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 아카데미를 만나면 아이비 대학이 보인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5°C
Temp Min: 13°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교육 | 아이비 아카데미를 만나면 아이비 대학이 보인다

표영태 기자 입력18-03-15 09:33 수정 18-03-15 16:51

본문

 

1ff772121a7c95921089bba28aa32cc7_1521146226_3048.png
 

 

BC주에서 아이비 진학률 수위 학원

아이비대학 출신 강사의 특화된 컨설팅

합격률 높이기 위한 종합 진로설계

 

 

1ff772121a7c95921089bba28aa32cc7_1521146188_8912.jpg 

미국의 아이비리그 대학교들에는 미국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날고 기는 수재들이 몰려 드는 최고 수준의 교육의 장이다. 이들 대학교에 입학하기 위해서는 한국식으로 성적만 좋아서는 안 되고 무엇인가 특별한 준비가 일찍부터 필요로 한다. 바로 이런 아주 특별한 요구에 20년 가깝게 부응해 온 한인이 운영하는 사립학원이 밴쿠버에 자리잡고 있다.

 

밴쿠버웨스트에 자리잡은 아이비아카데미(IVY ACADEMY, 김호성 원장, www.ivyacademy.ca)는 1999년에 설립돼, BC주의 우수한 인재들이 하버드, 예일, MIT, 브라운, 프린스톤 등 미국의 아이비를 비롯해 유명대학들에 매년 학원생들을 합격시켜 왔다. 매년 BC주에서 ‘하버드’에 500명 정도가 지원을 하지만 고작 4~5명정도만 합격을 했다. 아이비아카데미가 매년 하버드에 합격생을 냈던 실적은 아이비아카데미의 우수성을 반증하는 것이다. 하버드 이외에도 ‘아이비’리그 명문대학을 비롯해 미국과 영국의 유명 대학교에 매년 10여명 이상의 학생들을 진학시켰다. 

 

한인이 운영하는 사립 학원이지만, 이런 아이비아카데미의 명성이 널리 소문이 나면서 최근에는 전체 학생의 90%가 돈 많은 밴쿠버웨스트에 거주하는 중국인 등으로 채워질 정도로 이제 BC주에서 미국 명문대로 진학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반드시 찾아가 봐야 할 학원으로 명성이 자자하다.

 

그럼 미국 명문대학을 비롯해 영국과 캐나다 등 세계 명문대학에 학생들을 진출시킬 수 있는 특별함은 무엇일까? 바로 한국인으로 높은 교육열에 맞춰 특화된 진학 노하우를 축적해 온 김호성 원장만의 색다른 전략이 있기 때문이다.

 

세계 유명대학교에 갈려면 각 고등학교에서 최상위권에 드는 성적을 반드시 내야 한다. 하지만 한국과 달리 좋은 성적만으로는 세계 유명대학교를 갈 수 없다. 최고의 성적과 더불어 뭔가 특별한 재능과 사회활동 실적이 있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비아카데미에 학생을 입학시키기 전에 김 원장은 학생이 남과 다른 재능이 무엇인지 알아보기 위해 심도 있는 상담부터 한다. 이를 통해 유명 대학교에서 원하는 성적 이외에 반드시 갖추어야 할 지도자로 탁월한 능력을 찾아낸다. 사실 처음 찾아온 학생들이 음악이나, 운동, 디베이트(토론) 등 어느 분야에 가능성이 있는 지 발견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이를 통해 학원수업 더 좋은 학교 성적을 얻을 수 있게 됨과 동시에 각 유명 대학교에서 우수 학생들의 뛰어난 자질을 변별하기 위해 필요로 하는 전인적인 인간으로 거듭날 수 있게 된다.

 

김 원장은 세계 유명 대학교에 가기 위해서는 늦어도 7학년 이전에 학생이 갖고 있는 학습적인 능력과 함께 다른 특별한 재능도 함께 발견해 개발시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렇게 아이비아카데미는 우수한 인재를 받아들이고 또 학습 이외의 분야에서도 높은 성취도를 보일 수 있는 가능성을 개발함과 동시에 학생의 미래에 대해 함께 고민을 한다. 바로 아이비아카데미가 내세우는 대학교 컨설팅 프로그램(University Consulting Program)이다. 이 프로그램은 각기 다른 학생들의 개별적인 요구에 맞춰 어떻게 학생들이 원하는 대학교나 전공에 맞게 입학전형을 준비해 갈 수 있도록 심층적인 가이드를 해 준다.

 

아이비아카데미에는 유명대학교 강사들이 포진해 있다. 김 원장은 유명대학교에 성공적으로 입학을 했고 또 수 많은 입학정보와 입학사정을 위한 정보를 갖고 있는 강사들이 학생 개개인의 요구에 맞춰 지도를 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바로 이들 강사가 아이비아카데미의 자산이자 학생들의 미래를 밝게 이끌어주는 핵심이기에 김 원장은 좋은 처우를 통해 이미 10년 넘게 함께 할 수 있는 오랜 신뢰를 쌓아왔다.

 

이들 강사는 소수 정예학생들을 직접 담임하며 많은 학생들을 일률적인 교과수준으로 밀어붙이는 방법이 아닌 일대일 수업방식의 잇점을 최대한 살린 교육방법인 ‘수준별 밀착’교육을 시킨다. 강사와 학생들은 이런 인적 밀접 관계를 바탕으로 학습과 미래에 대한 목표를 공유하고 유대감을 쌓게 된다. 결국 오래된 클래스 그룹의 경우 강사와 학생의 신뢰감이 매우 돈독해지고 강사는 학생 개개인에 대해 속속들이 이해하고 어떻게 대학이나 전공을 선택해 갈 지 최선의 방법을 알게 되고 이에 맞춰 길을 열어준다. 

 

이와 동시에 강사는 각 대학교가 어떻게 자기소개서와 에세이를 작성해야 관심을 갖고 입학 기회를 제공하는지 잘 알기에 각 학생이 원하는 대학과 전공에 맞게 특화된 내용으로 자기소개서와 에세이 작성을 도와준다. 이렇게 작성된 입학 관련 서류들은 매년 그 진가를 발휘했고 이런 노하우는 밴쿠버에서 아이비아카데미가 유일하게 갖고 있는 비법으로 아무도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

 

아이비아카데미가 갖고 있는 우수한 강사, 특별한 프로그램과 대학교 입학을 위한 특화된 컨설팅은 결국 세계 유명대학을 꿈꾸는 우수한 인재들이 실패나 시행착오 없이 원하는 대학교에 진학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

 

이렇게 20년 가까이 유명대학교에 학생들을 진학시키며 다시 이들 선배 졸업생을 후배 학생들에게 새로운 각 대학 입학 정보를 알려주고 이끌어주는 멘토로 다시 연결시켜 주고 있다. 즉 단순히 대학에 보내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서로가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 받는 네트워크를 형성시킨다.

 

김 원장은 학원생이 대학교에 입학 한 것만으로 끝나지 않고 이들이 대학 생활을 하면서 진로 선택에 대한 고민이나 수정, 또는 더 나은 목표를 가능하게 만들기 위해 항상 관심 있게 바라보면 유대를 강화하고 있다. 

 

가끔 김 원장은 자녀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갖고 상담을 온 학부모들과 갈등을 빚기도 한다. 기본적으로 김 원장은 학원에 등록하길 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구술평가과 학습레벨테스트를 본다. 그 결과에 따라 기존의 클래스나 새로 구성되는 클래스에 레벨에 못 미치는 결과가 나오는 경우 탈락하게 된다. 이때 많은 학부모들은 쉽게 승복하지 못한다.  김 원장은 안타깝고 아쉬원 마음도 있지만 높은 기대감에 다른 대안을 찾지 못하고 학생의 미래를 힘들게 하는 것보다 수준에 맞게 성취감을 얻을 수 있는 길을 찾아가도록 만들기 위해 학부모와의 갈등도 마다하지 않는다.

 

표영태 기자

 

<IVY ACADEMY 특화 프로그램 소개>

University Consulting Program

SAT* Intensive Programr

The WriteWay Summer Intensive Program

Provincial Exams

Writing Skills

Research Skills

Exam Preparation

 

 

최근 예정 프로그램

Provincial Exam Prep

SAT* Intensive Program

 

<일반 프로그램>

 

WriteWay Jr. (Grade 5-8)

An intermediate comprehensive English program designed to introduce and develop writing skills, vocabulary, grammar and critical reading.

 

WriteWay Sr. (Grade 9-12)

An advanced comprehensive English program designed to prepare students for high school graduation and university, emphasizing essay writing, higher vocabulary, grammar and critical reading.

 

SSAT Program

A preparatory course for students wishing to enter private high schools, as well as American high schools. The course emphasizes reading comprehension, synonyms and analogies.

 

SAT* Program

This program is divided into SAT* I and SAT* II programs. SAT* I focuses on Critical Reading, The Essay, and Grammar. SAT* II classes are designed to assist students in their preparation for specific subject tests. SAT* I and SAT* II classes runs once per week throughout the year until the student successfully completes the SAT*.

 

SAT* (II) Subject / AP* Prep Classes

These classes prepare students for SAT* subject exams as well as AP* exams.

 

Math Program

This program develops mathematical abilities, supplmented by SAT* I & II material that is not covered in the typical BC Math curriculum.

 

Science Program

This program is available in 3 areas: Physics, Chemistry, and Biology. This includes provincial level material with problem solving and supplemental SAT* material not covered in the B.C. Provincial curriculum.

 

Language

This program is also available in 3 areas: French, Latin, and Spanish.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1,037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밴쿠버 한인 피가 일부 섞여 있다 답한 인구는 2525명
 전국적으로 1만 5280명 연방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6년 인구센서스의 인종별, 출생국별, 이민 카테고리별, 연령과 성별 등에 대한 업데이트 통계자료가 나왔는데 3월과 5월 발표 때와 조금씩 다른 통계자료가 나왔다. 이번 최신 통계에
07-18
세계한인 글로벌 세대의 모국으로의 특별한 여행이 시작된다
재외동포 중고생·대학생 모국 연수 개최 24일부터 7일간 50개국 1천여 명 모국 체험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오는 24일(화)부터 31일(화)까지 7박 8일간 세계 각국의 재외동포 차세대들을 초청해 모국연수를 개최한다. 이
07-18
밴쿠버 BC주 교통사고 매일 960건
지난 17일 버나비운전면허발급사무소 앞에서 교통사고 관련 서베이 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린제이 메튜 ICBC 부사장수리비・보험금 매일 1300만 달러 지급운전자 3명중 2명 "내 운전실력 평균 이상"2017년 BC주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가 35만 건으로 집계됐다. 1년 내
07-18
이민 3년만에 시민권 취득 한인 4분의 1로 감소
연방이민부 페이스북에 올라온 시민권 수령 행사 모습 올 4월 누계 시민권 취득 639명학생비자 수는 증가, 비율은 감소  캐나다 영주권자에서 시민권자로 신분을 바꾸는 한인 수가 지난 3년간 급감하는 양상을 보였다.  연방이민
07-18
밴쿠버 폭염 속 잇단 물놀이 사고
번츤레이크, 골든이어스 주립공원 등며칠째 더운 날씨가 지속되는 가운데 물놀이를 하다 발생하는 사고도 잇따라 생기고 있다.17일 코퀴틀람시에서는 호수에서 수영하던 사람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구조 당국에 따르면 오후 5시 30분께 번츤 레이크(Buntzen Lake
07-18
밴쿠버 캠룹스 산불 500헥타르 태워
BC주 내륙 캠룹스에서 큰 산불이 일어 주변 545헥타르의 임야가 불에 탔다. 소방 당국은 진화에 나서 어느 정도 불길을 잡고 있지만 이른 시간 내 전면 진화는 불가능하다는 태도다. 12일부터 확산된 산불은 이스트 슈스왑 지역에까지 번졌다. 100명 이상의 소방관이 출
07-17
밴쿠버 BC주 남부 폭염주의보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BC주 내륙과 해안 지역에 수은주가 계속 오르면서 해당 지자체가 쉼터 마련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환경부는 밴쿠버 아일랜드 빅토리아에서 내륙 오카나간에 이르기까지 BC주 남부 지역에 17일 된더위로 인한 피해를 주의하라는 안내를 내렸다. 해
07-17
세계한인 한국,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단속 강화
  대마관련 범죄적발 비중 높아5월 누계 캐나다인 5명 적발 캐나다가 기호용 대마 합법화 예정으로 향후 한국으로의 대마류 밀반입이 지속적으로 증가가 예상돼 한국 검찰과 관세청이 주목하고 있다. 한국 검찰청이 지난 2일 발표한 '201
07-17
밴쿠버 버나비 BCIT 여성 화장실 몰카범 체포
한국에서 정부차원에서 몰래 카메라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히고 있는데, 한인 주요 거주도시인 버나비에서도 화장실에서 몰래 촬영을 하던 남성이 체포됐다. 버나비 RCMP는 지난 16일 BCIT(British Columbia Institute of Tec
07-17
밴쿠버 버나비 센트럴파크 산책로 10대 노인폭행
 15일 밤 9시 직후 발생1년 전 살인사건도 미제 버나비의 센트럴파크에서 노인이 10대에게 폭행을 당해 생명이 위험한 상태에 빠질 위기에 처했다. 버나비 RCMP는 지난 15일 오후 9시 직후, 센트럴파크의 5889 패터슨 에비뉴(5889
07-17
밴쿠버 PayByPhone, 새 주차 시간 선택 옵션 'Park Until' 소개
 휴대폰으로 주차비를 계산하는 방법이 또 하나 추가되면서 운전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주차를 할 수 있게 됐다.  밴쿠버에 휴대폰 주차비 서비스를 제공하는 PayByPhone은 새로운 주차비 결제 옵션인 'Park Until'을 도입했다고 17일
07-17
세계한인 대한민국 바로알림단 8기 모집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하 홍보원)은 8월 6일까지 국내외 거주 한국인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바로알림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홍보원은 대한민국의 올바른 정보와 문화를 알리기 위하여 '대한민국 바로알림단'을 운영하고 있다. 원서접수는 8월 6일
07-17
밴쿠버 여자는 약하지만 어머니는 강하다, 뭉치면 더 강하다
 공동경제 통한 상생 모색캐나다맘스톡 벼룩시장 캐나다의 일부 한인 어머니들이 육아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 서로 도움을 주며 활동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의미 있는 행사를 성공리에 거행했다. 네이버카페의 캐나다맘스톡(https://cafe.naver
07-16
밴쿠버 쉬어 연방보수당 대표 "한반도 평화회담은 지지하지만 북한 인권은 비판"
 14일 BC 소수민족 언론과 오찬  연방 보수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와 동시에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동시에 내고 있다. 연방보수당 앤드루 쉬어(Andrew Scheer) 당대표는 지난 14일
07-16
부동산 경제 2분기 밴쿠버 중간주택가격 1분기대비 하락
  로얄르페이지 2분기 주택가격 발표한인주요 주거도시들 전년보다 상승 메트로밴쿠버의 주택가격이 장기적으로는 상승했지만 단기적으로 조정국면을 맞이한 양상이다. 로얄르페이지(Royal Lepage)가 발표한 2분기 전국주택가격 통계에 따
07-16
부동산 경제 6월 캐나다 주택시장 모처럼 개선
 전년대비 평균거래가격 하락세아파트와 타운하우스 가격상승 캐나다 전체적으로 주택시장이 조정기로 들어가면 한 풀 꺾였던 주택 거래량이 6월 들어 회복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캐나다부동산협회(Canadian Real Estate Asso
07-16
밴쿠버 밴쿠버 폴스크릭 동쪽 "수영에 부적합한 수질"
사이언스월드 인근대장균 기준치 4배 달해밴쿠버 폴스크릭 동쪽의 수질 오염이 물놀이조차 할 수 없는 심각한 상태로 조사됐다.일간지 밴쿠버선은 밴쿠버 지역의 의료와 보건을 담당하는 코스털헬스가 사이언스월드 부근 폴스크릭(False Creek) 동쪽의 수질 상태를 조사한 결
07-16
밴쿠버 악취 가득찬 밴쿠버식물원에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인도네시아가 원산지로 세상에서 가장 큰 꽃으로 알려진 시체꽃이 퀸 엘리자베스 파크(Queen Elizabeth Park) 내에 위치한 밴쿠버식물원(Bloedel Conservatory)에서 지난 15일 밤부터 만개하기 시작했다. '아담스 패밀리'에 등장하는 캐릭터인 엉
07-16
세계한인 인도는 콜레라균, 유럽은 홍역 창궐
 한국의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건강하고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해 사전에 여행지 감염병 발생 정보를 반드시 확인하고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 지난 달 인도를 방문한 해외여행객 중 콜레라균이 검출되어 올 해 첫 콜레라
07-16
세계한인 한인에겐 익숙하지만, 외국인에겐 신기한 ‘잇템’은?
 외화벌이에 국위선양까지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러시아에서 한국의 도시락 라면은 국민 식품으로 통한다. 2010년 이후 매년 10% 이상 판매가 늘어 2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시베리아 횡단열차 이용자들에게 철도여행 필수품으로 유명하다.&n
07-16
캐나다 월드컵 프랑스 승리에 퀘벡도 후끈 열기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프랑스가 승리하자 프랑스어 사용권인 퀘벡주에서도 이를 함께 축하하려는 인파가 거리로 쏟아져나왔다.마치 프랑스 파리의 번화가 샹젤리제 거리를 연상케 하듯 몬트리올시민들은 파랑, 하양, 빨간색의 프랑스 국기를 들고나와 흔들며 일요일 오후를 즐겼다
07-15
밴쿠버 BC주민 5명 중 2명은 범죄가 증가한다고 느껴
 여성이 범죄 증가 우려 높아보수당 투표자 이민자 지적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총기사고가 발생하고 있고, 조직범죄와 마약범죄도 연일 뉴스에 오르면서 BC주민들의 일부는 범죄가 증가한다는 느낌을 갖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Research Co.는
07-13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 유학생 사이 통번역 자격증 열풍
  유학생들과 어학연수생들에게 ESL 수업은 영어를 배우는데 있어서 가장 기초적인 단계이다. 요새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ESL 과정뿐만 아니라 더욱 학문적이고 전문적으로 영어를 배우기 위해 TESOL 혹은 통번역 수업과 같은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수
07-13
이민 5월까지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한국인은 모두 2205명
한인 이민자 가정을 소재로 한 CBC 시트콤 킴스편의점(Kim's Convenience) 스틸 사진(CBC 홈페이지)   작년 동기대비 8.6% 증가한국 국적 입양아도 10명 한국 국적자로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수가 5월까지
07-13
부동산 경제 BC 주택 매수 매도 균형 시장
 가격·거래 모두 하락 6월 BC주에서 주택거래는 작년과 비교해 크게 줄었고, 거래 가격도 하락하는 양상을 보였다. BC부동산협회(The British Columbia Real Estate Association, BCREA)는 6월 BC주에서
07-13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