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유학생은 폭증, 이들이 살 집은 부족 > 교육,학교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1°C
Temp Min: 7°C


교육,학교정보

BC주, 유학생은 폭증, 이들이 살 집은 부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1-10 11:35 조회347회 댓글0건

본문

비씨 주정부는 지난해에 비씨주가 캐나다 타 주에 비해서 인구 대비 외국인 유학생들을 가장 많이 유치한 주라고 자랑하며 비씨주에 거주하는 13만 명에 달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해마다 20억 달러의 경제파급 효과를 가져다줄 뿐 아니라 29,000명을 고용하는 효과를 만들어낸다고 강조한 바 있다. 

선진교육부의 앤드류 윌킨스 장관은 “이들 유학생들은 비씨주의 국제적인 위상을 높여줄 뿐 아니라 다양성을 갖춘 미래로 발전시켜나가는데 있어서 매우 중요한 기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윌킨스 장관이 파악하지 못한 문제가 하나 있는데 이는 외국인 학생들의 수는 늘어나고 있는 반면에 이들을 수용할 주택을 어떻게 충당할 것인지에 대한 대책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비씨주를 찾는 외국인 유학생의 수는 지난 5년 동안에 44,000명이 증가될 정도로 크게 늘어나고 있지만 이들이 머물 공간은 이러한 비율대로 증가하지 않고 있다는 데에 문제점이 존재한다. 

특히 비씨주에서 공부하는 유학생의 80퍼센트가 모여 있는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경우에는 이들을 위한 주거문제가 많은 교육관계자들의 우려거리가 되고 있다.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경우 임대주택의 공실률이 전세계 주요 도시들 중에서도 가장 낮은 편에 속할 정도로 극심한 주거문제에 시달리고 있다. 

메트로 밴쿠버 당국에 따르면 2016년에 이 지역의 임대주택 공실률은 0.7퍼센트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빈 집을 구하는 것이 그야말로 하늘의 별따기와 같이 어려운 일이란 사실이 다시금 확인된 바 있다. 

이는 다시 말해서 1천 개의 집 중에서 불과 7개의 유닛만이 비어 있는 상태라는 뜻이니 빈 집을 찾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다.  

Housing Action for Local Taxpayer라는 조직의 이사를 맡고 있는 게리 리우씨는 “빈 집을 찾기가 거의 힘들 정도로 임대주택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외국인 학생들의 수는 급증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이처럼 상황이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있다. 정부는 주택공급 문제에 있어서는 철저하게 무능하고 무관심한 자세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SFU의 도시학자인 우 퀴얀 교수는 임대주택과 부동산시장에서 외국인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런던이나 메트로 밴쿠버와 같은 국제화된 도시들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현상이라고 말하며 “유학생들이 임대주택 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메트로 밴쿠버에서 공부하는 자녀를 위해 집을 사줄 수 있는 외국인은 소수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메트로 밴쿠버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외국인 유학생들은 메트로 밴쿠버에 거주하는 172,000명의 임시 해외거주자들 중에서 약 3분의 2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씨주의 임시거주자들 중에서 약 절반은 16세에서 24세 사이의 청소년과 청년들이며 이들 중 80퍼센트가 메트로 밴쿠버에 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이후로 미국 대신 캐나다를 선택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UBC의 산타 오노 총장은 이미 외국인 유학생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미국 대선 이후 이들의 수가 더욱 증가될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문제는 비씨주의 국립대학들과 전문대학들이 13만 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기숙사의 양은 극소수로 제한되어 있다는 점이다. 

13만 명의 유학생들 중에서 51,000명은 중국 출신이며 13,000명은 한국, 그리고 12,000명은 인도 출신 학생들인 것으로 발표됐다. 

UBC의 경우 비씨주의 대학들 중에서 가장 많은 1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 시설을 갖추고 있지만 기숙사에 들어갈 수 있는 학생들의 수는 극히 적을 뿐 아니라 국내 학생과 유학생들이 거의 절반씩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에 유학생들이 빈 기숙사를 구하기란 매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교육관계자들은 따라서 외국인 유학생들을 더 많이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이들을 더 많이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대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학교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9건 1 페이지
교육,학교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8년도 캐나다 대학 순위, QS랭킹 기준입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097
공지 `2018 미국대학순위는 어떤 미국대학교가 있을까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927
공지 `2018 미국대학순위와 `2018 세계대학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309
공지 캐나다 학생들이 뽑은 대학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1038
45 UBC 의·치·약대 입학 하려면, 불굴의 의지가 필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422
44 한인의 정체성 교육은 그 삶의 바탕이 되는 문화교육에서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7 23
43 캐나다 대학생 평균 수업료 6838달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244
42 수능, 23일부터 응시원서 접수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2 157
41 중국이 평가한 캐나다 대학의 세계 순위는...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0 262
40 REALTOR.ca에서 주택 주변에 인접한 학교 정보 제공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798
39 전국에서 BC주 사립학교 성적 쏠림 현상 유난히 심각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363
38 캐나다 명문대 낱낱이 알아보는 시간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8 717
37 내 아이를 인터넷으로부터 보호할 필독 가이드-1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9 294
36 2018 수학 과학 경시 대회 개최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452
35 총영사관, 한국대학 입학 설명회 개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530
34 한국 대학 부정입학 60%가 재외국민 전형 미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555
33 “대학졸업 해도…앞길 ‘허허벌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710
32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세미나 및 입학심사 개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465
31 세계 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캐나다 대학 과목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572
30 시카고 법과대학원 전국 4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674
29 UCLA 교육대학원, 석사과정 전국 1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480
28 TTC, 대학생 요금할인 도입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468
27 加 대학제도 세계 4위 ‘우수’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5 390
26 아이비 아카데미를 만나면 아이비 대학이 보인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5 388
25 "영어 가르치며 한국 체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1 338
24 독립 채비 갖춘 하이틴 증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2 322
23 자녀 둔 포스트세컨더리 학생 보조금 확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1 495
22 ‘대학진학반 폐지’ 본격 검토 착수, 고교과정 큰 변화 예상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318
21 “3년내 대학 진학반 폐지한다”, 토론토교육청, 내달 초 최종결정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323
20 캐나다 가구, 교육비로 연평균 1,500달러 지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321
19 BC, 6년내 고교 졸업자 10명 중 7명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321
18 세계 대학 순위, 캐나다선 토론토, UBC, 맥길 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582
열람중 BC주, 유학생은 폭증, 이들이 살 집은 부족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348
16 밴쿠버 UBC신입생을 위한 유용한 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453
15 캐나다 10대 명문 대학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797
14 "초등학교도 성적따라 줄세우나" 교육계 지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407
13 학생 수 감소에 학생 당 교육비는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308
12 미국미술대학 랭킹 정보/1위부터~27위 까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1257
11 겨울방학 알차게 보내기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249
10 BC주, 학생 한명당 9,100달러 지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504
9 BC주 학교 운영 위원회, 학교 순위 공개 반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357
8 UBC 등록금 3% 인상 계획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7 432
7 상하이 랭킹 컨설팅에 의뢰해 실시한 세계 대학 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460
6 캐나다대학종류와 신청방법 학비줄이는요령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5551
5 공립 캐나다초등학교유학 BC주 광역밴쿠버 지역 정보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447
4 BC주는 사립학교가 인기최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463
3 캐나다 ETA 신청 혼자하는 방법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387
2 조건부입학! 만만한 일이 아닙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512
1 꼭 읽어봐야 할 ~조건부 입학의 문제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523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