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당뇨병과 치아건강

 

당뇨병은 그 병 자체보다는 그에따른 합병증이 더 무섭다고들 한다.

 

당뇨병이 있으면 우리 몸은 여러가지 염증에 매우 취약한 상태가 되고, 그 회복도 매우 더디게 진행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잇몸의 염증 즉, 치주염도 당뇨병 환자에게 더 잘 생기고 증상도 더욱 심하다.

 

치석에 세균이 번식하여 생기는 잇몸의 염증이 치주염이다. 그런데 당뇨병 환자의 경우 염증이 잘 생기기 때문에 치석이 조금만 있어도 쉽게 잇몸이 붓고 피가 난다.

 

염증의 진행도 빨라서 잇몸 뼈가 쉽게 녹아 없어질 수 있다. 그래서 치주염을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금방 치아가 흔들리기 시작하고 결국 빼야 하는 지경에 이르게 된다.

 

따라서 당뇨병 환자는 보통 사람들보다 훨씬 더 완벽하게 치아를 관리해야할 필요가 있다.

 

치아를 관리하는 데에는 특별한 비법이 존재하지 않는다. 가장 기본적으로 칫솔질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

 

단순히 오래 하고 세게 하는 것이 잘하는 것은 아니다. 칫솔의 솔이 치아의 모든 면 구석구석에 다 닿도록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그리고 치실을 매일매일 사용하여 모든 치아의 사이사이 공간에 낀 음식찌꺼기를 철저하게 제거해야 한다.

 

스케일링도 보통 사람들보다 자주 받는 것이 좋은데, 계절이 바뀔 때 마다 스케일링을 받는다고 생각하면 기억하기 쉽다.

 

특히 당뇨병 환자들은 고혈당으로 인해서 소변으로 수분이 빠져나가 침 분비가 쉽게 감소한다. 

 

침은 수분 뿐 아니라 필수 전해질, 당단백, 항세균 적용의 효소를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구강점막을 보호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입안이 마르면 치주염 뿐 아니라 충치까지 더 잘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물로 입안을 수시로 헹궈주는 것이 좋다.

 

또한 당뇨병 환자들은 일반인에 비해 침 안에 포도당 농도가 증가해 치태세균이 활성화 될 수 있는 환경을 한다. 

 

그렇기때문에 이 또한 일반인들보다 치태가 증가하고 치주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게 하는 원인을 제공한다.

 

백혈구의 기능저하, 콜라겐 합성능력 저하도 당뇨병 환자가 치주질환에 감염이 잘 되는 이유 중 하나이다. 

 

백혈구는 치은과 치아주위 조직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 백혈구의 이동능력이 저하되게 되면 구강 내 세균에 대한 저항력이 감소하게 된다.

 

작은 변화에도 민감한 당뇨환자들에게는 치과에 대한 두려움을 줄이고 심신에 가해지는 충격 및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는 진료가 필요하다.

 

결론적으로 당뇨환자들은 일반인에 비해서 면연력이 약하며, 치주질환에 걸릴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제때 관리를 해주지 않는다면 심각한 치주질환과 치아소실의 단계까지 이르게 될 수 있다

 

치아가 급속하게 빠지게되며 제 기능조차 하지 못하게 된다.  

 

이는, 1차 소화기관의 역할을 하는 저작활동에도 문제가 생기게되어 식이요법에 실패하기가 쉽다.

 

식이요법 실패와 소화불량, 영향불균형으로 인해서 혈당조절이 더욱 힘들어지게 된다. 혈당조절 실패로, 당뇨 합병증이 악화될 수 있으며, 치주질환 세균이 혈류를 타고 몸속으로 들어가 뇌졸증이나 심장병등 다른 질환이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당뇨병 자체를 잘 관리하는 것이다.

 

혈당을 안정적인 수준으로 잘 조절해야 치주염 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당뇨병의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영희.gif

Surrey 이영희 치과 원장 

 
·캐나다 치과의사(NDEB,CDSBC) 자격취득 (2000년) 
·북미 임플란트 전문과정 (AAID)수료 (2001년) 
·경북대학교 치과대학 해외초청강사 역임 
·경북대학교 치과대학 해외자문위원 임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