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캐나다 생명보험 기본 상식

텀 라이프와 유니버설 라이프 등 다양한 종류 보험 상품 있어

꼼꼼하게 계약서 및 약관 살피고 가입하는 것이 중요해

 

 

자동차 보험과 같은 1년짜리 텀(Term) 보험은 설사 계약이 잘못 되었더라도 1년 후에 보험회사와 브로커를 모두 바꿔 손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생명보험은 인간이 생전에 할 수 있는 가장 긴 계약이기 때문에 사망 전에 계약을 해지하면 그만큼 큰 재정적 손해가 발생합니다. 왜냐하면 계약기간 동안의 혜택에 대한 ‘가입자의 의무’(Obligation)가 가입시에 확정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생명보험은 조금 더 신중하게 가입해야 하는 것입니다. 

 

생명보험은 생명보험사(이하 생보사)와 ‘가입자’(Owner)간의 계약이지 생보사와 ‘피보험자’(Life Insured)의 계약이 아닙니다. ‘피보험자’는 단지 생명을 담보로 제공한 사람입니다. 따라서 생명보험에 가입한 후 종료(Termination)시 까지의 모든 권한은 ‘가입자’가 갖습니다. 또한 생명보험은 보험브로커(Insurance Brokerage)와의 계약이 아니기 때문에 ‘피보험자’가 사망한 후 ‘수혜자’(Beneficiary)가 ‘보험금’(Death Benefit)을 신청하려면, 계약 당사자인 생보사의 이름은 알고 있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피보험자’의 사망은 30년 후가 될지, 50년 후가 될지, 아무도 알 수 없으며 ‘보험금’은 ‘가입자’나 ‘피보험자’가 아닌 ‘수혜자’가 신청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생명보험은 자동차 보험과 달리 ‘보험금’을 청구할 기회가 평생 오직 한번이기 때문에 ‘보험금’ 청구(Claim) 후에는 더 이상 보험료를 내지 않습니다. 따라서 보험기간 동안의 보험료는 가입시에 확정되는데, 홀 라이프(Whole Life)나 유니버살 라이프(Universal Life)와 같이 보험기간이 평생인 것을 종신보험(Permanent Insurance), 보험기간이 85세에 종료되는 텀 라이프(Term Life)를 임시보험(Temporary Insurance)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보험금’을 반드시 챙기려면 종신보험에 가입해야 합니다.

 

 ‘수혜자’에게 지급될 ‘보험금’에 대한 100세까지의 ‘순수보험료’(Cost of Insurance)는 사망율과 예정 이자율에 의하여 산정되고, 그 ‘순수보험료’를 사망시까지 내고 사망해야 ‘보험금’이 지급됩니다. 즉 사망 전에 그 ‘순수보험료’를 안(못) 내면 계약이 종료되고 ‘보험금’은 사라집니다. 그리고 그 100세까지의 ‘순수보험료’를 미리 더 내면 그렇게 미리 더 낸 돈은 투자되어 축적되는데, 그렇게 축적된 자금은 이론적으로 생보사의 돈이 아니라 ‘가입자’의 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10년 완납이나 20년 완납을 보장(Guarantee)하는 종신보험은 ‘순수보험료’를 미리 더 내기 때문에 생보사가 ‘해약환급금’(Cash Surrender Value)도 보장하는 것입니다.        

생명보험의 원래 기능은 사망시의 재정적 위험에 대한 보장입니다. 즉 생명보험은 본인이 사망할 경우, 남아있는 가족들에게 닥칠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할 목적으로 탄생한 것입니다. 따라서 과거에는 오직 ‘보험금’에 대한 ‘순수보험료’만 부과되는 텀 라이프를 선호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재산 없이 오래 사는 것도 위험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그러한 위험을 대비하여 미리 저축하는 기능도 생명보험에 부가하게 되었는데 그것이 바로 ‘저축성’ 생명보험이라고 말하는 유니버살 라이프입니다.

그러나 가끔 유니버살 라이프의 저축(투자)만을 너무 강조하여 ‘가입자’가 생전에 대단한 부를 축적할 수 있다고 현혹하는 에이전트나 브로커도 있는데, 보장(Guarantee)이라는 단어없이 그들이 사용한 모든 숫자는 가정된 허수입니다. 즉 생보사가 발행한 계약서(Policy Contract)에 명시된 숫자만 생보사가 보장하기 때문에 중개인이 예상한 보장되지 않는 숫자에 연연하지 말고 계약서의 숫자를 먼저 잘 확인하고 가입해야 후회가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