀 키우기 좋은 도시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사진=라태르)


BC주 새 이민자 도시 1위 델타 

자녀 키우기 좋은 도시 퀘벡주 집중

 

캐나다에서 살기 좋은 도시로 BC주 도시가 25위 안에 9개나 포진했지만 50위권까지 1개가 추가 되는 등 좋은 도시와 그렇지 못한 도시가 크게 갈라지는 모습을 보였다.

머니센스가 연례적으로 발표한 캐나다 도시 성적표에 따르면 밴쿠버시는 417개 도시 중 102위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상위권에 위치한 BC주 도시들을 보면 전부 빅토리아 중심으로 주변 도시들로 오크베이가 3위를 비롯해 노스 사니치, 사니치, 센트럴 사니치가 4위, 11위, 14위를, 이어 콜우드가 19위를 차지했다. 정작 빅토리아는 83위에 그쳤다.

메트로밴쿠버 도시로는 노스밴쿠버디스트릭트가 20위를, 포트 무디가 22위, 델타가 23위, 그리고 웨스트밴쿠버가 25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메트로밴쿠버의 도시 순위를 보면 42위에 핏 메도우, 57위에 랭리, 72위에 노스밴쿠버, 80위에 포트 코퀴틀람이 100위권 안에 들었다.

메트로밴쿠버의 중심도시인 밴쿠버는 102위에 그 이름을 올렸으며, 119위에 메이플릿지, 121위에 코퀴틀람, 136위에 뉴웨스트민스터, 139위에 리치몬드, 142위에 써리, 189위에 버나비, 302위에 랭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성적표는 또 자녀를 키우기 좋은 도시 순위도 올라왔는데 퀘벡주가 상위 10위권 안에 8개 도시를 포진하는 것을 비롯해서 50위 안에 36개 도시가 올라왔다.

온타리오주는 상위 10위 안의 나머지 2개를 비롯해 20위 안에 3개 도시를 올리며 자녀 키우기에 2번째로좋은 주가 됐다.

BC주에서는 전체 86위의 콜우드와 전체 89위의 오크 베이가 드는 등 고작 2개의 도시만이 100위권 안에올라왔다.

새 이민자를 위해 살기 좋은 도시 순위에서는 오타와를 비롯해 온타리오주 도시가 6개 도시가 등극하면서 이민자를 위한 최고의 주가 됐다.

BC주에서는 델타 디스트릭트가 10위에 올라와 가장 이민자 친화적인 도시가 됐다. 

메트로 밴쿠버의 주요 도시 순위를 보면 노스밴쿠버 디스트릭트는 19위, 포트 코퀴틀람은 29위, 코퀴틀람은 34위, 노스밴쿠버는 39위, 랭리는 42위, 리치몬드는 45위, 밴쿠버는 48위, 메이플릿지는 51위, 써리는 55위, 뉴웨스트민스터는 56위, 버나비는 62위 등을 차지했다.

살기 좋은 도시 순위에 비해 메트로밴쿠버의 한인 주요 거주 도시들이 살기 좋은 도시에서는 좋은 점수를 받았다.

은퇴하기 좋은 도시로는 빅토리아가 전국 1위를 차지하는 것을 비롯해 10위권 안에 4개 도시가 포진해 온타리오주의 5개에 이어 2번째로 좋은 주가 됐다. 메트로밴쿠버 도시 중에는 노스밴쿠버가 52위, 밴쿠버가 53위로 나타나 메트로밴쿠버 이외 도시들에 비해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세금이 낮은 도시 순위에서는 BC주 도시가 1위부터 13위까지 휩쓸며 가장 세금을 덜 내는 주로 올라섰다.

빅토리아는 은퇴와 세금이 적은 도시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반면 날씨가 좋은 도시 순위에서는 온타리오가 19위까지 독식을 했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095건 7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이민자에 가장 부정적인 州 어디?
'이민자가 너무 많다'는 항목에 대한 평가 [자료 엔바이로닉스연구소] 국민 대부분 ‘긍정적 시각’ 차별 대상 중국계·유태계에서 무슬림·원주민으로  이민자에게 대체로 관대한 시선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받는 캐나다의 현주소를 짚어보는 여론
03-23
캐나다 프리랜드 외교장관, 한국 가서 강 장관과 나눌 말은
올해 1월 15일 밴쿠버를 방문한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부 장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加 외교장관 이달 29일 방한 미국 통상압력 공동대응 마련한반도 비핵화도 협력 크리스티아 프리랜드(Freeland) 외교부 장관이
03-23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7월 법제화 가능성 높아
밴쿠버 다운타운에서는 수시로 마리화나 합법화를 요구하는 행사가 열린다.(밴쿠버 중앙일보 DB)22일 상원 제2독회 44대 29로 통과    트뤼도 연방정부의 총선공약이었던 마리화나 합법화를 위한 법안이 상원 총회에서 사실상 통과되면서
03-23
캐나다 영미! 결승전 가즈아, 3위로 플레이오프 진출
3위 놓고 러시아와 격돌, 8대7 대역전극 한국 컬링여자대표팀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플레이오프 진출이 확정됐지만 3위권을 놓고 벌인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6앤드까지 7대1로 끌려가다 8대 7로 대연적극으로 경기를 마쳤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 있는 노
03-23
캐나다 밥먹는 데 걸리는 시간, 주 별로 차이있다?
연방통계청이 2015년도에 캐나다인들이 식사를 하는데 얼마나 시간을 사용했는지 보여주는 통계그래프를 23일 발표했다. 그래프에 따르면 BC주민은 전국 평균과 같은 91분을 매일 식사시간에 할애 했다. 가장 많은 시간을 쓴 주는 낙천적인 퀘벡주로 105분이었다.
03-23
캐나다 캐나다 빈부격차 다소 해소
상위 20% 전체 부의 49% 차지BC 8년 사이 부의 비중 크게 증가 캐나다의 부의 편중이 여전히 심하지만 그나마 아주 미약하게나마 개선됐다는 것을 위안으로 삼아햐 할 듯 보인다.  연방통계청이 22일 발표한 캐나다 가계의 부의 분배 관련
03-22
캐나다 영미! 결승전 가즈아, 일본 9대로 5로 대파
캐나다 패배이후 흔들리던 한국 대표팀 일본 희생양으로 결승 토너먼트 안착  한국 컬링여자대표팀이 캐나다 패배 이후 약체 스위스에도 패배를 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일본을 희생양으로 삼아 결승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온타리오주 노스베
03-22
캐나다 실업급여 수급 감소 추세 꾸준
 1월 기준 전국 49만4200명 BC주 전달대비 1.3% 감소 캐나다의 실업보험 수혜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고용 상황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22일 발표한 1월 전국 실업급여 총 수급자 수는 49만 4200명이
03-22
캐나다 휴대전화로 재난 경보 받는다
자연재해나 테러가 발생했을 때 휴대전화로 재난정보를 받아볼 수 있는 시스템이 전국적으로 갖춰진다.  이동통신사업자에게 4월 6일까지 재난 시 경보체제를 갖출 것을 명령한 연방방송통신위원회(CRTC) 결정 때문이다. TV와 라디오는 이미 시스템을 구축한
03-21
캐나다 "영미야 결승전 가즈아~"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리는 2018 포드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대회 5일차 오전 경기에서 미국과 대결을 펼치는 한국 대표팀의 스킵 김은정 선수.21일 오후 6승 2패로 3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영미!영미!'라는 유행어
03-21
캐나다 토론토 자폐인 집단폭행, BC 주민 소행
필지역경찰이 공개한 사건 당시 동영상 캡처. 로워메인랜드 출신 남아시아계 3명이 범행 지난주 토론토에서 발생한 자폐인 집단폭행 사건이 BC주 주민들에 의해 저질러진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밝혀졌다. 온타리오주 필지역경찰은 13일 저녁 광역토론
03-20
캐나다 트뤼도,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해결 적극 지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기화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의 물고를 튼 것에 대해 트뤼도 총리가 환영한다는 뜻을 전했다. 저
03-20
캐나다 우중충한 날씨로 시작된 봄
[사진 밴듀슨 식물원] 공식적으로 봄이 시작됐다. 캐나다와 미국에서는 절기상 춘분을 봄의 첫날로 여긴다.  거리의 나뭇가지마다 꽃망울이 잔뜩 올라오고 밴듀슨 식물원에는 봄꽃 개화가 시작됐지만 밴쿠버 지역의 봄은 우중충한 날씨와 함께 찾아왔다.
03-20
캐나다 美워싱턴주 한인 사건·사고 잇따라
만취해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다 사망사고를 낸 정씨의 차량. [사진 워싱턴주순찰대]만취해 고속도로 역주행 후 정면충돌레이니어 마운틴 등반 후 실족사도BC주와 맞닿은 美 워싱턴주에서 한인 관련 사건·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마운트 레이니어국립공원에서는 12일 20대 한인이 등반
03-20
캐나다 평창패럴림픽, 캐나다 역대 최고 성적
18일 열린 평창 겨울패럴림픽 폐막식에서 캐나다 기수가 입장하고 있다. [사진 캐나다패럴림픽재단]   열흘간의 치열한 경기를 끝내고 18일 막을 내린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에서 캐나다가 사상 최고 성적을 거뒀다. 6개 전 종목에
03-19
캐나다 캐나다, 3년 연속 '삶의 질 최고'
베스트 국가 순위 4년 연속 2위 유지  세계 최고의 국가 순위 1위는 바뀔 지언정 캐나다는 2위를 지키고 삶의 질에서는 3년 연속 부동의 1위를 차지하는 국가의 질에서 가장 좋은 나라의 명성을 이어갔다. 각종 세계 순위를 발표하고 있는 US
03-16
캐나다 캐나다에서 존경 받는 직업은?
소방관·간호사 최고 지지 직업정치인·자동차 세일즈맨 최하위캐나다에서 가장 존경 받는 직업으로 소방관이 조사대상에 올라오자 마자 1등을 차지한 반면,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없는 정치인과 자동차 세일즈맨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밴쿠버와 캘거리에 기반을 둔 조사기업인
03-15
캐나다 UN이 인정한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는?
  세계행복순위, 한국 57위SDSN 2018년도 행복보고서 발표 캐나다의 행복 순위가 작년과 올해 같은 성적을 거두었지만 한국은 두 계단 하락했다.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14일자로 2018 세계행
03-14
캐나다 혜택 좋기로 소문난 캐나다軍, 제대 후 사회 복귀는 어떨까
제대군인가족 사회복귀 안내문 [자료 캐나다보훈처]해마다 4500명 제대"의료혜택 가장 아쉬워" 해마다 4500명의 캐나다 정규군이 병영 생활을 마치고 사회로 복귀한다. 제대병력의 사회 복귀 과정은 얼마나 쉬울까. 또 그 가족의 만족도는 어떻게 될까. 
03-14
캐나다 BC주 새차 구입가 전국보다 높아
1월 신차 판매 전년보다 증가 1월 캐나다 신차 판매 대수가 작년 동기보다 북미산이나 수입산이나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1월 신차 판매 통계에 따르면 캐나다 전체로 총 12만 179대가 팔렸다. BC주에서는 총 1만 5272
03-14
캐나다 한인 태권도 관장, 수련생 체벌했다 정직
수련생을 체벌해 협회로부터 정직처분을 받은 정우용 관장.  [사진 우용태권도 홈페이지]노바스코셔주 핼리팩스맞은 수련생 및 부모는 항의 안해경찰 무혐의로 내사 중지도장 학부모 모임도 관장 지지 노바스코셔주 핼리팩스의 태권도장에서 한인 관장이 수련생을 체
03-13
캐나다 소형트럭·SUV 판매 호조 예상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전시회장 전경   [사진 KOTRA 토론토무역관]​캐나다의 올 한 해 자동차 시장은 작년에 이어 소형트럭과 SUV가 크게 성장한다는 전망 속에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의 보급과 기술개발도 본격화 된다는 예상이
03-13
캐나다 여자친구 살해 토론토 한인 검거
토론토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후 도주하다 체포된 조셉 장. [사진 필지역경찰]총격 살인 후 도주당일 저녁 체포 사귀던 여성을 살해하고 도주한 토론토 한인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필지역경찰은 5일 새벽 토론토 인근 미시사가 주택에서 25세 여자
03-09
캐나다 10달러 새 지폐 얼굴은 '여성·흑인·인권'
세로 형태로 제작 연말 유통 예정 10달러 신권의 다지인이 공개됐다. 캐나다중앙은행은 8일 노바스코셔주 핼리팩스에서 인권운동가 바이올라 데스몬드(Desmond)를 초상 인물로 한 새 도안을 선보였다. 흑인 여성인 데스몬드는 1946년 노바스코
03-09
캐나다 서머타임 11일부터 시작
항공편 출도착 시간도 변경  일광절약시간제(서머타임·Daylight Saving Time)가 오는 11일 시작된다. 이에 따라 11일 새벽 2시가 되면 시곗바늘을 한 시간 빨리 돌려 3시로 맞춰야 한다. 새벽 2시가 새벽 3시로 바뀌면서 햇빛이 남아있
03-0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