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 차량 잡고보니 조수석에서...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C
Temp Min: 1°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과속 차량 잡고보니 조수석에서...

이광호 기자 입력18-02-08 11:34 수정 18-02-08 16:56

본문

[사진 RCMP Traffic Services]

 

마네킹을 사람으로 위장하고 다인승 차로를 다니며 과속을 일삼던 난폭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RCMP 도로순찰대는 6일 1번 고속도로 랭리-써리 구간에서 과속 차량을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제한속도를 상당히 넘긴 이 차량은 방향등도 켜지 않고 다인승차량전용차로(HOV)를 넘나들며 거친 운전을 반복했다.

 

이 차량을 단속한 경찰은 운전자의 신원을 조회하던 중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조수석에 탄 '여자 승객'이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것. 알고 보니 다인승 차로를 이용하기 위해 마네킹을 사람으로 분장시키는 편법을 썼다.

 

조회 결과 운전자는 이미 같은 수법으로 여러 차례 경찰에 처벌된 전과가 있었다. 경찰은 마네킹을 증거물로 압수하면서 "'조수석 탑승자'는 연행되는 순간에도 꿋꿋이 묵비권을 행사했다"고 전했다.

 

마네킹을 태우고 다니며 단속을 속이는 일은 빈번히 발생한다. 분장술도 날이 갈수록 진화한다. 마네킹만 엉성히 싣던 초기와 달리 살아있는 사람에 가깝게 치장하면서 이를 모르고 있다가 뒤늦게 알고 놀라는 일도 많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광호 기자 

 

d05c90c6bde39025c4b324cda6cd644d_1518118994_5195.jpg
미 오레곤주 포틀랜드에서 적발된 마네킹 [사진 포틀랜드 경찰]

 

d05c90c6bde39025c4b324cda6cd644d_1518119069_5359.jpg
토론토 고속도로에서 적발된 마네킹 [사진 온타리오경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