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의 전설' 아널드 파머, 87세로 별세

posted Sep 26, 2016
 '골프의 전설' 아널드 파머가 26일(한국시간) 87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CBS 피츠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파머는 이날 UPMC 장로교 병원에서 사망했다. 그는 심장 검진을 받기 위해 지난 22일부터 병원에 입원했다.

1955년 프로에 데뷔한 파머는 캐나다 오픈을 시작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62승을 거둔 골프계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골프의 대중화에 큰 기여를 한 인물이다.

PGA 투어 62승은 샘 스니드(미국·82승), 타이거 우즈(미국·79승), 잭 니클라우스(미국·73승)에 이어 PGA 역사상 4번째로 가장 많은 우승 기록이다. 

메이저대회 우승은 1958년 마스터스를 비롯해 7승이다. 그는 1958년부터 1964년까지 7년 사이에 메이저 대회 우승을 모두 휩쓸었다. 마스터스에선 4차례, 디오픈에선 2차례, US오픈에서는 1차례 우승을 달성했다.

PGA 챔피언십 우승과는 인연이 없어 그랜드슬램 달성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PGA 투어 상금왕과 바든 트로피에 해당하는 최저타수상은 각각 4번 수상했다. 1960년과 1962년 PGA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그는 1974년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지난해 3월에는 미국 의회가 민간인에게 주는 최고의 훈장인 '골드 메달'을 수상했다. 

72세이던 2004년까지 마스터스 대회에 참가한 파머는 2005년 US 시니어 오픈을 끝으로는 더 이상 선수로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마스터스에 특히 애정이 컸던 그는 50년 연속 출전을 하는 기록을 세웠다.

은퇴 이후에도 골프를 계속해왔던 파머는 2011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베이힐 골프장 차저 코스에서 생애 20번째 홀인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는 2007년부터 2014년까지 마스터스 개막을 알리는 시타를 책임지며 건재한 모습을 보여왔다. 하지만 2014년 12월 어깨를 다친 이후 올해 마스터스에서는 시타를 하지 못했다.

파머는 선수로서뿐만 아니라 사업가로서도 큰 성공을 거뒀다. 자신의 이름을 딴 의류를 비롯해 골프용품, 골프장, 미디어 등 다양한 사업에서 승승장구했다.

실제로 그는 지난해 4000만 달러(약 442억원)의 수익을 올리며 은퇴한 골프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수입을 올렸다. 2위는 2600만 달러(약 287억원)를 번 잭 니클라우스였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이날 "골프계의 가장 위대한 엠베서더(대사) 아놀드 파머의 별세 소식에 깊은 슬픔의 뜻을 표한다"며 애도했다. [뉴시스]
?