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취업, 스펙이 아니라 스토리를 쌓아라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5°C
Temp Min: 3°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캐나다 취업, 스펙이 아니라 스토리를 쌓아라

표영태 기자 입력17-11-08 14:03 수정 17-11-09 16:18

본문

지난 6월 21일 버나비 메트로타운 힐튼 호텔에서 공동 주최한 '잡페어'행사에서 캐나다에서의 성공적 취업에 대해 설명하는 문태진 팀장(밴쿠버중앙일보 DB)(상)


지난 8월 17일 KOTRA밴쿠버무역관 정형식 관장으로부터 멘토 위촉장을 받고 있는 문태진 팀장(밴쿠버중앙일보 DB)(하)

 

이 글은 KOTRA밴쿠버무역관의 K-MOVE의 멘토멘티 프로그램의 멘토로 참여하고 있는 한인 차세대 전문가인 문태진 NAV 팀장의 KOTRA밴쿠버무역관 홈페이지 기고글을 전재한 내용임<편집자주>

 

문태진 NAV Canada 항공운항관제회사, 항공운항시스템 관리 팀장 

 

캐나다에서 취직하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 중인 두 명의 지원자가 있다. 첫 번째 지원자는 캐나다에서 대학 졸업 후, 398군데에 Job Application Package(Cover letter와 Resume)를 지원했으나 단 한 군데에서 인터뷰가 왔고, 그나마도 Job Offer를 받지 못했다. 두 번째 지원자는 캐나다에서 대학을 졸업하기 4개월 전인 마지막 학기 시작과 동시에 단 한 군데에 Job Application Package를 지원했고, 인터뷰를 거쳐 대학 졸업 3개월 전에 이미 Job offer를 받았다. 아마 한국인들에게 이 두 명의 지원자들에 대해서 왜 이런 차이가 생겼는지 물어보면 대부분 일명 스펙(Specification)의 차이라고 답할 거다. '첫 번째 지원자보다 두 번째 지원자가 학교도 더 좋고, 성적도 더 좋고, 자격증도 더 많았으니까 그랬겠지'라고 생각하기 쉽상이다.

 

첫 번째 지원자의 Job Application Package에는 여러 스펙이 다양하게 나열돼 있었다. 한국에서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응용통계학을 전공한 후, SFU에서 Computing Science와 Mathematics를 전공했다. 학교 성적도 좋은 편이었고, 토익과 토플 성적은 만점에 가까웠다. 대학 졸업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끝마쳤다는 사실 역시 나열돼 있었다. 반면에, 두 번째 지원자의 Job Application Package에는 스펙이라고 해봐야 BCIT에서 Electrical Engineering-Telecommunications and Network option 졸업한 것과 1학년을 마친 후 8개월간 Co-op으로 Power Industry의 Start-up 회사에서 근무한 것 이외에는 그 어떤 것도 나열돼있지 않았다. 아마 한국의 대기업 공채 전형이었다면 두 번째 지원자는 1차 서류 전형에서 불합격됐을 것이 뻔하다.

 

그런데 왜 첫 번째 지원자는 398군데 지원한 곳 중에서 그 어느 곳에서도 Job offer를 받지 못했고, 두 번째 지원자는 대학을 졸업하기도 전에 이미 Job Offer를 받았을까? 캐나다 대부분의 회사는 연구직이나 특수한 Position이 아닌 이상 스펙이 아니라 스토리를 보기 때문이다. 자 그럼 스토리에 있어서는 두 지원자가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 간단히 비교해보겠다.

 

첫 번째 지원자는 스펙을 제외하면 Job Application package 그 어떤 곳에서도 '지원자가 어떤 사람인지, 어떻게 지냈는지, 무엇을 잘하는 사람인지' 스토리를 전달하는 그 어떠한 항목도 없었다. 졸업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끝마쳤다는 이야기는 있지만, 그 프로젝트가 어떠한 프로젝트고 어떻게 사회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프로젝트이며, 그 기간이나 프로젝트에 참여한 인원, 프로젝트 그룹에서 주로 맡았던 역할 등 어떠한 스토리도 없었다. 당연히 Hiring Manager의 관심을 전혀 끌지 못했다.

두 번째 지원자의 Job Application Package에는 스펙이 지나칠 정도로 간단하게 나열돼 있었다. 매 학기 전체 수석을 했고, 매 학기 Top Grade Scholarship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그마저도 빠져 있었다. 하지만 Student Club에서 Chairman을 했으며 그 기간에 Volunteer Passport Program을 직접 기획·개발·런칭했던 것, 학교에서 했던 프로젝트가 사회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 참여했던 인원이 3명이었으며 그중에서 중점적으로 맡았던 부분이 Budget Control과 Software Testing 부분이었던 것, 그리고 8개월의 Co-op 기간에 프로젝트로 미국의 작은 도시에 3개월 동안 지내며 성공했던 사례와 프로젝트 수익 금액 및 그 작은 도시에서 참여했던 봉사 활동 등 수많은 스토리들이 나열돼 있었다. 나중에 Job offer를 받은 후 실제로 Hiring Manager를 통해서 들은 이야기는 "Job Application Package를 보자마자 인터뷰는 당연하고, 기회가 되면 맥주 한잔하면서라도 꼭 이런저런 이야기를 들어보고 싶었다"라고 했다.

 

한국에서는 스펙을 중요시한다고 들었다. 어떤 대학을 나왔으며, 성적은 어떤지, 어떤 자격증이 있는지…. 하지만 캐나다에서는 포지션의 특성상 중요하게 생각하는 스펙을 기본적으로 만족만 시키면 더이상 스펙은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포지션의 특성상 특수한 자격증이 필요하다면 그 자격증이 있는지, 그리고 기본적으로 필요한 학력은 마쳤는지만 본다. 포지션에 직접적으로 필요하지 않은 기타 등등의 자격증들은 Job Offer를 받는데 영향을 거의 미치지 못한다. 캐나다에서 한국식으로 스펙을 쌓기 위해 집중하면 두 가지 큰 문제를 직면하게 된다. 첫 번째로는 Job Application Package에서 Hiring Manager의 관심을 끌 수가 없다. Hiring Manager들은 회사와 포지션의 상황에 따라 조금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대부분 적게는 수십 개에서 많게는 수백 개의 Job Application Package를 검토하게 된다. 그 수많은 지원서 사이에서 관심을 끄는 Job Application Package가 되게 하려면, 단순한 스펙전달만으로는 불가능하다. 두 번째로, 혹시라도 인터뷰의 기회가 생긴다고 해도 인터뷰 중에 '나는 이런 사람이다'라고 말해줄 이야기 재료들이 없게 된다. 나의 인터뷰의 경우는 3명의 매니저 (우리 팀 매니저, 다른 팀 매니저, HR 매니저)들과 혼자 3:1의 인터뷰를 2시간 30분간 진행했다. 이야기 재료들이 없다면, 2시간 30분은 너무나도 긴 시간이 될 수 있다.

 

그럼 스펙이 아니라 스토리를 쌓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간단히 설명하겠다. 학교에 다니는 학생의 경우 수업만 열심히 들어서 좋은 성적만 받으면 스펙만 쌓는 것이 된다. 스터디 그룹을 만들고, 그룹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가하고, 자원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석하면 스토리가 쌓이게 된다. 직장에 다니고 있는 경우, 하루하루 그저 주어진 일만 하면 경력란에 기간을 늘리는 스펙을 쌓는 거다. 매일매일 어떻게 하면 근무환경과 능률을 향상시킬 수 있을지 스스로 개인 프로젝트를 만들어서 실행, 검토, 분석 후 자료를 남기면 스토리를 만들게 된다.

 

Job Application Package를 작성할 때에도 스펙이 아니라 스토리를 전달해야 한다. 문장으로 주절주절 이야기하라는 뜻이 아니다. 같은 사실을 전달해도 'Succesfully completed final term project'라고 전달하면 스펙전달을 하는 아주 지루한 이력서가 된다. 'Succesfully managed final term project over 6 months with 3 team members: Main focus on budget control and software testing' 이라고 전달하면 스토리를 전달하는 이력서가 된다. Cover Letter를 작성할 때에도 추상적인 Fact를 전달하면 스펙 전달이 되지만 구체적인 금액과 인원, 기간 등을 전달하면 스토리를 전달하게 된다.

 

이 글의 도입부에 비교한 두 지원자에 대해서 어떻게 그렇게 자세하게 아는지 궁금할 수 있다. 두 지원자의 이야기 모두 본인의 이야기다. 단, 캐나다의 취업환경과 문화를 이해하기 전의 모습이 첫 번째 지원자라면, 많은 시행착오와 고민을 거쳐 캐나다의 취업환경과 문화를 이해한 후의 모습이 두 번째 지원자이다. 이 글을 보게될 많은 한인들이 캐나다 취업을 위한 스펙을 쌓기 위해서 하루하루 헛된 노력을 하지 않고, 스토리를 쌓기 위해서 하루하루 열심히 지내서 꼭 좋은 결과를 얻기를 기원한다.

 

 

KOTRA밴쿠버무역관이 주최한 FSH Career Fair 행사 현장 인터뷰 모습(밴쿠버 중앙일보 DB)689f1e2ea55c8532632dc19b0b9ea298_1510248822_8211.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1,610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잠정결과) 포트 무디 박가영 위원 재선 성공, 스티브 김 근소한 차로 시의원 …
20일 치러진 기초단체 선거에서 박가영 교육위원은 무난하게 재선에 성공을 했다. 박 위원은 4398표로 두 명을 뽑는 포드 무디 선거구 교육위원 중 1등으로 당선이 됐다. 코퀴틀람 시의원으로 나온 스티브 김은 잠정적으로 8516표로 8명의 시의원을 뽑는데 8위
10-20
밴쿠버 캔남사당 제2회 세계전통예술 축제 준비 위한 구슬땀
  캐나다 한국전통문화의 길라잡이24일 오후 7시 마이클 J.팍스극장다양한 장르 한국전통·5개 다문화 캐나다에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고, 교육시키기 위해 새 둥지로 이사를 한 대표적인 한국전통문화단체의 하나인 캔남사당이 야심차게 다문화와 어우
10-19
밴쿠버 재향군인회 제 66회 재향군인의 날 기념식 거행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캐나다 서부지회(회장 이상진)는 19일 오전 11시 노스로드의 한 식당에서 제 66회 재향군인의 날 기념식 겸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국민의례로 시작된 이날 행사에서 이 회장이 김진호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회장을 대신해 읽은 기념사를
10-19
밴쿠버 창궐 11월 2일 북미 개봉 확정!
 <부산행>을 잇는 역대급 신드롬!세계 4대륙 19개국 동시 개봉 화제작!초대형 생존 액션 블록버스터!현빈 VS 장동건 첫 스크린 만남! <공조>김성훈 감독! <부산행>제작진!    
10-19
밴쿠버 올해 독감 백신은 효과 있을까
지난해 독감 백신주사를 맞고도 여전히 독감에 전염된 경우라면 올해 다시 독감 백신을 접종하기 꺼려지는 것도 사실이다. 돈과&n
10-19
밴쿠버 마리화나 소매점 대신 온라인으로 몰려
1분에 100건 이상 주문 마리화나 합법화 후 이를 구매하려는 수요가 넘쳐 온라인 상점에서의 거래 건수가 폭발적인 것으로 집계됐다.&n
10-19
밴쿠버 20일, BC 한인사회를 위해 새로운 역사를 쓰는 투표일
  코퀴틀람, 스티브김·이제우 후보 동시투표  포트무디, 박가영 교육위원 재선 여부 주목버나비, 코리건 수성이냐, 헐리로 교체냐?   20일 기초단체선거에서 한인사회가 가장 초미의 관심을 보이는 선
10-19
밴쿠버 포코, 고압선 전신주를 전기톱으로 자른 황당 사건 발생
4500명 주민 4시간 단전으로 고통 수 만 볼트가 흐르는 전선을 받치고 있는 나무 전신주들을 전기톱으로 자르는 위험한 짓을 하는 사건이 발생해 애먼 시민들이 단전의 피해를 입는 사건이 포트 코퀴틀람에서 발생했다. BC 하이드로는 지난 16일 오전 4
10-19
밴쿠버 트랜짓경찰이 누구인지 맞혀 보세요?
트랜짓경찰은 일부 경찰들이 유니폼을 입지 않고 사복으로 항상 대중교통 수단이나 지하철 역과 같은 시설, 그리고 시설 인근 지역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홍보했다. Not every Transit Police officer wears a uniform. Some of our
10-19
캐나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해외통신원 모집
대한민국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해외 건강보험, 노인장기요양보험 및 보건의료 복지 분야의 정책동향을 신속하게 수집하고 파악하여 국내 정책 결정 및 제도 발전에 활용하고자 건강보험 해외통신원을 모집 한다고 공고했다. 모집국가에는 캐나다를 비롯해 미국, 독일, 일본,
10-19
밴쿠버 총영사관, 11월 캘거리 에드몬튼 순회영사 민원 일정 나와
 주밴쿠버 총영사관은 11월 알버타주 캘거리와에드몬튼 지역 순회영사 일정을 공지했다. 우선 캘거리는 11월 23일 오후 1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 캘거리 한인회관(#9-7008 Farrell Road. SE. Calgary)에서 영사 민원서비스를
10-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크랩을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는 The Buff…
  리치몬드에 위치한 River Rock Casino Resort의 2층에 The Buffet라는 뷔페식당이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갈 경우에는 Canada Line인 Bridgeport역 바로 앞에 위치해있고 역과 이어져있어서 식당을 찾아가기엔
10-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일상생활에 지친 우리에게 주는 특별한 선물, D…
   Deer Lake((디어 레이크)를 아시나요? 마음의 휴식이 필요할 땐 디어 레이크로 떠나는 건 어떨까? 이곳은 크게 알려진 호수는 아니다. 유명하지는 않지만, 만약 당신이 이곳에 가게 된다면 이곳을 사랑하게 될지도 모른다. 사람은 때
10-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흐르는 강물을 거슬러 오르는 연어 만나기
  “흐르는 강물을 거꾸로 거슬러 오르는 연어들의 도무지 알 수 없는 그들 만의 신비한 이유처럼” (강산에-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누구나 한번쯤 이 노래 소절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 노래로 인해 연어는 힘든 고난과 역경
10-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UBC 캠퍼스에 놀러가볼까?
 지난 5월부터 UBC에서 ESL을 공부한 나는 지난 4개월동안 UBC 캠퍼스 곳곳을 누비고 다녔다. UBC의 재학생만 이 아름답고 넓은 캠퍼스를 즐기라는 법은 없다. 대부분의 대학교는 규모가 크고 그만큼 많은 사람들을 수용할 수 있다. 따라서 재학생들뿐만 아
10-19
밴쿠버 정병원 신임 총영사 한인사회 첫 인사
  16일 한인단체 대표들과 오찬 지난 15일자로 부임한 정병원 신임 주밴쿠버 총영사가 16일 오후 12시에 한인단체 대표들을 초청한 오찬 행사를 통해 공식적으로 한인사회와 대면을 했다. 이날 오찬모임에는 최금란 노인회와 한인회 겸임
10-18
이민 8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3410명
  8월에만 395명이 취득주요유입국 순위 12등 올해 들어 새로 영주권을 받은 한인 영주권자 총 수가 작년 동기 대비해 높은 증가율을 보였지만, 주요 유입국 순위는 제자리 걸음을 했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이민관련 통계에 따르면,
10-18
밴쿠버 UBC 의·치·약대 입학 하려면, 불굴의 의지가 필수
  서류 통과 후 합격은 인터뷰 점수가 좌우의약대 정부 지원금 필수, 치대는 대출만 캐나다의 우수한 인재인 한인 차세대들이 선호하는 약대, 의대, 치대를 가기 위해서는 좋은 성적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 활동도 필요하다고 선배 한인차세대들이 입을
10-18
밴쿠버 보행자 사망사고 잇달아 발생
 13일 버나비, 18일 밴쿠버 우기철인 10월이 되면서 보행자 사망사고가 빈번하다고 BC주내 교통경찰 관계자가 경고한 가운데 연이어 보행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밴쿠버경찰(VPD)는 18일 오전 6시 사우스이스트 마린드라이브의 로스
10-18
밴쿠버 밴쿠버-켈로나, 캠룹스 시외버스 계속 다닌다
밴쿠버에서 켈로나와 캘룹스를 오가는 새로운 시외버스 노선이 생긴다. 그레이하운드가 기존에 다니던 기존 운행 편을 이달 말로 모
10-18
밴쿠버 UBC 전철 연장에 찬성하는 주민 얼마나 될까
메트로밴쿠버에서 진행되고 있는 스카이트레인 연장 계획에 대해 주민 대다수가 이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사가
10-18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가까운 곳에서 가볍게 즐기는 맥아더 글랜 아울렛
 한국과 비교했을 때 밴쿠버의 단점 중 하나는 바로 옷이다. 한국보다 비싼 가격에 질은 현저히 떨어지는 편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밴쿠버에 있는 옷 가게에서 마음에 드는 옷을 찾기란 어렵다. 그러다 보니 많은 유학생들이 비교적 질이 좋은 브랜드 제품을 많
10-18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한번도 먹어보지 못한 피자를 경험할 수 있는 St…
 Steveston Pizza Company는 전세계적으로 여행객들에게 인기 있는 피자가게로 리치몬드에 부둣가 근처에 위치하고 있다. 다운타운을 기준으로 개인차로는 약30분, 대중교통으로는 약1시간정도 소요가 된다. 리치몬드까지의 교통편이 좋은편이 아니지만 피
10-18
밴쿠버 한인의 정체성 교육은 그 삶의 바탕이 되는 문화교육에서
 예랑 한국문화아카데미 언어교육은 문화교육정체성 교육도 문화교육  이스라엘에는 검은 유대인이라 불리는 팔라샤라는 에티오피아 출신 유대인들이 있다. 이들은 3000년 전 이스라엘 왕 솔로몬과 아프리카 시바 여왕 사이에서 난 후손이라고
10-17
밴쿠버 시온합창단의 인종과 종교를 아우르는 인류애
  36주년 정기공연 9만 8천달러 기금마련이스라엘 장애인·시리안 난민 전달 예정 메트로밴쿠버에서 음악으로 선교활동을 펼치고 있는 합창단이 정기연주회로 모금한 기금을 해외의 필요한 단체에 직접 전달을 하며, 동시에 창단 최초로 해외 현지 연주
10-17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