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평창 참가 불허, 캐나다가 강력 주장한 까닭은?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6°C
Temp Min: 2°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러시아 평창 참가 불허, 캐나다가 강력 주장한 까닭은?

이광호 기자 입력17-12-05 23:24 수정 17-12-06 18:46

본문

트위터를 통해 평창 겨울올림픽을 카운트다운하는 캐나다올림픽위원회 [사진=COC]


소치 올림픽서 러·미 담합 피해 의혹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러시아의 평창 겨울올림픽 참가 금지를 결정한 것과 관련, 캐나다가 IOC에 적극적으로 이를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는 러시아 출전 불허가 발표된 당일 성명을 내 "IOC 결정은 깨끗하고 올바른 스포츠를 위한 긍정적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COC는 공정한 경기를 위한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또 스포츠는 모두에게 공정한 규칙이 적용될 때 비로소 스포츠로 인정받는다며 이를 위한 기준은 제한 없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COC는 러시아에 대한 강한 징계를 촉구해왔다. 러시아의 조직적인 도핑 파문이 확산되자 캐나다의 트리샤 스미스 IOC 위원은 지난 10월 도핑 의혹을 적극적으로 조사해 결과를 발표하기 전에 우선 러시아의 출전 자격 정지라도 취하라고 IOC를 압박한 바 있다.

 

러시아 출전 금지를 끌어낸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캐나다인이 수장이다. 2016년 캐나다인 변호사 리처드 맥래런(LcLaren)이 이끄는 조사위원회는 2011년에서 2015년 사이 1000명이 넘는 러시아 선수가 조직적으로 약물을 복용하고 관리자는 도핑 사실을 은폐했다며 러시아가 국가적으로 개입한 정황을 공개하는 보고서를 몬트리올에서 공개했다.

 

캐나다는 2014년 소치에서 열린 겨울올림픽에서 러시아에 금메달을 내주고 은메달에 머문 기억이 있다. 이 과정에 잡음도 나왔다. 피겨 스케이팅 종목 경기가 치러지는 중간에 러시아와 미국이 금메달을 나눠 갖기로 밀약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이다. 당시 프랑스 스포츠 전문지는 단체전에선 러시아가 금메달을 가져가고 아이스댄싱에서는 캐나다와 라이벌인 미국이 금메달을 가져가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와 미국은 극구 부인했지만 결과는 예상대로였다. 공교롭게도 두 경기 모두 캐나다가 은메달을 받았다.

 

러시아가 국가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나가지 못하게 되면서 캐나다가 메달 수를 늘려 소치에서의 담합 피해 의혹을 갚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이광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