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몬드 간판 한자 50% 이내로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리치몬드 간판 한자 50% 이내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지연 작성일17-09-12 11:55 조회267회 댓글0건

본문

 

광역 밴쿠버에서 중국계 이민자 밀집지역으로 손꼽히며, 중국어로만 이루어진 간판이나 판촉물이 유독 많아 많은 논쟁을 낳아 온 리치몬드의 시의회가 이번 주에도 그 대안을 논의 중이다. 리치몬드는 오래전부터 영어 간판을 독려하는 캠페인을 벌여왔으며, '간판의 영어 표기 의무화'를 추진하기도 했으나 2013년과 2015년에 시의회 찬반투표에서 부결되었다.

그리고 이번 주, 시의회는 '간판 내용 중 최소 절반을 영어로 표기하는 것을 독려하자'는 안건을 표결에 부쳤다. 그리고 9인 중 5명이 찬성하고 4명이 반대해 가결되었다. 

그러나 리치몬드 시청의 법률팀은 우려를 표했다. 간판의 표기 언어를 제안하는 것은 캐나다 헌법에서 명시하는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영어 표기 의무화'를 두고 두 차례나 시의회 투표가 실시되었으나 두 번 모두 부결된 것도 이 탓이다. 시의회 내 반대 진영 역시 이를 우려한 탓에 '아직 밟아야 하는 준비 단계가 많다'며 찬반 투표 자쳬를 반대하기도 했다.

찬성 진영에서는 "어느 한 쪽에 취우치지 않고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영어와 다른 언어의 동시 표기와 이를 의무화하지 않고 독려하는 것은 균형잡힌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입을 모았다. 그 중 한 사람인 데릭 댕(Derek Dang) 시의원은 "우리는 올바른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으며, 빌 맥널티(Bill McNulty) 시의원은 "주민들의 지지를 얻어 조화로운 환경을 이루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리치몬드의 한자 간판 문제는 199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홍콩 반환을 앞두고 홍콩에서 몰려든 중국인들이 리치몬드에 많이 와 정착을 하면서 중국어로 된 간판을 내 걸었다. 그러자 백인 위주로 낯선 중국어 간판에 대해 영어를 병기해야 한다는 조례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2000년대 초에도 반드시 영어표기 의무화를 위한 시의원들의 제기가 있었다.

이지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