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 교육방법과 사고력

posted Dec 01, 2016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사고력 키우는 것이 중요

 

 

가정, 학교, 나아가 사회 전반적으로 사람들이 수월하게 받아들이는 교육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아마도 ‘지식을 전달하는 교육’이라는 것에 동의하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책을 읽는 것도, 강의 등을 듣는 것도 새로운 정보를 배우고 익히는 것 즉, 지식의 전달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지식전달에 집중된 교육방법을 교육을 하는 사람들이 의도적으로 만든 것일까요? 학생들에게 필자는 ‘토의, 프로젝트, 발표, 글쓰기와 같은 사고력을 필요로 하는 공부가 쉬운지 아니면, 사지선다형 시험처럼 문제에 대한 답이 정해져 있어 정해진 답을 찾고 익히는 것이 쉬운지’를 가능할 때마다 질문해왔습니다. 이 질문에 대한 학생들의 대답은 주로 ‘주어진 문제에 대한 답을 찾는 공부가 좀 더 수월하다’였습니다. 이 말은 곧 교육을 하는 사람들이 의도적으로 지식전달 위주의 교육방법을 사용한다기보다는 배우는 사람들이 이러한 방법을 더 수월하게 받아들이기 때문에 빈번하게 사용되는 것일 수도 있음을 뜻합니다. 이번 칼럼에서는 지식전달의 교육방법이 시작된 근본이유에 대해 살펴보고 이러한 교육방법이 프로젝트 수행, 발표, 글쓰기 등에서 요구되는 사고력과의 관계를 간단하게 다루겠습니다.

 

아이들뿐 아니라 이 글을 읽는 독자 여러분들도 책, 강의 등과 같은 지식을 전달하는 형태의 교육에 익숙하고 또 그것을 통해 새로운 지식을 얻었을 때 새로운 것을 배웠다는 만족으로 즐거움을 느끼는 경우가 종종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지식을 전달하는 형태의 교육방법은 비단 아이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은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사람들은 이러한 교육방법에 익숙하고 또 쉽게 받아들이는 것일까요? 필자는 그 이유를 진화의 과정에서 찾습니다.

 

필자가 몬트리올에 거주할 때 어느 봄에 가족과 함께 식물원을 찾은 적이 있습니다. 거기서 대여섯 마리의 새끼를 데리고 다니는 어미 오리를 보았습니다. 그런데 한 사람이 빨간 열매가 많이 달린 나뭇가지를 꺾어 새끼 오리들 앞에 내밀며 먹도록 유도하고 있었습니다. 이것을 본 어미 오리는 ‘꽥꽥’ 큰 소리를 내며 조금은 위협적으로 보이는 행동과 함께 새끼 오리들의 앞으로 빠르게 움직여 가로막고 어미 오리의 이러한 행동에 새끼 오리들은 그 사람이 내민 나뭇가지의 열매를 뒤로한 채 멀리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위에서 어미 오리는 소리와 행동을 통해 새끼들에게 ‘해야 할 것/하지 말아야 할 것’을 전달하는 교육을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 말은 곧 동물들도 인간만큼 언어가 정교하지는 않아도 충분히 ‘먹을 것, 주의해야 할 것, 언제 어디로 갈 것’등을 전달하는 교육을 한다는 것을 뜻합니다. 이렇게 정보를 ‘먹으면 탈이 나거나 죽을 수 있는 것’ 등과 같은 지식의 형태로 전달하는 교육방법은 인간의 고유한 것이 아닌 수많은 동물들의 공통적인 교육방법이라고 볼 수 있고 이러한 교육방법은 생존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에 진화의 과정에서 후대에 전달되는 유전자 속에 자연스럽게 저장 된다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생존본능에 의존한 교육방법인 지식의 전달은 이미 유전자 깊숙이 자리한 것이기에 쉽게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교육이 사고력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생각하는 힘인 사고력은 단순히 ‘해야 할 것/하지 말아야 할 것’을 익힌다고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고 필자는 이야기합니다. 사고력은 무엇을 할 것인지/말 것인지를 결정하기 전에 ‘내가 무엇을?’, ‘왜?’, ‘어떻게?’와 같은 질문을 통해 상황을 관찰/분석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주어진 조건에서 자신이 생각하는 가장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는 것이라고 본다면 지식으로 배운 경우는 배워서 기억하는 것 또는 배운 것과 비슷한 것은 쉽게 선택할 수 있지만 새로운 환경 등을 접하는 경우 ‘할까/말까?’를 망설이면서 그 선택을 ‘운’에 맡기는 경우가 더 많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자녀들이 사고력을 키우는 공부가 아닌 생존본능에서 오는 지식을 익히는 형태의 공부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또 그 속에 안주한다면 이미 보편화 된 상황 등에서는 효과를 볼 수 있겠지만 새로운 환경에 직면하는 경우 자녀들은 도박과도 같은 선택을 해야 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자녀들이 사고력을 기를 수 있도록 이끌겠다는 생각이 있다면 필자가 칼럼에서 꾸준히 제시해온 다양한 방법들을 어렵더라도 실생활에 적용해 보시라고 제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