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에서 매달 '700명' 체포…불법이민자·'비범죄자'도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세계한인 | LA에서 매달 '700명' 체포…불법이민자·'비범죄자'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주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1-05 14:13 조회838회 댓글0건

본문

최근 3년 사이 가장 높아 
미국 내 한인 113명 추방 
체포 주요 사유 음주운전

미국 LA지역에서만 매달 수백명의 불법 이민자가 체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가 연방이민단속국(ICE) 산하 단속추방팀(ERO)의 최근 보고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지난해 1~9월 사이 LA지역에서만 총 6637명의 불법 이민자가 체포됐다. 이는 단속추방팀이 매달 737명 꼴로 불법 이민자를 체포하고 있는 셈이다. 

단속추방팀 LA지부의 체포자 수를 월별로 분석해보면 주로 5월(848명), 8월(837명), 9월(823명)에 체포자가 많았고, 1월(533명)이 가장 적었다. 

주목할 부분은 '비범죄(non criminal)' 체포자가 크게 증가했다는 점이다. 이는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어도 이민 단속 등에 의해 체포된 불법 이민자가 많다는 것을 뜻한다. 

체포자를 추려보면 지난해 1~5월 사이 평균 100명 미만이던 비범죄 체포자가 6월(106명), 7월(137명), 8월(139명), 9월(138명) 등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크게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체포된 숫자와 별개로 지난해 1~9월 사이 LA지역에서 이민법원을 통해 추방 명령을 받은 불법 이민자는 총 5790명이었다. 매달 600명 이상이 추방 통지서를 받은 것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미국에서 추방된 한국 국적자는 총 113명이었다. 이는 2016년(77명)에 추방된 한인보다 더 늘어났다. 

ICE는 단속 보고서에서 "지난해 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범죄에 연루 또는 전력이 있는 불법 이민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최근 3년내 가장 많은 체포가 이루어졌다"며 "특히 범죄로 인해 체포된 불법 이민자의 90% 이상이 유죄 판결을 받았는데, 단속추방팀은 현재 세관국경보호국(CBP), 이민서비스국(USCIS) 등과 행정적으로 연계해 공공 안전에 위협을 가하는 범죄에 대해 단속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추방단속팀에 의한 미국내 불법 이민자 체포는 1년 사이 크게 급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1~9월) 단속팀에 의해 체포된 불법 이민자는 총 11만568명이다. 이는 2016년 같은 기간(7만7806명) 체포자와 비교하면 무려 70%가 늘어난 셈이다. 

주요 체포 사유(범죄 사유 중복 포함)로는 단순 경범죄가 많았다. 우선 음주운전이 총 8만547건으로 체포의 주된 원인이었다. 이어 불법 약물 소지(7만6503건), 교통법 위반(6만8346건), 단순 폭행(4만8454건), 절도(2만356건) 등의 순이었다. 

데이브 노 변호사는 "물론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으로 단속이 강화된 것은 분명하지만 체포 통계를 보면 범죄에 연루되거나 특별한 위법 사항이 없으면 이유없이 체포되는 경우는 매우 드문 것 같다"며 "서류미비자나 특히 DACA 수혜자들은 이럴 때일수록 법에 저촉되는 행위를 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미주 중앙일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0,721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밴쿠버 밤 야외풍경이 바뀐다.
  LED 조명으로 대체 논의   밴쿠버 시는 시민의 안전과 밤 야외 활동을 장려하며, 빛공해를 줄이고, 전기 사용량을 줄이며, 자연생태계에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야간 조명 관련 개선을 한다는 계획안을 밝히고 이에 대한...
표영태
14:27
[밴쿠버] 포트무디 해안선 따라 무료 버스 운행
포트무디시는 6월 1일부터 9월 3일까지 인렛 해안선을 따라 무료셔틀버스(Free Shoreline Shuttle)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 거주자나 방문자 등이 무료셔틀버스를 금, 토, 일요일에 이용할 수 있다.   해안선 운영구간...
표영태
14:14
[밴쿠버] 서부캐나다 재외동포단체 단비 같은 지원금 미화…
  차세대 C3소사이티문화단체 캔남사당 등 재외동포 단체의 지원을 일차적으로 책임지고 있는 재외동포재단이 2018년도에 주밴쿠버총영사관 관할 지역인 BC, 알버타, 사스카추언 한인 단체에 지원하는 총액이 미화로 5만 2000달러로 결정됐다.&...
표영태
13:13
[밴쿠버] 아보츠포드 강 헨리 교사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써리 RCMP가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에 발생한 써리의 5건의 성폭행 관련 사건 중 3건이 동일범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상) 범인이 사용한 차량(하) 써리 최근 성폭력 동일범 소행     써...
표영태
12:21
[밴쿠버] 한국 기업들 캘거리 국제석유 전시회 참가
2017년도 캘거리 국제석유 전시회 행사모습(주최측 홈페이지 사진) 캐나다 최대규모 석유 전시회석유가 회복세에 시장확대 기대 최근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석유관련 산업이 다시 기지개를 켤 것을 기대되고 있어, 한국의 석유 생산 기업도 캐나다 석유 중심 ...
표영태
11:54
[밴쿠버] '전재민 시인의 <밴쿠버 연가'> 출판 기념회…
 맑은 영혼과 순수함으로 빚어진 언어이민의 고달픈 정서, 향수를 표현  조리사이자, 시인이자, 산악인, 그리고 이 모든 타이틀이 캐나다의 한인 이민자이기에 가능하다는 말을 듣는다면 한인 이민자들이라면 아마 다 공감할 수 있다. 새로운...
표영태
11:31
[밴쿠버] 가평전투 67주년을 맞아 캐나다 참전용사들 한…
 보훈처 영연방 참전용사·가족 84명 초청 캐나다 보훈국방부장관 유엔참전용사 동행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가평전투 기념식 등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가평전투 67주년을 맞이하여 625전쟁에서 유엔군으로 참전한 캐나다, 영...
밴쿠버 중앙일보
09:24
[캐나다] 미시사가 식당 폭발물 테러로 15명 부상
 인도계 식당으로 알려져3명 중상, 한인피해없어 광역토론토 지역에서 한인 밀집지역으로 알려진 미시사가에서 폭판이 터지는 사건이 발생해, 지난달 노스욕 한인타운 자동차 사건에 이어 토론토 지역의 불안감이 증가하고 있다. 미시사가 지역 담당 필 ...
표영태
09:17
[밴쿠버] 종가김치라면 있으면 반납하세요
 캐나다식품검역소(Canadian Food Inspection Agency, CFIA)는 종가 브랜드의 김치컵라면의 면에 정제되지 않은 우유( undeclared milk가 들어가 있다고 리콜 명령을 내렸다. 해당 제품은 BC, 알버...
표영태
09:06
[밴쿠버] 한국 상품 수입 기업 수 1만 1416개
일본, 캐나다 일본인사회와 친밀감캐나다의 수출입 관련 기업 중 수출보다는 수입을 하는 회사들이 절대적으로 많았으며 한국은 그 상황이 더 심했다.연방통계청이 2017년 기준 수출입 관련 기업 특성 자료를 25일자로 발표했는데 한국에서 상품을 수입해 오는 기업 수가 1만 ...
표영태
08:52
[밴쿠버] 우기 지난지 얼마 됐다고... BC 곳곳에 산…
릴루엣 북부 주섬 크릭에 발생한 산불. [사진 BC산불관리국]​ 밴쿠버 아일랜드 등 3곳... 계속 확산 중하루 사이 피해 지역 10배 늘어 메모리얼 데이 연휴를 기점으로 본격적 여름 시즌으로 접어들면서 BC주 곳곳에 산불이 퍼지고 ...
밴쿠버 중앙일보
08:11
[밴쿠버] 데이케어에 맡긴 유아 옆집 수영장에 빠져 사망
데이케어에 맡긴 2살 어린이가 이웃집 수영장에 빠져 숨을 거둔 사고가 발생했다.경찰에 따르면 사고는 24일 오후 4시 40분께 미션에서 발생했다. 데이케어 원장은 911로 전화를 걸어 “ 3개월 난 여자 어린이가 실종됐다”고 신고했다. 원장은 어린이가...
밴쿠버 중앙일보
08:10
[밴쿠버] 노스로드도 주요 병목 지역으로 통행세 내야
 교통혼잡세, 하루 5~8달러 징수  트랜스링크 교통요금위원회(MPIC)가 24일 발표한 METRO VANCOUVER MOBILITY PRICING STUDY 보고서에서 피크 타임에 주요 병목 지역을 통과할 때 하루 5달러에서 8달러 그리고 ...
표영태
05-24
[밴쿠버] BC 의사·전문간호사 200명 충원, 대기시간…
  환자대기시간 감축 정책일차 진료 팀베이스 운영  캐나다 전체적으로 환자대기시간 문제로 고통을 받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BC주 정부가 더 많은 의사와 전문간호사를 고용하고 팀 형태로 환자를 치료하는 방식을 전면 도입했다.&n...
표영태
05-24
[밴쿠버] 재외국민 외국인 한국대학 수시전형 6번까지
  조기유학 특별전형 대상 제외조기졸업 월반도 인정 못받아  해외 근무나 외국 영주권 자녀, 그리고 외국국적 한인들을 위해 마련된 한국 대학교의 특별전형이 재외 한인들의 많은 관심사이지만 제대로 된 정보가 없는 가운데 밴쿠버 한인들을...
표영태
05-24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