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플 시럽 ‘등급제’ 도입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9°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메이플 시럽 ‘등급제’ 도입

기자 입력14-12-18 10:13

본문

J574-A3-2.jpg

연방 식품 검사청 

가짜  메이플 시럽으로 인한 소비자들의 피해 방지와  가짜 생산자들을 근절하기 위한 새 방안이 도입된다. 

17일 연방 식품 검사청은 국내에서 생산되는 메이플 시럽에 대해 등급제를 실시할 것을 밝혀 향후 국내를 비롯한 전세계의 소비자들이 자신들이 구입하는 시럽에 대한 확실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가짜  메이플 시럽에 대한 식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세로 도입될 등급제의 세부 내용에 의하면 색깔에 따라 순수한 메이플 시럽의 등급을 분류하며 또한 맛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첨부된다. 또한 약간의 품질 결함을 지닌 프로세싱 등급(Processing Grade)을 제외하고 색깔에 상관없이 모든 제품에 A등급이 부여된다.

이와관련 낸시 그린 레인 상원의원은 “파리 시내의 경우 심심치 않게 캐나다산 순수 메이플 시럽 광고를 볼 수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설탕물과 다를게 없다”며 “앞으로 이같은 사기행위는 확실하게 근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캐나다는 전세계 메이플 시럽 생산의 84%를 담당하고 있으며 특히 온주, 퀘백주, 뉴 브룬스윅주에서 주 생산이 이뤄지고 있다.  [토론토중앙일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190건 75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