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응호와 함께 떠나는 밴쿠버 교육 여행] 대학 편입 (College Transfer) 전략

by 천세익기자 posted Aug 27, 2015

자신만의 계획 잘 세우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어

 

12년의 긴 시간, 12학년 학교생활을 마치고 신나는 프롬 (Prom)이라는 파티 (졸업 전 파티라서 왠지 부담은 아직 남았고, 파티 후, 주정부 시험도 있고, 대학에서 아직 입학허가서 오지 않은 학생도 있을 것이다)도 마쳤고, 이제는 커다란 변화 (Big Change)가 우리들 자녀 앞에 기다리고 있다. 부모님과 떨어져 미국 대학이나 캐나다 동부 대학으로, 또는 가깝지만 대학 기숙사로 가는 학생이 제법 있다. 대학 신입생과 부모님 모두들 흥분과 설레임, 그리고 기대를 갖고 출발한다. 멋진 20대의 청춘이 기다려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원하는 대학 입학에 입학이 되지 않은 학생도 있고, 심지어 대학 입학에 실패한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이런 경우 불안해 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부모님의 격려도 물론 중요하다. 대학 3학년, 심지어 4학년 때 내가 공부하는 전공에 회의를 느끼는 학생을 보면, 1 년 정도 늦게 가는 것이 인생의 치명상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단, 20대의 시간은 아주 귀하다는 사실만은 늘 기억하자.

 

캐나다 교육의 장점을 잘 살펴 휴식, 여행, 그리고 새로운 출발 (Restart)을 계획하는 것이 중요하다. 칼리지 입학 조건에 충족된다면 이를 적극 추천하고 싶다. 칼리지 학교 생활의 장점이 생각보다 많은데, 우선 수업료에서 장점이 있다. 그리고 대학과 비교하면 아주 작은 규모의 수업과 교수들과 쉬운 접촉성, 그리고 1~2년 칼리지 생활을 하면서 본인의 10년 후를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덜 경쟁적인 학업 분위기에서 Research 할 기회가 있다.

 

예를 들어, 더글라스 칼리지 (Douglas College) 에서 경제학 (Economics), 미 적분학 (Calculus), 통계학 (Statistics), 영어 등 편입에 필요한 필수 과목을 수강하고, 학교 성적을 비교적 잘 받을 수 있는 선택과목(Elective Course) 중에서 필수 과목과 혼합하여 수강하는 것을 권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본인이 편입하고자 하는 대학과 학부를 먼저 정하는 것이다. 당장 정하는 것이 어려우면, 후보 대학과 후보 학부를 먼저 생각해 보자. 그러면서 편입에 필요한 필수 공통 과목을 적어본 후, 필수 과목 선정과 선택 과목을 정해 Courses Plan을 하면 된다. 칼리지 카운셀러와 상의하면 더욱 좋다.

 

더글라스 칼리지에서 학교 생활을 마친 후, UBC에 성공적으로 편입한 위 학생의 경우, 처음에는 비즈니스 관련 전공을 하려 했으나, 유학생으로서 취업에 유리한 컴퓨터 관련 전공을 생각하고 있는데, 특히 이 학생은 좋은 인간 관계와 적극성 (한국에서 해외 파병으로 군 복무)으로 주 20시간의 Part Time Job 도 은행에서 하게 되어 고등학교 졸업 후, 바로 대학 입학한 학생 못지 않은 학교 생활을 하고 있어 필자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이민 1 세대 부모님은 아무래도 어려움 많은 캐나다 이민 생활과 쉽지 않은 경제 활동으로 자녀의 현재 학업 진행 상황 파악이 서툴거나 미흡 할 수 있다. 이런 상황이 많은 부모님이 ‘이제 고등학교를 마쳤으니, 알아서 해야지 또는 알아서 할 것이다.’ 라는 오해를 하고 있는 경우가 제법 있다. 알아서 잘하는 학생들도 많다. 과거 베이비 부머 세대가 대학을 졸업했을 때, 한국의 경제 성장률은 두 자리 수 이었으나, 요즘은 낮은 한자리에 그치고 있다. 그만큼 졸업 후, 자녀들의 사회 진출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거나, 기회가 줄어든 것으로 해석 할 수 있다. 캐나다도 예외는 아니다.

 

영어는 자녀보다 못 할 수 있으나, 지금쯤 자녀가 뭘 해야 하는지는 인생 선배로서 더 잘 알 수 있다. 치열한 경쟁에 놓여 있는 우리 자녀들, 좀 더 많은 우리 자녀들이 캐나다 주류 사회에 진출하는데, 이민 1 세대 부모로서 다시 한번, 현재 우리를 들여다 보자.

 

참고로 BC 주 대학 편입은 www.bctransferguide.ca 를 참조하면 된다. 

 

박응호 [교육전문가]

?

  1. [박응호와 함께 떠나는 밴쿠버 교육 여행] 한국어 능력

    자라나는 2세들에게 한국어 습득은 큰 경쟁력 될 수 있어 ---------------------- 필자가 이민 온 시기인 2000 년 초 자녀들과 외식을 위해 서양 레스토랑을 가거나, 식료품 구입을 위해 슈퍼마켓을 방문하곤 했다. 또 전자 제품을 구입하기 위해 지금은 흡수 ...
    Date2015.10.08
    Read More
  2. No Image

    [박응호와 함께 떠나는 밴쿠버 교육 여행] 대학 편입 (College Transfer) 전략

    자신만의 계획 잘 세우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어 12년의 긴 시간, 12학년 학교생활을 마치고 신나는 프롬 (Prom)이라는 파티 (졸업 전 파티라서 왠지 부담은 아직 남았고, 파티 후, 주정부 시험도 있고, 대학에서 아직 입학허가서 오지 않은 학생도 있을 ...
    Date2015.08.27
    Read More
  3. No Image

    [박응호와 함께 떠나는 밴쿠버 교육 여행] 학업 진로와 경력 관리 – Members of the Reserve Force

    꼭 대학만 고집할 필요 없어 - 캐나다 예비군 제도 적절히 활용하면 큰 도움 ---------------------------------- 고등학교를 마치면 대부분 두 가지 선택을 하게 되는데, 직업을 가지면서 바로 사회 활동을 하거나, 계속 공부(Post-Secondary School) 하면서 ...
    Date2015.08.06
    Read More
  4. [박응호와 함께 떠나는 밴쿠버 교육 여행] 한 학년 마무리와 새로운 출발 준비

    아이들에게 보이는 조그만한 관심이 대화와 공감대 형성의 첫 길 6월이 끝나고 있다. 학생과 부모들은 학년(School Year)을 마무리하느라 모두 마음이 바쁘다. 12학년은 막바지 주 정부시험(Provincial Exam)으로 스트레스는 최고점에 다다르고, 11학년 학생...
    Date2015.06.25
    Read More
  5. [박응호와 함께 떠나는 밴쿠버 교육 여행] Provincial Grade 10 -12 Examination, 그리고 Reviews

    학교 내신 성적,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큰 효과 거둬 10, 11, 12 학년 과목을 공부하면서 학교에서 이루어지는 평가(School Mark)는 Quiz,, Unit Test, 수업시간 중 수업태도, 질문과 발표, 리포트 등 숙제 (다면 평가)와 중간시험, 기말 시험 등 대부분 학교...
    Date2015.06.04
    Read More
  6. [박응호와 함께 떠나는 밴쿠버 교육여행] Cadets – 내일의 리더(Tomorrow’s Leaders) 1

    캐뎃(Cadets) 이라는 단어를 주변에서 자주 들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누구의 자녀는 주 1회 군사 훈련을 받는다. 아마 군인이 되려고 하려는지, 아니면, 봉사활동으로 하는 것은 아닌지 등 많은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동안 소문으로 들은 Cadets 에 대해서 ...
    Date2015.05.28
    Read More
  7. No Image

    [박응호와 함께 떠나는 밴쿠버 교육여행] 장학금과 학비 준비

    4월부터는 대학 입학 통지를 받게 되는데, 이미 합격 통보를 받은 학생들도 있으며 신문을 읽고 있는 오늘, 합격 통보를 받은 학생도 있을 것 같다. 입학 장학금(Entrance Scholarship) 을 포함하여 학비 보조(Bursary) 등 각종 장학금을 신청하여 학비 부담도...
    Date2015.05.14
    Read More
  8. [박응호와 함께 떠나는 밴쿠버 교육 여행] G10~G12를 위한 코스 플랜닝 계획<Courses Planning for Grade 10 to 12>

    캐나다의 세컨더리 과정은 한국의 중고등학교와 다르게 다양한 커리큘럼으로 운영하고 있다. 학생들은 자기가 필요한 과목을 선택해 수강한다. 그 과정에서 부모와 자식들의 대화와 소통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그러나 정작 생업에 바쁜 부모들은 제대로 아...
    Date2015.04.3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