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섬기는 외교관 표상 - 김학유 부총영사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C
Temp Min: 11°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국민 섬기는 외교관 표상 - 김학유 부총영사

표영태 기자 입력17-08-31 09:05 수정 17-08-31 22:07

본문

김학유 부총영사가 많은 밴쿠버 한인사회 지인들 앞에서 이임사를 했다.

 

많은 교민 김학유 부총영사 이임 아쉬움 표해

교민과 소통하는 새로운 영사 모습 보여

 

밴쿠버총영사관(김건 총영사)은 지난 8월 29일(화) 오후 5시 30분에 밴쿠버 다운타운 공립도서관 (Alma & Peter Kaye room)에서 김학유 부총영사의 이임과 신임 곽태열 부총영사의 부임을 위한 리셉션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이부임 행사에는 연아 마틴 상원의원을 비롯해 밴쿠버 한인회의 이세원 회장, 노인회의 최금란 회장, 그리고 이우석 625참전유공자회장 등 한인사회의 주요 인사 80 여 명이 참석했다.

당초 행사는 여름 휴가철인 상황에서 김 부총영사를 평소 잘 알던 인사들을 초대해 조촐하게 총영사관 회의실에서 가질 계획이었으나, 예상 외로 참석을 하겠다는 인원이 2배나 늘어나 급하게 도서관 미팅룸으로 행사장을 바꿨다.

김건 총영사는 "직업이 외교관인 사람들은 떠나는게 항상 있는 일이라서 무감각하지만 미국과 중국에 근무할 때 환송행사를 했던 인사들과 지금도 친하게 연락을 하고 있다."며 전례가 없던 김 부총영사의 이임식을 갖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또 최근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8월 23일   외교부 핵심정책 토의자리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국민과 소통하는 외교부가 되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이전 이명박 박근혜 정권으로 이어지던 불통 정부와 전혀 다른 모습이다. 특히 일부 외교관들이 엘리트주의에 빠져 선민 귀족의식으로 재외국민과 동포 사회에 군림하는 모습을 보여 재외 한인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또 일부 동포사회 인사들도 마치 총영사가 한국에서 파견된 총독처럼 생각하고 자기 편을 들어달라며 스스로 굴종하며 이미 군관민 시대에서 민관군 시대로 바뀐 지금까지도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는 경우가 있었다.

그러나 김 부총영사의 경우 한인사회의 다양한 문제점에 대해 권위적으로 조종자처럼 행동하지 않고 스스로를 낮춰 가며 인간적인 친화력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며 밴쿠버 한인사회로부터 섬기는 외교관의 표상으로 인식됐다.

김 부총영사는 이임사를 통해 UBC와 알버타대학교에서 한국어말하기 대회 개최, UBCㆍSFUㆍ에밀리카 한인학생들과 독도 알리기 행사, 캐나다 최초의 총영사배 태권도 대회를 통해 태권도 재도약과 태권도 한인사회의 구세대와 신세대의 화합과 존중 문화 부활, 캐나다 150주년 퍼레이드에 1세대와 차세대와 함께 참여 등이 나름대로 보람 있었던 일이라고 회상했다.

김 부총영사는 브라질 상파울루 대학에서 포르투칼어를 전공하면서 외교부에도 언어 전문직으로 입부를 했으며 브라질 등 중남미에서 10여 년간 근무를 했었다. 밴쿠버는 비 라틴 문화권으로 김 부총영사의 부임지로는 적지가 아니었지만 우연찮게 발령을 받아 2014년 8월 17일 부임했다. 그는 문제 있는데 그냥 방임하는 것은 존재 가치 없다는 철학으로 부임 초 한인사회의 다양한 갈등 속에 적극 뛰어들어 인간적인 호소로 불화를 봉합하는 수완을 발휘했다. 특히 정권이 바뀌고 난 지난 5.18 기념행사 때는 문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독하며 울먹일 정도로 측은지심이 많은 인간적인 단면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 부총영사를 떠나보내는 것을 아쉬워 하며 최금란 노인회장, 이인순 여성회장, 그리고 이우석 625참전유공자회장이 나와 송사를 했다. 이어 이세원 밴쿠버한인회장이 감사패를 전달했다. 그는 외교관 생활을 시작한 상파울루 총영사관의 부총영사로 2일 떠날 예정이다.

김 부총영사가 떠난 자리에는 곽태열 부총영사가 지난 8월 25일자로 부임해 왔다. 곽 부총영사는 1993년 외교부에 입부했고, 주 오클랜드분관, 주 온두라스 1등서기관 등 해외근무와 본부에서는 경리계장, 국립외교원 기획부 총무과장 등을 맡았다.

표영태 기자

 

82fb7a23cd914ef0806db5844ffdcafe_1504206087_8106.jpg
82fb7a23cd914ef0806db5844ffdcafe_1504206093_3145.jpg
82fb7a23cd914ef0806db5844ffdcafe_1504206100_2139.jpg
82fb7a23cd914ef0806db5844ffdcafe_1504206109_1102.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