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반기문, 새정치로 가면 연대 가능"

associate_pic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22일 오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 해오름관에서 열린 '손학규의 국민주권 개혁회의(가칭) 광주전남보고대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개헌저지 보고서 논란, 민주당 패권정치 산물"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6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새정치로 가게 되면 같이 연대를 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손 전 지사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반 전 총장이 들어와 새로운 정치로 갈 것인가, 구태정치로 갈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개혁보수신당에 대해서는 "지금 새누리당에서 나왔지만 완전히 박근혜 국정농단 책임에서 벗어났다고 할 수는 없다"며 "정권을 만드는 것보다는 그에 대한 책임, 국민에 대한 반성과 사과 이런 것들이 더 진행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다당제가 이번에 제4당의 출현까지 왔다"며 "이 다당제는 이것을 무조건 합쳐라 이런 것보다 연대, 합의, 연립정부 이런 것들을 가능하게 한다"고 보수신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그는 문재인 전 대표 및 민주당 친문세력과의 연대에 대해서는 "패권정치는 안 된다"며 "민주당 내 개헌보고서를 보라. '개헌하는 척이라도 하라' 이런 표현도 나오는데, 민주연구원 내 원장이 사의를 표명할 정도로 상당히 큰 파장을 일으켰는데 이게 뭐냐. 민주당 내 패권 정치의 산물"이라고 일축했다. [뉴시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