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소장 "재판해봐야 알겠지만…최대한 빨리 진행"

associate_pic
 

헌재 탄핵심판 접수 후 박한철 소장 기자들 첫 대면 새해 첫날 기자실 찾아 발언…'신속 결론 의지' 주목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은 1일 "탄핵심판이 어떻게 될지는 재판을 해봐야 알 것 같다"면서도 "헌재는 최대한 빨리 진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헌재소장은 새해 첫날을 맞아 헌재 출입기자실을 방문해 기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새해 복 많이 받으라"고 덕담을 건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헌재에 접수된 이후 헌재소장이 기자들과 접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헌재는 지난달 9일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사건을 접수한 뒤 외부와의 접촉을 일절 차단해 왔다. 

이 때문에 박 헌재소장의 이날 공개 발언은 헌재 내부에서 신속한 결론을 내려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음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박 헌재소장은 '연말연시 휴일임에도 나왔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그 같이 말하고 "고생이 많다"고 격려한 뒤 자리를 떠났다. 

한편 헌재는 오는 3일부터 첫 변론기일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심리에 본격 돌입한다. 

3일 첫 변론기일에 이어 5일 2차 변론기일에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같은 날 이들에 이어 이영선·윤전추 행정관도 증인신문 대상이다. 

10일에는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이 증인으로 나온다.[뉴시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