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대도 쉰세대도 뽕짝으로 하나되는 신명나는 무대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C
Temp Min: 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신세대도 쉰세대도 뽕짝으로 하나되는 신명나는 무대

표영태 기자 입력17-09-25 16:20 수정 17-09-28 07:03

본문

남진의 님과 함께에서 김영철 따르릉까지

극단 하누리 제16회 정기공연 '뽕짝'

10월5일-7일 버나비 쉐볼트 극장

갑도 을도, 정상도 비정상도 하나 되는 세상

 

올해로 창단 28년이나 된 캐나다에서 거의 독보적인 한인 극단인 하누리가 오래 된 한인 이민자뿐만 아니라 단기 방문한 한인 젊은이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신나는 연극을 무대에 올린다.

1989년에 설립된 극단 하누리(단장 이소춘)는 제16회 정기공연으로 온가족이 함께하는 힐링 드라마 '뽕짝'을 오는 5일부터 7일까지 총 5회에 걸쳐 쉐볼트 극장(Shadbolt Centre for the Arts (James Cowan Theatre) 6450 Deer Lake Burnaby)에서 공연을 한다.

강병헌 작가의 '뽕짝'은 2012년 초연을 했으며 2015년 다시 한국에서 극단 은행나무를 통해 재연되며 큰 인기를 끌은 작품이다. 

'뽕짝'의 이야기 줄거리는 지방의 한 정신병원에서 병원행정감사에 맞춰 정신질환자들로 구성된 합창단을 만들고, 그 음악회가 우여곡절 끝에 성공적인 공연을 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그런데 제목처럼 바로 '뽕짝'이 문제의 발단이자 또 화해와 결말을 이끌어내는 매개체가 된다. 이 연극에서는 정상적인 사람이자 갑인 의사와 간호사 등과 비정상이자 환자라는 을인 정신병자들의 갈등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점차 '뽕짝'이라는 공통된 언어를 찾아가면서 갈등은 해소되고 정상, 비정상도 없고, 갑도 을도 없는 그야말로 신명나는 한판 뽕짝 파티로 배우와 관객이 모두 하나되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올해 정기공연 작품으로 '뽕짝'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연출을 담당한 이 단장은 "한인 오래 된 이민자들에서 새로 캐나다에 온 한인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가족적인 작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취지에 맞게 '뽕짝'에는 이미자의 동백 아가씨, 남진의 님과 함께, 김수희의 남행열차,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 그리고 김영철의 따르릉 등 60년대부터 올해까지의 히트 뽕짝들이 불려진다. 

또 지난 몇 년간 갑과 을의 문제 또는 정상과 비정상으로 피로하고 지친 세계 한인들의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궁극적으로 화해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어 어린 손주부터 100살 넘은 노인까지 어깨가 들썩이며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하고 보듬을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누리 극단은 이번 공연을 위해 몇 달간 희극 리딩을 해 왔으며 공연을 한 달 앞두고 한인회관에서 실전을 방불케 하는 동작 맞추기 연습에 들어갔다.

이번 공연을 위해서 또 특별히 한국의 최고의 국립 명문예술 전문 교육기관인 한국종합예술학교(한예종)의 연기과 김선애 교수가 특별히 단원들의 연기 지도까지 맡아 한층 더 완성도가 높은 무대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연극에서 병원장을 맡은 정상일 단원이 마지막 커튼 콜 이후 뽕짝 노래에 맞춰 맛깔스런 춤까지 팬서비스 차원에서 선 보이는 등 내용과 볼거리에서 풍성한 무대가 될 전망이다. 

하누리 극단은 28년이라는 오랜 세월을 통해 한인 기성 이민자 사회 위주로 단원이 구성되어 있었으나 최근에는 한국에서 젊은 한인 청년들이 워킹 홀리데이나 어학 연수생으로 왔다가 하누리 극단에 대한 소문을 듣고 동참하면서 이전보다 연령대 폭이 넓어지고 그래서 다양한 연령층의 배역을 맡을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이 단장에 따르면, 28년간 밴쿠버 한인사회의 정서를 어우르며 한글의 맛깔스러움을 전해 왔지만 아직도 생활고에 바쁜 기성세대에 1-2년 만에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는 젊은이들로 다수의 고정단원을 유지하는데도 어려움이 있고 재정적인 후원도 불규칙해서 매년 정기 공연을 약속할 수 없다는 것이 고충이다.

이 단장은 "사랑을 느낄 줄 아는, 사랑을 베풀 줄 아는 극단 '하누리'로 그 어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28년 전 연극을 통해 한국의 향수를 달랬고 이제 하누리 연극을 통해 다양한 세대가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매년 연극을 올리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표영태 기자

 

b0cc89ddb24c55534f27aba642bc17ac_1506381844_2685.jpg
b0cc89ddb24c55534f27aba642bc17ac_1506381848_1493.jpg
 

<공연정보>

공연날짜 : 10월5일(목), 10월6일(금), 10월7일(토)

공연장소 : Shadbolt Centre for the Arts (James Cowan Theatre)

공연시간 : 10월5일(목) 7:30pm

10월6일(금)~10월7일(토) 4:30pm , 7:30pm

 

●줄거리 

경기도 용인 근처 영생정신 병원, 사회에서 들끓고 있는 정신 장애인의 잦은 사고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정신병원에 대한 감사가 실시 된다는 소식이 들려 온다. 이에 병원장은 환자들로 구성된 중창단을 만들어 감사를 무사히 마치고 동시에 병원을 홍보 하려고 계획한다. 

중창단을 맡은 수련의 이영주, 중창단을 꾸리는 과정에서 이영주와 교주라 불리는 환자 사이에 갈등은 커져만 가고 중창단원중 병원 탈출자가 생기고 금지된 술이 발견 되는등 단원들의 사건 사고 때문에 중창단은 아예 공연 조차 가능할지 의심받기에 이른다. 그 와중에 교주와 병원장, 교주와 이영주사이에 숨겨진 과거가 드러 나는데 과연 중창단은 공연을 무사히 치를 수 있을까?

 

<하누리의 젊은 피>

오영진(염동균 역, 공수부대 출신 정신병자)

b0cc89ddb24c55534f27aba642bc17ac_1506382827_4748.jpg
 

"전공은 전기공학을 했는데 밴쿠버에 와서 그 동안 안 해 봤던 연극을 해 보고 싶었다. 하누리 극단을 알게 되어 이번에 참여하게 됐고 뭔가 색다른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게 됐다."

 

조수미(박은영 역, 성폭력 피해 정신병자)

b0cc89ddb24c55534f27aba642bc17ac_1506382846_392.jpg
 

"한국에서 단역도 해 보았고, 어린이 뮤지컬에도 참여한 적이 있었다. 그때 힘들었지만 뭔가 재미 있었다는 추억이 있어 밴쿠버에 와서 다시 참여하게 됐고 다시 즐거운 마음이다. 특히 낯선 캐나다에서 잘 챙겨주고 간호학을 하고 싶은데 정보와 인맥도 챙겨줘서 너무 행복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