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슈퍼카가 한 자리에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세계 최고의 슈퍼카가 한 자리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9-08 09:28 조회728회 댓글0건

본문

최상류 사회를 만나는 자리

 

2017 력셔리&슈퍼카 위크앤드(Luxury & Supercar Weekend, 이하 L&SW)가 9일과 10일 양일간 오전 11시에서 오후 5시까지 밴두센 보테니칼 가든(VanDusen Botanical Garden, 37th Ave. @ Oak St.)에서 펼쳐진다.

총 2억 5,000만달러 이상의 최고의 명차들과 최고 상류사회를 위한 패션쇼 등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에 전시되는 차량 중에는 캐나다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2018년형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 (Lamborghini Huracán Performante), 2018년형 롤스로이스 팬텀(Rolls-Royce Phantom), 2017 애스톤마틴 DB11(Aston Martin DB 11), 2017년형 포르쉐  911 R(Porsche 911 R) 등 슈퍼 럭셔리 카들이 포함된다. 또 클래식 럭셔리카로 어스틴 힐리(Austin Healey, 1953 - 1967), 캐딜락 하드탑과 오픈카(Cadillac Hardtop & Convertible, 1950 - 1958) 등도 함께 선보인다.

캐나다에서 가장 럭셔리한 가든파티로 명성을 얻은 L&SW에서 올해도 오크릿지 센터(Oakridge Centre) 주최로 고급 패션쇼가 열려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 맥시마라(MaxMara), 블루버드(Bluebird), 해리 로젠(Harry Rosen), DKNY 등 최상류층의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패션을 확인할 수 있다. 패션쇼는 양일간 오후 12시 30분, 1시 30분 그리고 2시 30분에 펼쳐진다. 이외에도 다양한 최상류층의 다양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임시로 고급 레스토랑이 현장에 세워져 고급 음식을 판매하고, 최고급 보석이나 시계 장신구 등도 선보인다.

L&SW의 크레이그 스토우 사장은 "L&SW가 캐나다의 최고급 상류사회를 보여주는 행사이자 북미의 최고급 제품을 전시하려는 비즈니스맨들을 위한 매력적인 행사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의 입장권은 1일 75달러이며 VIP 티켓은 125달러에 luxurysupercar.com에서 판매하고 있다. 어린이도 50달러의 입장권을 사야 한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0,477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UBC행 스카이트레인 2028년 목표
UBC가 추진하는 밀레니엄라인 연장선 예상도. 캠퍼스 내 2곳을 포함해 총 5개의 정거장이 추가된다. [자료 UBC]아뷰터스 스트리트서 지하 7km 연장정거장, 학교 내 2곳 포함 총 5곳 예상UBC가 스카이트레인 노선을 학교 구내로 연장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광호
04-19
[밴쿠버] BC에서 제왕절개 분만 왜 많을까
BC주 분만 셋 중 하나는 제왕절개제왕절개 빈번 전국 10개 보건청 중프레이저헬스 관할이 8곳 출산율이 전국적으로 낮아지는 상황에서 제왕절개로 출산하는 경우는 늘어나는 추세로 집계됐다. 캐나다보건정보연구소(CIHI)가 집계해 19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
이광호
04-19
[캐나다] "한인들 '폭행'과 '구타' 혼동 위험"
 '물벼락 갑질'로 본 형법신체적 접촉 없었다 해도위협 느끼면 폭행죄 해당한인 직장서소송 사례도 한국에서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이 논란이 되면서 미주 한인 사회 또는 직장내에서도 폭행에 대한 의식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
미주 중앙일보
04-19
[세계한인] 세계한인회장대회 10월 초 개최 예정
1차 운영위원회 시드니서 개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제1차 운영위원회’가 4월 17일부터 19일까지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됐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 이하 재단) 주최로 열린 이번 운영위원회에는 대륙별 총연합회장과 지역회장 등 2...
밴쿠버 중앙일보
04-19
[밴쿠버] "현직 시장 절반이 불출마하는 까닭은"
메트로 밴쿠버 현직 시장 중 상당수가 10월 20일 BC주 지방자치단체선거에 나서지 않는다. 사진 윗줄 왼쪽부터 그레고어 로버슨 밴쿠버시장, 린다 헵너 써리시장, 로이스 잭슨 델타시장, 리처드 월튼 노스밴쿠버지역청장. 반면 다시 시장직에 도전하는 현직도 많다....
이광호
04-19
[세계한인] 국제 콘텐츠공모전 우승자 한국행 티켓
'현지에서 체험하는 한국' 주제올해 홍보대산 보이그룹 '위너'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글로벌 콘텐츠공모전 ‘토크토크 코리아 2018’(Talk Talk Korea 2018)의 주제로 ‘현지에서 체험하는 한국(Find Korea in Your Country...
밴쿠버 중앙일보
04-19
[밴쿠버] 자신을 완성하는 세상에 꼭 하나뿐인 향기
아로마공방-아로마티어스(AROMATEARS) 직접 세계 최고급 아로마를 섞어 만드는 향기성제품에 비해 저렴하며 더 건강한 향기를  노스로드를 따라 한인타운을 걷다보면 어디선가 아름다운 향기를 맡을 수 있다. 그 향기를 쫓아가다보면 만나는 아기...
표영태
04-19
[부동산 경제] 2월 신축주택 건설액 전년대비 증가
전국적 다세대가 증가율 주도캐나다의 주택시장이 지난 2-3년간 과열 양상을 보인 이후 작년 말부터 다소 진정되는 기미를 보이고 있는데, 지난 2월 신축 주택 건설 총액은 전년에 비해 늘어나는 현상을 보였다.연방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월 신축주택건설 통계에 따르면 2월...
표영태
04-19
[캐나다] 캐나다가 본 한국 환경 "OECD 중 꼴찌"
 캐나다의 한 보수적인 연구소는 캐나다가 최근 환경 관련 보고서들에서 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나름대로 기준을 통해 순위를 매겼는데 캐나다의 순위는 상위권으로 올라간 반면 한국은 최하위를 기록했다. 프레이저연구소는 19일자로 '...
표영태
04-19
[캐나다] 2월 실업급여 수급자 2.3% 감소
BC주 전달 대비 0.5% 줄어캐나다 전체적으로 고용상황이 호조를 보이며 실업급여를 받는 숫자도 지난달과 작년에 비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월 실업급여 수급자 통계에 따르면, 2월 총 실업급여 수급자 수는 48만 240명이다. 이는 전달 대비 2...
표영태
04-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팀호튼에 대…
캐나다에선 스타벅스보다 더 유명한 캐나다의 대표적인 커피도넛 전문 브랜드인 팀호튼. 그런데 한인유학생들이 팀호튼에 대해 얼마나 자세하게 알고 있을까? 그렇다면 한번 팀호튼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는 이용법을 낱낱히 파헤쳐 보자.  우선 커피 주...
신현정 인턴
04-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맑은 공기와 …
밴쿠버는 공기가 맑고 자연친화적인 장소들이 많이로 유명하다. 이제 봄이 오고 있어 나들이 가기도 좋아졌는데 날씨가 좋은 날 따뜻한 햇살을 마음껏 만끽 할 수 있는 장소도 많다. 그 많은 장소들 중 스탠리 파크와 잉글리시 베이는 국제 학생이나 다른 지역에서 온 ...
김준영 인턴
04-19
[밴쿠버] 밴쿠버에서 꼭 맛봐야 할 10대 중국 요리!
지난 17일, 제10회 중국식당 어워드 행사가 주류사회 언론들이 참석한 가운데 리치몬드 리버락 카지노 극장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제10회 중국 식당 어워드 시상식10대 중국·홍콩·대만 음식점 선정   메트로밴쿠버의 경제를 휘어잡고 있...
표영태
04-18
[캐나다] 캐나다인 420만명 마리화나 흡연 경험
밴쿠버아트갤러리에서 열린 마리화나 행사에 모인 인파. [사진 flickr/Cannabis Culture]  BC주 흡연자 비율 17%로 높아 20일 밴쿠버 마리화나 연례행사  밴쿠버에서 연례적으로 마리화나 환각 파티 행사가 ...
표영태
04-18
[캐나다]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 장학생 선발
 젊은 과학. 기술 인재 양성을 위해 캐나다한인과학장학재단과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가 2018년도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 장학생 선발한다고 발표했다. 지원자격은 캐나다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자로 캐나다 내 대학의 과학, 기술분야의 학부 3학년...
밴쿠버 중앙일보
04-18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