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창섭 3. 우리 민족 형성의 기초를 이룬 사람들은

posted Nov 09, 2016

서울역에서 기차를 타고 평양을 거쳐 신의주를 지나 압록강을 건너 만주 선양에서 내려 우리의 터전 만주를 둘러보는 꿈을 오늘도 꾸어본다. 불가능한 일일까? 우리 조상들은 대체로 중국 랴오닝(요령) 성, 지린(길림) 성을 포함하는 만주 지역과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동북아시아에 넓게 분포하여 살고 있었다. 한반도에 인류가 살기 시작한 것은 구석기 시대(약 70만년 전)부터였지만, 신석기 시대(약 1만년 전)에서 청동기 시대(약 4,000년 전)를 거치면서 여러 계열의 이주민들이 합쳐져 우리 민족의 기틀이 이루어졌다고 본다. 민족의 의미는 ‘일정한 지역에서 오랜 기간에 걸쳐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정치, 경제, 종교, 언어, 풍습 등의 문화를 서로 나누는 큰 단위의 문화공동체’라는 것이다.

 

“ 부여는 ······ 그 도장에 예왕지인(예왕의 도장)이라고 새겨져 있다. 그 나라에는 오래된 성이 있는데, 이름을 예성이라고 한다. 본래 예맥의 지역인데, 부여가 그 가운데 왕으로 있었다."

- “삼국지” 부여전 -

 

그동안 가장 널리 인용되어 온 것은 신석기 시대에 이르러 만주와 한반도 일대에서는 토기(덧무늬 토기, 빗살무늬 토기)를 만들어 쓰던 고아시아 족들이 농사를 지으며 널리 정착하여 살았다. 이들이 한민족 형성의 기초를 이루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그 후로 수천 년이 흐르면서 이 지역에는 비파형 동검, 고인돌 등으로 대표되는 청동기 문화가 등장하였다. 이 문화의 주인공이 중국의 고대 문헌에 등장하는 예족, 맥족, 한족이다. 그 가운데 한족이 가장 중심세력이었다. 이들 종족이 고조선과 부여, 고구려, 삼한 등 여러 나라를 세웠고, 오늘날 한민족의 주류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1) 시베리아와 요서, 요동의 만주, 그리고 한반도를 중심으로 퍼져 살며, 오늘날 우리 민족을 형성하는 근간이 되었다고 말해지는 것이다. 덕천 승리산 동굴, 단양 상시 동굴, 청원 두루봉 동굴, 평양 만달리 등에서 발견되는 사람 화석은 구석기인들의 존재를 증명해 주지만, 그들이 우리 민족의 형성에는 직접 관련이 없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다.

우리 민족의 특징으로는 황인종이며 2) 알타이 어족이고 북몽골족과 가깝다고 추정한다. 또한 우리 민족은 오래 전부터 하나의 민족 단위를 형성하고, 농경 생활을 바탕으로 독자적인 문화를 이룩하였다.

문헌상으로 우리 민족을 가리키는 용어는 예맥족으로, 한민족이나 배달(‘밝달’은 환하다는 ‘밝’과 양달, 응달에서와 같이 땅을 뜻하는 ‘달’이 결합된 ‘환한 땅’이라는 뜻이다.) 민족이란 말은 예맥족의 다른 이름이다. 넓은 의미에서 동이족에 포함되는 종족이다.

 

중국 측의 사료에 따르면, 동이족은 산둥 반도와 랴오허 강 유역에 널리 퍼져 살고 있었다. 이들은 중국의 동해안 일대, 남만주 · 발해만 일대, 한반도 전역에 두루 흩어져서 동이 문화권을 이루었다. 동이족은 은나라가 망하고 주나라가 일어날 무렵 중국 한족의 침입을 받아 싸웠으나, 결국 패배하였다. 그 결과 동이족의 일부는 한족(漢族,중국 한나라 때 대표 종족)에 흡수되고 일부는 남만주와 한반도로 이주해 왔는데, 이들이 예맥(예족+맥족) 족이다. 예맥 족은 그보다 먼저 한반도에 들어와 살고 있던 한족(韓族)과 더불어 우리 민족의 큰 줄기를 형성하였다. 즉, 우리 민족은 한반도의 정착 주민과 중국 동북 지방의 동이족 주민이 결합하여 형성되었다고 할 수 있다.

민족의 이동에 따른 한국 민족의 기원은 기록이 없는 관계로 언제부터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적어도 석기 시대 초기까지 요동지방으로부터 만주와 한반도 전역에 걸쳐 어로, 수렵, 채집인인 고 아시아 족(몽고북부 러시아 바이칼 호 주변에서 거주하던 종족)의 일파가 살고 있었는데 신석기 시대 말 경 까지 이 지역에 퉁구스(Tungus) 족의 일파가 차츰 들어와 고 아시아 족과 합쳐지거나 내지는 이들을 축출하였다는 것이다. 그래서 지금 한국의 종족 구성과 문화적 성격은 이 퉁구스 족 일파에 의해 특징 지워진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중국 만주 등에 있는 황인종을 퉁구스 족이라 하는데 이 퉁구스 족 안에 예맥(우리민족의 기원, 한반도 북부지역에 정착한 퉁그스 족에서 유일한 농경민족) , 돌궐(카자크스탄, 키르키스탄, 터기 족), 흉노(헝가리, 핀란드 조상), 여진(카차크스탄), 토번(티벳 족), 몽고, 숙신, 거란 족 등 12개 인종이 포함된다. 병이 났을 때 왜 병이 났는가를 의료 전문가인 의사와 상의한 후 치료를 시작하면 빨리 병을 치료할 수 있다. “나를 알고 상대방을 알면 백번 싸워도 백번 다 이긴다.”라는 말이 있다. 앞으로 우리는 우리 민족에 관심을 많이 갖고, 학자들은 고고학적 연구에 심혈을 기우린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오리라 확신한다. 또한 다양한 과학적 방법을 동원하여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다. “나는 나, 너는 너”라는 생각을 버리고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다가오는 세계를 착실히 준비해야 할 것 같다.

튼튼한 민족 전통 문화의 기반 위에서 선진적 외래 문화를 주체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민족 문화 발전의 열쇠라는 관점에서 볼 때, 우리의 민족 문화는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안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민족 문화에 대한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민족 문화를 보존함과 아울러 이를 더욱 발전시켜 영광스런 대한민국을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야 하겠다.

1) 시베리아라는 지역은 서쪽으로는 우랄 산맥, 동쪽으로는 바이칼 호 연안 지역을 포괄한다. 그리고 극동 지역은 바이칼 호 동쪽 지역에서 태평양에 맞닿는 지역을 포괄한다. 시베리아의 황인종에는 고아시아 족과 퉁구스 족이 있다.

2) 알타이 어족 : 튀르크 어파, 몽골 어파, 만주 · 퉁구스 어파를 포함하는 어족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