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ㆍ워홀, 밴쿠버국제영화제 자원봉사자 참여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유학생ㆍ워홀, 밴쿠버국제영화제 자원봉사자 참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작성일17-09-07 12:53 조회178회 댓글0건

본문

밴쿠버국제영화제 개막영화인 명성공원에 한인영화배우 샌드라 오가 나오는 장면(VIFF 제공)

 

다양한 분야 수 천 명 자원봉사자 필요

한인 유학생 워홀 참여 활동 중

 

밴쿠버의 대표적인 국제행사이자 한국 영화가 북미 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가 됐던 밴쿠버 국제영화제에 많은 한인의 참여가 요구된다.

밴쿠버국제영화제(VIFF) 주최측은 지난 6일 제36회 VIFF 공식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출품작과 각종 관련 행사에 대해 소개를 했다.

주최측은 성공적인 영화제 진행을 위해 기존 스텝이나 영화관계자 뿐만 아니라 자원봉사자의 참여도 필요하다며 9월 28일부터 10월 12일까지 2주간 펼쳐지는 영화제 기간은 물론 현재부터 행사 준비를 위해 많은 자원봉사자가 신청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도 한인 유학생 조원경 씨와 박다솔 씨가 언론홍보 담당부서에서 자원봉사자로서 한인언론사를 비롯해 한국 영화 관련 자료를 배포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매년 VIFF에 한인 유학생과 워킹홀리데이 젊은이들이 참여해 자신들이 좋아하는 영화도 보고 영화인도 만나는 색다른 경험을 해 왔다.

VIFF 홈페이지(www.viff.org)에서 자원봉사자(volunteer) 페이지에 들어가면 신청이 가능하다. 자원봉사자들은 밴쿠버 다운타운 곳곳에 있는 영화관에서 입장객 질서유지와 티켓 확인에서부터 한국 감독 등 영화인 안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을 할 수 있다.

올해 VIFF에는 한국 영화로 밴쿠버에서도 촬영된 봉준호 감독의 화제작 옥자와 밴쿠버국제영화제와 인연이 깊은 홍상수 감독의 '클래어의 카메라' 등 한국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영화 총 5편이 참가한다. VIFF는 북미뿐만 아니라 서구 사회 국제영화제 중 거의 유일하게 아시아권 영화만을 대상으로 한 용호상을 제정해 북미 영화계에 아시아 영화가 주목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홍상수 감독이 세계적으로 잘 알려지게 되는데 VIFF가 일조도 한 셈이다. 한 때는 한국과 중국, 일본 등 많은 감독과 배우들을 만날 수 있어 동아시아나 동남아시아 이민자에게는 즐거운 축제의 시간이 됐다. 그러나 VIFF와 비슷한 시기에 개최되는 부산국제영화제가 1996년 시작됐고 2000년대 초 한류 열풍과 함께 세계적인 영화제로 자리매김하면서 VIFF는 점차 부산영화제에 주도권을 빼앗겨 왔다. 그러나 아직도 중국계를 비롯한 아시아권 이민자 감독들의 데뷔 무대가 되는 등 아시아 이민사회와 영화산업에 기여한 바가 크다.

올해 개막영화인 명상공원(Meditation Park)도 밴쿠버에서 활동하는 중국계 감독이 밴쿠버를 배경으로 한인 영화인인 샌드라 오 등을 캐스팅 해 아시아 이민자의 정서를 반영하고 있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