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인 2/3, '이민자들 현지 적응 위해 지금보다 더 노력해야'

posted Oct 03, 2016

canada-syria-migrants.jpg

 

angus-reid-diversity.jpg

캐나다인 68% VS 미국인 53%, 기존 편견에 반대되는 조사 결과

 

북미 지역의 이웃이자 광범위한 이민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캐나다와 미국에서 실시된 같은 내용의 여론조사 결과가 이목을 끈다.

 

응답자들에게 던져진 질문은 '이민자들이 현지 문화에 적응하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하는가?'였다. 그런데 응답자 중 캐나다인의 68%, 그리고 미국인의 53%가 '그렇다'고 답한 것이다.

 

캐나다와 미국은 서로 다른 이민 제도를 가지고 있는데, 캐나다는 이민자들의 본래 문화를 최대한 존중하는 성향을 가지고 있으며 미국은 이민자들을 최대한 미국화시키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앵거스 리드(Angus Reid)가 진행한 이번 조사 결과는 이러한 고정관념을 뒤집는 것이다.

 

캐나다 조사는 올 9월 초, 공영방송 CBC와의 협조를 통해 진행되었으며 3천 9백 명이 참여했다. CBC가 조사에 참여하게 된 배경에는 지난 해 연방 총선이 있는데, 총선을 앞두고 퀘벡 지역의 니캅 논란이나 시리아 난민 문제 등 이민자 관련 이슈들이 높은 관심을 받으며 캐나다인들 사이에 엇갈리는 의견들이 수면 위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조사 결과에서 한 가지 특이했던 점은 '이민자들이 캐나다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지금보다 더 노력해야 하는가?'라는 문항에 답변자 2/3 가량이 '그렇다'고 답했는데, '우리 사회의 이민자들 융화 정도에 만족하는가?'라는 문항에도 2/3 가량이 '만족한다'고 답한 것이다.

 

앵거스 리드의 샤치 컬(Shachi Kurl)은 "90년대에도 설문조사 응답자 과반이 '이민자들은 캐나다인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답했었다. 이러한 인식이 이전부터 있어왔고 최근에 다소 강해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이민자들과 관련해 캐나다인들이 그저 받아드리는 것이 아니라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뜻하며, 아직 분쟁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갈등 수준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지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