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한국·미국 "멕시코 여행 자제"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캐나다·한국·미국 "멕시코 여행 자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광호 작성일18-01-12 12:40 조회1,862회 댓글0건

본문

[한국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미 접경지역은 시위 및 조직범죄

서부 바하칼리포르니아는 마약 사건  

 

캐나다 정부는 10일 멕시코로 향하는 여행자에게 여행자제 권고를 내렸다. 특히 북부 치와와(Chihuahua)주를 비롯한 미국과 접경지역 7개 주, 서부 게레로(Guerrero)주에는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여행을 삼가라는 경보까지 내렸다.

 

해마다 캐나다 국민 210만 명이 방문하는 멕시코에 대해 정부는 조직범죄가 끊임없이 발생하는 데다 시위를 비롯해 다양한 사건·사고가 자주 생긴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 위험도 정부가 여행 자제를 권하는 이유 중 하나다.

 

미국 국무부도 같은 날 멕시코 북서부 5개 주에 범죄율이 높다며 여행금지령을 내렸다. 

 

한국 외교부도 치와와, 누에보레온(Nuevo Leon), 타마울리파스(Tamaulipas), 미초아칸(Michoacan), 게레로주에 여행자제를 뜻하는 황색경보를 내린 상태다. 휴양지가 많은 서부 바하칼리포르니아(Baja California)를 비롯해 미국 접경지역 주는 마약 관련 사건이 자주 발생해 모두 여행유의(남색경보)나 황색경보가 발령됐다.

 

이광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