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C 한인학생 기자단의 눈] Remembrance Day vs. 현충일: 추모하는 문화의 차이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4°C
Temp Min: -1°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UBC 한인학생 기자단의 눈] Remembrance Day vs. 현충일: 추모하는 문화의 차이

강지우 인턴 기자 입력17-11-20 09:51 수정 17-11-20 16:38

본문

리멤브런스데이에 순국선열을 잊지 않겠다는 문구를 키우고 운행 중인 밴쿠버의 대중교통 버스.

 

 

11월 11일은 캐나다 전역에서 세계1차, 2차대전으로 희생된 군인들과 시민들을 추모하는 Remembrance Day 이다. 할로윈이 끝나면 사람들은 Remembrance Day를 맞을 준비를 시작한다. 학교나 은행 등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공공장소에는 추모의 의미를 담은 Poppy(양귀비)배지를 찾아 볼 수 있고 길거리에서 이 배지를 가슴에 꽂고 다니는 사람들도 어렵지 않게 마주칠 수 있다. 버스 전광판에는 “Lest We Forget”이라는 추모 글귀를 일주일 내내 띄워놓는다. 

빅토리아에 위치한 사립고등학교 St. Michael’s University School을 졸업한 최다현(20)씨의 학교에서는 매해 Remembrance Day를 맞이한 추모행사를 진행한다고 한다. 모든 학생, 교사 및 교직원들이 가슴에 Poppy배지를 꽂고 참여 하는 이 행사에서는 희생된 사람들을 한 명 한 명 호명하고, 캐나다 국가(O Canada)를 부르며 국가를 지켜준 사람들을 기억하고 추모한다. 오타와에서 밴쿠버로 여행 온 Parker씨가 전한 오타와의 추모 문화도 크게 다르지 않다. 오타와에서는 Remembrance Day를 맞이해 다운타운에서 대규모 추모 행사가 열린다고 한다. 이 행사는 캐나다에서 제일 큰 Remembrance Day행사로서 캐나다 수상(Prime Minister) 과 총독(Governor general) 등 정부와 국가의 대표가 모두 참가한다. 이처럼 정부뿐만 아니라 대중들 사이에도 녹아있는 캐나다의 추모문화는 인상적이다.

과연 대한민국의 공휴일인 현충일(6월 6일)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과 추모문화는 어떨까. 한국에서도 현충일이 되면 묵념 사이렌이 울리고 관공서에서 조기를 게양하는 등 순국서열을 추모한다. 그러나 이러한 시민들이 일상과 문화에서는 현충일이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 

워킹홀리데이로 밴쿠버에 온지 1년 조금 넘은 전미라(23)씨는 묵념 사이렌이 울릴 때 묵념을 해 본 적이 없다고 전했다. 비슷하게 워킹홀리데이로 밴쿠버 온지 5개월이 된 박수지(28)씨도 학창시절 학교에서 일괄적으로 진행된 묵념 외에는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러한 무관심 속에 대부분 한국 사람들에게 현충일은 그저 하루 쉴 수 있는 공휴일에 지나지 않는다. 

매 해 현충일 언론사에선 현충일에 대한 무관심을 지적하는 기사가 쏟아져 나온다. 

“무관심한 현충일 사이렌” (연합뉴스) “

‘현충일 조기게양 나 몰라라’ 학교도, 공공기관도 무관심” (TV조선) 

“현충일 우리들의 무관심” (연합뉴스) 

“청소년 셋 중 하나는 현충일 의미 잘 몰라” (매일경제)

비록 매일 추모하고 기억하지 못하더라도 현충일과 Remembrance Day에 조금 더 관심을 가져 국가를 위해 한 몸 희생하신 영웅들을 기억하고 감사하면 좋지 않을까.

 

UBC KISS 하늬바람 7기 학생기자단

강지우 인턴기자

jiwooo.kang@gmail.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