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라인 객차 수 확대 딜레마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1°C
Temp Min: 8°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캐나다 라인 객차 수 확대 딜레마

이지연 기자 입력17-10-11 09:31 수정 17-10-11 17:39

본문

트랜스링크가 대중교통 이용률 증가에 발맞춰 스카이트레인 열차 56대를 새로이 주문한 가운데, 그 중 22대가 캐나다 라인에 투입된다는 사실이 공개되었다. 밴쿠버와 리치몬드를 잇는 캐나다 라인은 2010년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개통되었으며, 지난 해 여름에 시애틀에서 온 케빈 데스몬드(Kevin Desmond) 트랜스링크 CEO는 "설계 당시 이용률이 과소평가되어 시설 규모가 서비스 수요에 미치지 못한다"고 평가한 바 있다.

때문에 트랜스링크 내부적으로 '열차 추가 뿐 아니라 열차길 확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으며 밴쿠버 시청 또한 이에 동의했다. 그러나 이는 쉬운 일이 아니다. 고층 건물이 많은 도심 지역의 지하를 지나가는 캐나다 라인의 특성 때문인데, 데스몬드 CEO는 "앞으로 10여 년 간은 열차 추가 외에 별다른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하루 빨리 역 확장 공사를 계획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는데, 역 인근의 거주 인구가 빠르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캐나다 라인의 수요가 예상을 크게 넘어선 배경에는 고층 콘도가 늘어난 밴쿠버의 주거 환경 변화가 있다. 그런데 재개발을 통한 고층 콘도 중축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으며, 특히 역 주변에 몰리는 경향마저 보여지고 있다. 또 메트로 밴쿠버 전체의 인구 증가와 함께 역 주변에 거주하려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그레고 로버트슨(Gregor Robertson) 밴쿠버 시장은 "노선 설계 당시 충분한 사전조사 없이 성급하게 결정되었다. 때문에 트랜스링크가 장기적으로 많은 고민을 안게되었다"고 시인했다. 로버트슨 시장은 이르면 2019년에 시작될 밀레니엄 라인 브로드웨이 연장 프로젝트를 지목하며 "트랜스링크가 앞으로는 더욱 신중을 기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지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