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 쉽게 풀어 보는 한국사 수업] 추모(주몽)의 아들 온조가 세운 세운 백제

 

  “백제의 시조는 온조왕(기원전 18~28)이다. 아버지는 주몽이다. 주몽은 북부여에서 난을 피하여 졸본 부여로 왔다. 졸본 부여의 왕이 주몽의 비범함을 알고 세 딸 가운데 둘째 딸을 주어서 아내로 삼았다. 얼마 뒤에 부여왕이 세상을 떠나자 주몽이 왕위를 이었다. 주몽은 두 아들을 낳았는데, 첫 아들은 비류라 하고 둘째는 온조라 하였다. 주몽이 부여에 있을 때 낳은 유리가 찾아와서 태자로 책봉되었다. 비류와 온조는 태자가 자기들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 두려워하였다. 마침내 비류와 온조는 오간, 마려 등 열 명의 신하들과 함께 남쪽으로 내려가니  백성들 중에서 따르는 자가 많았다. 
이리하여 형제는 북한산에 올라 지세를 살펴보고 비류는 미추홀(현재 인천)에 가서 살게 되었고, 온조는 한강 남쪽의 하남 위례성(현재 서울 송파)에 도읍을 정하고 열 명의 신하와 함께 나라를 세우고 나라 이름을 십제라 하였다. 이때가 기원전 18년 이었다 …… 그러나 비류가 미추홀은 땅이 물기가 많고 물이 짜서 편케 살 수가 없다하여 위례로 돌아와서 그곳의 백성들이 태평한 것을 보고 그만 부끄럽고 한스러워 병이 되어 죽으니 그의 신하와 백성들은 모두 위례에 합류하고 즐거이 온조를 따르게 되자 나라 이름을 백제라 고쳤다. 국왕의 핏줄이 고구려와 같이 부여에서 나온 것이라 하여 부여를 성씨로 삼았다……“
                                                                          <삼국사기>

백제는 한강 유역의 토착 세력과 고구려 계통의 유이민 세력의  결합으로 성립되었는데(기원 18), 우수한 철기 문화를 보유한 유이민 집단이 지배층을 형성하였다. 백제는 한강 유역으로 세력을 확장하려던 한의 군현을 막아 내면서 성장하였다. 고이왕 대에 이르러 연맹체의 지배영역도 크게 확대되어 북쪽으로는 예성강, 동쪽으로는 춘천, 남쪽으로는 안성과 성환, 서쪽으로는 서해에 이르는 영역을 확보하였다. 이런 영역의 확대에 힘입어 백제는 한강 유역의 새로운 맹주로 등장하여 마한의 지배국인 목지국을 점차 압도해 나갔다. 또한 중국의 선진 문물을 받아들여 정치 체제를 정비하였다. 이 무렵, 백제는 관등제를 정비하고 관복제를 도입하는 등 지배 체제를 정비하여 중앙 집권 국가의 토대를 형성하였다.

  “나라에서 재상을 뽑을 때 후보 이름을 서너 명 써서 상자에 넣어 봉해서 바위 위에 두었다가 얼마 뒤 열어 보고 이름 위에 인이 찍혀 있는 사람을 재상으로 삼았다. 그래서 정사암이라 하였다.”
                                                                          <삼국유사>

  “고이왕 27년(260) 2월에 6품 이상은 자줏빛 옷을 입고 은 꽃으로 관음 장식하고……,16품 이상은 푸른 옷을 입게 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삼국사기>

  “제15대 침류왕이 즉위한 갑신년(384)에 인도 승려 마라난타가 동진에서 오니,……
                                                                          <삼국사기>

  자료를 통해 알 수 있듯이 백제는 건국 당시 여러 부족 집단이 연합한 연맹 왕국이었다. 이 시기 왕의 권한은 강하지 못하였으며 국가의 중요한 일은 부족장 회의를 통해 결정되었다. 왕을 중심으로 중앙 집권 체제를 갖추는 과정에서 율령을 반포하고 각 부족의 지배 세력은 중앙 귀족으로 편입되었고, 또한 불교를 수용하여 사회의 통합을 도모하였으며, 활발한 정복 활동을 통해 영토를 확장하였다. 한편, 기존의 부족장 세력은 귀족의 신분을 보장받았다. 부족장 회의는 정사암 회의로 이어져 국가 주요 정책을 결정하고 왕권을 견제하는 역할을 하였다.

  백제는 4세기 중반 어려서부터 영특하여 아버지 비류왕의 사랑을 독차지한 근초고왕(346~375) 때에 크게 발전하였다. 이때의 백제는 마한 세력을 정복하여 전라도 남해안에 이르렀으며, 북으로는 371년에 친히 정예부대 3만을 이끌고 평양성까지 가서 고구려의 고국원왕을 죽이고 황해도 땅 전역을 백제 영토로 삼았다. 또 낙동강 유역의 가야에 대해서도 지배권을 행사하였다. 또한 근초고왕은 박사 고흥을 시켜서 백제의 역사를 기록한 책인 『서기』를 편찬하였는데, 아쉽게도 이 책은 현재 전하지 않고 있다.

  정복 활동을 통하여 축적한 군사력과 경제력을 바탕으로 백제는 수군을 정비하여 중국의 요서 지방으로 진출하였고, 이어서 산둥 지방과 일본의 규슈 지방에까지 진출하는 등 활발한 대외 활동을 벌였다.

  이로써 백제의 왕권은 점차 전제화 되었고 부자 상속에 의한 왕위 계승이 시작되었다. 침류왕 때에는 불교를 수용(384)하여 중앙 집권 체제를 사상적으로 뒷받침하였다.

  백제의 마지막 왕은 의자왕이다. 신라와 당은 연합하여 백제를 공격했다. 의자왕은 계백장군으로 하여금 5천 결사대를 이끌고 신라군(김유신이 지휘)을 막게 했으나 황산벌전투에서 전사하여 사비성이 함락당하고 백제는 멸망하였다(660).

<사진 설명>

사본 -사진 1 (1).jpg


사진 1 : 서울 풍납 토성(서울 송파) - 1996년 풍납동 토성 안의 연립 주택 단지를 재개   발하는 과정에서 지하 4~5미터 아래 백제 시대의 집터와 유물들이 발견되었다. 또 토성 둑 안쪽에 세 겹의 도랑이 둘러져 있었던 것을 확인하였다. 이로써 백제가 3세기 후반에 거대한 토성을 축조하였고, 그 전부터 이곳에 존재하였음을 알게 되었다.

사본 -사진 2 (1).jpg

사진 2 : 서울 몽촌토성(서울 송파) - 백제의 몽촌토성은 서울 송파구에 있는 백제의 성  곽으로, 풍납 토성과 함께 백제 초기의 위례성으로 추정되고 있다. 백제는 한강 유역에 자리 잡아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는데, 한강 유역은 넓은 평야를 끼고 있어 농업 발전에 유리하였으며, 한반도의 중심에 위치하여 주변의 인구와 물자가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이 있었다.

사본 -사진 3.jpg

사진 3 : 서울 석촌동 고분(서울 송파) - 석촌동 고분은 고구려의 계단식 돌무지무덤과 축조 방법이 유사한 백제 초기의 무덤이다. 이들 무덤은 자연석으로 계단을 이루도록 쌓았으며, 무덤이 무너지지 않게 무덤 둘레에 거대한 굄돌을 설치하였다는 점에서 유사하다. 이를 통해 백제의 건국 세력이 고구려 계통임을 짐작할 수 있다.

사본 -사진 4.jpg

사진 4 : 백제의 전성기(4세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