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 "북한대사관서 김정남 시신 화장 요청"

지난 15일 김정남 시신 부검이 진행된 쿠알라룸푸르 병원 안으로 강철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의 재규어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쿠알라룸푸르=신경진 특파원]
 

지난 15일 김정남 시신 부검이 진행된 쿠알라룸푸르 병원 안으로 강철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의 재규어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쿠알라룸푸르=신경진 특파원]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관 측이 암살된 김정남의 시신에 대해 화장을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16일 보도했다. 통신은 말레이시아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김정남 시신에 대한 부검에 앞서 북한 측이 화장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당국은 당초 김정남이 살해 당한 지난 13일 부검에 착수하려고 했다. 그러나 북한 측이 시신 관할권을 강하게 주장하면서 부검이 이틀이나 늦어졌다는 것이다.

한편 김정남의 후처이자 김한솔의 어머니인 마카오 거주 이혜경이 김정남 시신 인도를 위해 중국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다는 말레이시아 현지 보도도 나왔다. 프리말레이시아투데이는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이혜경이 말레이시아 주재 중국대사관과 접촉해 시신 인도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