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신발시장 키워드 'Athleisure'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4°C
Temp Min: 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캐나다 신발시장 키워드 'Athleisure'

표영태 기자 입력17-08-30 09:02 수정 17-08-30 14:15

본문

Athleisure 강조된 신발


저가 패션제품, 빠른 아이템 교체 성공 포인트

한국 제품 전세 수입량의 0.1%에 불과 

 

캐나다의 신발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는 가운데 눈에 맞는 패션신발이 대세라는 분석이 나왔다.

KOTRA 밴쿠버 무역관의 김훈수 시장분석담당자가 30일자로 올린 캐나다 시장분석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도에 캐나다 신발시장은 84억 7,000만 달러로 전년대비 5% 증가했다. 캐나다 신발시장은 2011년부터 매년 5%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그러나 가격 경쟁력 하락으로 인해 많은 캐나다 현지 제조업체가 제품 생산에서 수입·유통업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캐나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캐나다 내 신발제조 업체는 총 124개이며, 1,513명이 종사하는데 이 중 절반에 해당하는 62개 업체는 1인 기업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의 수입규모는 작년 기준으로 247만 달러로 캐나다 전체 신발 수입물량의 0.1%에 그치고 있다. 한국에서 수입은 2013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지난 5년간 36%나 줄어들었다.

캐나다가 올 상반기에 수입한 신발의 총 규모는 1,160만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200만 달러가 감소했다. 한국은 31번째 수입국으로 작년 상반기에 비해 7.3%나 줄어들었다.

캐나다 신발시장의 작년 신발시장 트랜드 키워드는 'Athleisure'(운동 Athletic + 레저 Leisure의 합성어)이다. 기존의 단정한 옷차림에서 벗어나 스포티함을 지향한 캐주얼 패션이 대세로 자리잡아 단화, 가죽 샌들과 같은 제품의 수요가 대폭 증가한 것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2016년 여성화 부분에서는 디자이너 제품과 운동화가 강세를 보였다. 이는 여성들이 꾸준히 디자이너 제품도 선호하지만 남성 소비자와 같이 편안함과 패션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운동화에 대한 요구가 늘었기 때문이다. 이를 반영하듯 Holt Renfrew, Nordstrom과 같은 럭셔리 제품 판매점의 증가로 디자이너 제품의 선택의 폭이 다양해졌다. 동시에 캐나다 달러의 약세로 인해 해외 관광객들의 구매가 늘어나, 전체 여성화 판매량이 5% 증가하고 시장규모도 6%나 확대됐다.

아동화 시장은 판매량 2%, 시장규모 3% 성장으로 다른 품목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조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아동화의 경우 다양한 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 기능성 제품(축구화, 장화 등)이 인기가 높으며 개학준비 시즌과 세일 시즌이 맞물리는 8월 말에 최고 판매량을 기록하는 경향을 보였다.

신발시장을 지역별로 분석하면 최대 도시인 토론토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개인당 신발구매 지출비용은 빅토리아가 3.62달러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밴쿠버로 1.31달러, 캘거리 0.91달러, 켈로나 0.85달러, 옥빌 0.84달러 순이었다.

온라인 신발판매업체인 SHOES.COM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5년 캐나다 주요 도시에 판매된 14만 5,000켤레 중 31.8%는 스마트폰을 통해 구매됐는데 이는 전년도 20.9%와 비교해 10% 이상 상승한 수치다. 

브랜드 별로 캐나다 서부지역에서는 패션 로컬브랜드인 People Footwear와 Native Shoes가 베스트셀링 브랜드 Top 5에 선별된 것을 볼 때 로컬브랜드와 유행에 대한 선호가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시장분석 담당자는 이런 시장 상황을 기초로 "무엇보다 현지 소비자들의 최신 구매패턴을 잘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즉 품목별로 구분하면 소비자들은 여전히 부츠제품을 가장 많이 선호하고 있지만 현지 트랜드인 Athleisure로 분류되는 샌들과 러너 제품의 합산판매량은 부츠 판매량을 넘어섬. 이러한 유행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담당자는 "한국산 신발제품의 인지도는 매우 미미한 편."이라며 "현지 바이어들이 생각하는 한국 제품의 최대 강점은 '디자인'과 '가격대비 품질'인 점을 감안하라."고 조언했다.

또 캐나다 소비자들은 지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실용적인 구매성향이 늘어나고 있으므로 디자인과 품질대비 경쟁력을 바탕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면 장기적으로 미흡한 브랜드 인지도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아울러 캐나다 신발시장에서 성공했던 다른 업체의 사례를 참고해 철저한 사전조사를 한다면, 신규 진출 기업이라도 과도한 위험을 피하고 자사만의 성공전략을 세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와 성공사례는  KOTRA웹사이트(http://news.kotra.or.kr/user/globalBbs/kotranews/4/globalBbsDataView.do?setIdx=243&dataIdx=160589)에서 확인할 수 있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