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대법원, 킨더 모르간 공사에 반대하는 버나비 시 요청 거절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8.3°C
Temp Min: 6°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BC 대법원, 킨더 모르간 공사에 반대하는 버나비 시 요청 거절

기자 입력14-09-17 12:47

본문

에너지 보드에 이어 킨더 모르간 지지
그러나 연방 대법원에 항소 가능

BC주 대법원이 “킨더 모르간(Kinder Morgan) 사가 파이프라인 확장 공사를 위해 버나비 마운틴 내 공원의 나무를 베는 것을 금지해달라”는 버나비 시의 요청을 거절했다. 

시청은 지난 달 에너지 보드(National Energy Board)가 “킨더 모르간 사는 버나비 마운틴에 시설을 짓는데 시청의 허가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판결한 후, “공사 과정에서 나무를 베는 것이 시의 공원 보호 방침에 위배된다”고 반박한 바 있다. 본지 <11일(목) 기사 참조>

버나비 마운틴은 SFU 대학 캠퍼스가 있는 곳으로 가장 유명하며, 동시에 자연 보호 구역으로 지정된 토지가 무척 많은 곳이다. 

버나비 지역을 대변하는 MP 케네디 스튜어트(Kennedy Stewart)는 “내가 직접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주민 ¾ 이상이 파이프라인 확장 공사에 반대했다”며 “킨더 모르간 사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지역 사회의 항의에 부딛힐 것”이라고 말했다. 버나비 시는 BC주 대법원의 결정에 대해 캐나다 연방 대법원(Supreme Court of Canada)에 항소할 수 있다.


이지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566건 73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